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윗세오름은 짧게 오르면서 한라산의 조마오가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라 많은 관광객이 쉽게 택하는 코스이기도 하다. 몇번을 올라도 철쭉 시기를 맞추기가 정말 어려웠다. 이번엔 작정하고 철쭉 시기에 맞춰 올라보기로 했다.

영실에서 올라 남벽 분기점까지 갔다가 영실로 원점회귀할 코스로 정했다.

지난 2월14일에는 부산에서 혼자 제주로 와서 영실에서 윗세오름-남벽분기점에서 윗세오름으로 돌아와 어리목으로 하산했던 경험이 있다. 오늘은 남편과 함께라 든든하고 여유롭다.

6월6일 역시나 사람들이 많다. 영실에서 출발해서 산으로 들어서면 비교적 완만한 길이라 접근하기 쉽지만 15분쯤부터 계단이 계속이어진다. 점점 사람들이 밀리는 구간이 시작되는 곳이다. 바람이 선선하니 걷기에 좋다. 조금씩 비키기도 하고 추월해가면서 빠르게 오르기 시작했다. 오백나한과 병풍바위를 조망하며 계단을 올라 능선에 올라서면 백록담 남벽을 바라보면서 족은오름전망대와 그 아래 주변에 붉은빛 철쭉이 피어 있는게 보인다.

"와아~~!"하는 감탄이 절로 나오게 될 것이다. 선작지왓은 조릿대가 잠식해가고 있는것 같다.

선작지왓 평원길을 걸으면서 한라산 철쭉 산행길을 만끽해 본다.

얼마나 아름다운 길인가, 이시기를 얼마나 고대하던 시기인가. 윗세오름의 철쭉산행이라니~ 말만 들어도 저절로 흥이나는 산행이다.  노루샘을 지나면서 야생화도 점점 더 많이 눈에 뛴다. 설앵초, 큰앵초, 그늘흰용담, 윗세오름에 도착해서 간단히 식사를 했다. 남벽 분기점까지는 왕복 50분쯤 걸리기 때문에 체력관리를 잘 해야 할 것 같다.

산행은 무엇보다 안전이 우선이니 체력안배가 중요하다. 남벽분기점까지 험한길은 아니지만 오르내리는 길이라 잘 생각해야한다. 남벽을 보면서 피어있는 철쭉도 풍경이 예술이니 안가볼 수 없는 코스이다. 남벽 분기점에 가서 사진을 찍고 돌아서온다. 윗세오름에서 영실로 하산하기 시작하면서 발길을 재촉한다.

차귀도 트레킹 예정이라 유람선 시간에 맞춰 가려면 조금 서둘러야 될것 같아서다. 다행히 무리없이 빠르게 하산할 수 있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철쭉산행...
    잘 보고 가요.

    행복한 주말 되세요^^

여전히 제주도는 매력적인 여행지이다.제주의 자연을 누릴 기회가 되는대로 마음껏 즐기고 있다. 이번엔 한라산 5좌완등, 한라산 윗세오름 종주, 한라산 사라오름 종주를 마무리 하러 또 한라산에 올랐다. 성판악에서 관음사 방향으로의 코스는 시간이 많이 걸리는 코스라 많이 꺼려지는 코스지만, 산행 마무리를 위해서 성판악에서 관음사 방향을 택했다. 성판악에서 9시20분 출발하려고 트랭글 앱 실행을 하려니 휴대전화가 업데이트를 하고 있다.   헐....아무것도 할수가 없다. 사진도 못찍고. 앱의 기록을 해야는데 실행할수도 없고. 할 수있는 건 기다리는것뿐, 업데이트가 빨리되기를. 10분이상지체가 되었다.  등산앱인 트랭글을 켜고 산에 들어선다. 이번엔 컨디션도 괜찮고 많이 올랐던 수월한 코스라 손쉽게 진달래 대피소에 도착이 되었다. 간단히 식사를 하고 다시 오르기 시작한다. 살짝 힘들다싶을때 설앵초가 나타나 신나는 산행에 도움을 준다. 야생화는 힘든 산행에 에너지 보충제 같다. 야생화 한번 보면 힘이 솟는다. 6월 5일, 녹음이 짙어가는 계절, 야생화꽃도 마음껏 꽃을 펼치는 계절이다. 1시쯤 백록담에 올랐다. 인증샷을 남기는 사람들이 많아서 줄을섰다. 2시30분에는 정상에서 모두 하산해야 한다.백록담을 찍고 명산100  인증사진도 남겼다. 시간도 넉넉하니, 관음사쪽으로 향한다. 백록담 벽이 가까이 조망되는 곳이 신기하기도하다. 몇년 전 이쪽으로 하산을 한적이 있었지만 안개에 가려져 이런 조망을 할 수 없었다. 야생화도 많고, 열려있는 조망은 제주 한라산을 마음껏 즐기게 한다. 삼각봉대피소를 지나면서부터는 더욱 발걸음을 빨리하며 하산을 재촉했다. 관음사까지는 역시 시간이 많이 걸린다. 성판악에서 성판악으로 원점 회귀를 하면 6시간안에 산행을 마무리 할 수 있는데, 성판악에서 관음사방향은  총 산행시간 7시간30분 걸렸다. 휴식시간 포함이다. 17.67km를 7시간29분안에 걸었다. 관음사  한라산 관음지소에서도 한라산 등정인증서를 받을 수 있기에 정상 인증사진을 보여주고 1천원을 내고 한라산 등정 인증서를 받고 산행을 마무리 했다. 건너편에 택시가 있길래 타고 차를 세워둔 성판악으로 향했다. 요금은 미터로 안가고 1만5천원이라고 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