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신사이바시 근처의 호텔에 묵게돼서 도톤보리까지 걸어가게 되었어요. 여행 가이드가 잘 가르쳐줘서 찾는데 어렵지 않았어요. 스시맛집이라고 블로그에 올려진 집들이 있었지만, 그런곳들은 저렴한 그런곳이고. 칸코스시는 현지인들이 가는 가격대가 좀 비싼편인 맛집이라 들었어요. 정갈하고, 바로바로 만들어주는 스시를 맛볼수 있었어요. 2인세트 거의 각  4만원돈이었으니까요. 생맥주가 진짜 맛있긴하네요. 한잔에 680엔. 우리돈으로 6800. 맥주한잔 가격으론 비싸죠? 우리는 맛있게 먹고 있는데, 어느 외국인이 번역기를 사용해가며 항의하고 있었어요. 추천받아왔는데, 생맥주는 맛있는데 스시는 맛이 없다고. 그사람은 입맛에 안맞았나봐요. 어떤 메뉴를 먹었는지 모르겠고, 우리가 먹은 초밥세트는 튀김과 초밥, 소고기 샤브샤브가 들어있는 메뉴였어요. 아주 맛있게 잘 먹고 왔습니다. 같은방 룸메이트 선배님이 사주셨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일본여행 다녀오셨군요.
    ㅎㅎ
    구경 잘 하고 가요

  2. 일본 오사카에서 맛있는 일본 스시 맛을
    즐기는 시간이 되었군요..
    행복한 일본 여행길이 되시기 바랍니다.

대마도 당일치기 자유여행, 이번엔 산행으로 다녀왔습니다.5월2일 코비호를 타고 대마도 이즈하라로 갑니다. 미리 예약해서 대폭 할인 된 배편 왕복 34000 원, 여객터미널 이용 및 기타 12400 원,  이즈하라에서 출국할때 세금 2000 엔이 여행 경비 입니다. 이즈하라항에서 걸어서 티아라몰에 가서 금방 나온 도시락과 음료를 구매하고, 왼쪽 약국 골목으로 들어가면 팔번궁신사로 가는 길입니다. 팔번궁 주차장 담장을 끼고 골목으로 들어가서 첫집 우측 계단으로 산행 들머리입니다.

산행끝나고 티아라몰 앞에서 만세~!

산행 시작, 팔번궁 바로옆 골목  작게 차량 보이는 곳 우측에 등산로

팔번궁신사

팔번궁 골목으로 들어와서 우측으로 이계단이 등산로
조용히 지나 갑시다.

고목아래 등산로 안내표지

등산로  따라 직진  골목 골목 지나면 표지판이 보여요. 우측은 청수산성터 가는길, 어차피 하산할때 저쪽 길로 내려올 수 있어요.

편백숲. 시원해 보입니다.

고즈넉한 숲은 조용했고  습했습니다.

수정난초, 광합성을 못하는 식물이래요. 희귀한 모습이 너무 너무 신기했어요.

아리아게산 정상 가기 300 m 부근에 군락이 있었어요.

정상 직전 아직 진달래가 남아 있네요.

정상에 오르니 일본인들 대여섯명. 조용했어요.

정상에서 본 대마도 산들~~~

정상 인증샷. 유명산 정상(아리아게산 정상)

티아라몰에서 산 도시락 . 커피와 맥주  동생과 둘이서 식사.

하산할 때는 청수산 방향으로 갔어요. 올라갈땐 왼쪽 유명산 산정쪽으로.

편백숲

청수산성터에서 본 이즈하라 항

저기가 우리가 다녀온 아리아게산

왼쪽으로 내려가요.

청수산성터 안내문^^  블라 블라~~~~일본어 잘 모르므니다.

원점 하산

팔번궁 기념샷

트랭글 앱 켜고 걸었어요. 포켓 와이파이 켜고.

걸어가며 보이는 풍경

이즈하라항으로

이즈하라항.
4시배인데 4시 30분으로 잘못 알고 있다가 조금만 늦었으면 귀국 못할뻔. 휴~~~?!
무사히 잘 돌아 왔네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당일치기도 되는군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휴일 되세요^^

민족의 영산 백두산에 발을 딛다.

12월16일날 떠난 4박5일의 중국여행.

첫째날은 중국연길에 도착해서 한성세기호텔에 숙박하는것으로 일정끝.

둘째날 6시에 기상해서 7시에 호텔 조식후 7시 30분 백두산 북파코스를 향해 떠납니다.

날씨가 춥다고 준비하라고 그래서 털모자에 패딩바지, 니트웃옷에 구스다운 점퍼와 구스다운 코트까지 겹쳐입었습니다.

입구에 가면 옷을 빌려주는곳도 있고 무릎보호대를 빌려주는곳이 있어요. 만원.

중국인들이 어눌한 발음으로 "만원""만원"을 외칩니다. 날씨가 춥기 때문에 바지가 얇으면 무릎보호대를 빌려 착용하면 추위를

좀 물리칠 수 있습니다. 패딩바지를 입어서 끄덕없었어요.

북파코스입구에서 표를 끊고 들어가면 버스를 타고 들어가서 다시 작은 차량으로 6명씩 나눠타고 올라간답니다.

차량에서 내려서 10분도 안걸리는 북파코스는 시간이 얼마 안걸리는 대신 추위때문에 오래 머물수가 없다고해요.

휴대전화도 추위때문에 꺼지니까 미리 핫팩을 붙여 두던지 하라는 가이드의 설명이 있길래, 계속 핫팩과 같이 두어서

다행이 꺼지지 않고 촬영을 할 수 있었답니다. 정말 몇몇분들은 휴대전화가 꺼져서 촬영을 못하신 분들도 있었습니다.

눈이 내리는게 아닌데도 바람이 세다보니까 바람에 전에 내려있던 눈이 날려서 눈보라가 심하더라구요

안개처럼 휘몰아치는 눈바람에 천지가 보일락 말락, 추위를 이기며 천지 정상석을 찍고 내려올 수 있었습니다.

여름에 와도 못보고 돌아갔다고 말하는 동행했던 지인은 겨울에 와서 천지를 본다는건 정말 운이 좋은일이라며 행복해 했습니다.

귀국하는길 남방항공 비행기에서 바라 본 백두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중국 | 옌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