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초량이바구길'에 해당되는 글 2

  1. 2014.09.14 유명한 돼지 팥빙수 드셔 보셨어요?(2)
  2. 2014.08.23 부산여행/초량이바구길 유치환 우체통 아세요?(2)

몇해전 지인의 포스팅으로 처음 알게된 돼지 팥빙수.

직접 끓인 팥으로 만든다는 팥빙수, 옛날식 팥빙수가 꼭 먹고 싶었는데,

초량동 이바구길 걷는다는 페이스북 글을 보고 지인이 연락을 하셨다.

회사 근처의 팥빙수집에 가자하셨다.

이바구길 취재를 마치고 나서 인사도 드릴겸 지인 회사 근처로 갔더니

앞장서서 팥빙수집을 향해 가신다.

몇해전 지인이 이집을 소개 할때만 해도 한개만 있는 집인줄 알았는데

최근에 보니 체인점이 많이 생겼다.

팥도 직접 삶아서 한다는곳, 게다가 팥빙수를 먹다가 팥이 모자라면 더 준다는데

이런곳도 있구나 싶었다,

개인적으로 팥빙수를 막 섞어 먹는걸 좋아 하지 않는데

이곳의 팥빙수 먹는법이 적혀 있는걸보니

딱 내 취향이다.

그래도 섞지 말고 먹으라고 되어 있었다.

너무 달지 않아서 더 맛있게 느껴지는 돼지 팥빙수.

이래서 매니아가 더 생기는것 같다.

최근 팥빙수집을 여럿 가 보았지만, 너무 매장이 크면 시끄럽고 어수선하고

어떤집은 너무 달고,,그런데 돼지 팥빙수처럼 입맛에 맞기 어려울듯~

맛있게 잘 먹고 지인과 헤어져 돌아왔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요즘에는 팥을 직접 만드는 팥빙수 전문점들이 많아지는 거 같아요.
    가격도 저렴하네요.

  2. 민트맘 2014.09.24 08:00  Addr Edit/Del Reply

    돼지팥빙수래서 팥빙수에 돼지고기가 들었다고 생각한 저는 도대체 뭘까요?
    에고, 바보!!ㅋㅋ
    저도 요즘의 과일빙수 보다 이런 정말 팥빙수가 좋더라고요.^^

우편국에서

           유치환

 

진정 마음 외로운 날은

여기나 와서 기다리자

너 아닌 숱한 얼굴들이 드나는 유리문 밖으로

연보랏빛 갯바람이 할일 없이 지나가고

노상 파아란 하늘만이 열려 있는데...

청마 유치환님은  생명파 시인으로 우리에게 너무도 친근하고 익숙한 시인이다.

시조시인 정운 이영도님과의 사랑도 또한 유치환하면 빼 놓을 수 없는 이야기다.

 20년동안 미망인 이영도 시인에게 연서를 보냈던  열정의 시인.

그리고 그 연서로 책으로 묶어내었던 <<사랑했으므로 행복하였네라.>>

당시로선 파격적으로 많은 책이 25000부정도 팔려 나갔던 책.

그래서 편지하면 떠오르는 이가 또 유치환시인 인지도 모르겠다.

초량 이바구길을 따라가다 보면  청마 우체통이 나온다.

우체통이 있는 건물은  통유리창으로 부산 앞바다가 펼쳐진 그림 같은 곳이다.

엽서한장 꺼내어 써 보자.

엽서를 써서  우체통에 넣으면 1년후 발송이 된다하니 마음속의 연인에게 친구에게 가족에게

엽서한장 써보는 낭만도 맛보자.

이바구길은 부산의 역사를 따라 걷는길.

부산의 인물들, 부산의 변화, 그리고 168계단, 이야기 충전소(게스트하우스),김부민 전망대, 이야기 공작소 등 소소한 일상을 따라 걸으며

추억을 되샘길질 하는 장소다.

특별히 꼭 시간을 내지 않아도

한두어시간이면 충분한 나만의 시간.

초량 이바구길에서

나와 내 내면의 이야기들에 귀기울이고 내속의 나를 만나보자.

청마 유치환우체통에서 바라보는 시원한 부산항대교도 볼거리다.

야간의 불빛은 더욱 황홀하게 하기도 한다.

부산역앞 맞은편 골목으로 들어서면 최초의 병원자리, 백제 병원이 있고

창고 자리, 지금은 커다란 마트가 들어서 벽만 겨우 유지되고 있는 남선창고터도 볼 수 있다.

옛날엔 집집마다 우물이 없으므로 168계단의 깔딱 고개같은 계단을 물통을 져 날랐을 고단한 삶의 무게도 느껴 보시길.

이런 어려운 시절 보다는 지금 내가 더 행복하고 더 풍족하고 여유롭지 않은가?








유치환...바위

내 죽으면 한개 바위가 되리라

아예 애련에 물들지 않고

희로에 움직이지 않고

비와 바람에 깍이는 대로 억 년 비정의 함묵에 안으로 안으로만 채찍질하여

드이어 생명도 망각하고

흐르는 구름

머언 원뢰

꿈꾸어도 노래하지 않고

두 쪽으로 깨뜨려져도

소리하지 않는 바위가 되리라













우편국에서....유치환

진정 마음 외로운 날은

 여기나 와서 기다리자 

너아닌 숱한 얼굴들이 드나는 유리문 밖으로

연보라빛 갯바람이 할 일 없이 지나가고

노상 파아란 하늘만이 열려 있는데....



부산항 대교 조망이 아주 멋진곳, 유치환 우체통


인증서

우리마을 향토자원 경연대회서 Best 30선으로 선정됨

초량 이바구길.




버스 38,86,186,190,333번이 산복도로로 올라간다.

유치환우체통

사랑하는이에게 엽서한장 남겨보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동구 초량6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침부터 청마 유치환 시인을 만나고 갑니다
    토요일을 편안하게 보내세요~

  2. BlogIcon dresses 2014.08.23 22:10  Addr Edit/Del Reply

    정말 귀하의 블로그를 좋아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