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요즘은 sns를 통해서 소통을 많이 한다.

나이가 많건 적건 스마트폰의 보급이 널리 되다 보니 일어나는 현상이다.

카카오톡, 밴드,카카오 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등 다양한 소통의 장이 있다.

소규모의 모임의 장을 연결하는데 유용하게 사용하는 밴드.

동창들 모임도 하나 만들어져 있는데,

어느날, 복숭아 먹고 싶은 사람 카톡하라고 한다.

나~ 복숭아 엄청 사랑한다.

그랬더니, 그 글을 썼던 친구한테  전화가 왔다. 

톡에다가 주소를 찍으란다.

그래서 복숭아 한상자 햇사레가 우리집에 배달이 되었다.

어찌나 달고 맛있는지, 게눈 감추듯 복숭아 10개짜리 한상자를 해치웠다.

시간이 갈수록 복숭아 생각이 더 간절하다.

다시 친구에게 전화를 해서 니가 농사를 지은거냐 등등 꼬치 꼬치 캐물어서 드디어

복숭아 출처를 알아내어 주문까지 완료했다.

그리고 처음 복숭아를 보내줬던 친구에게 나도 답례로

기장 특산물을 선물로 보냈다.

이렇게 오고가는 정. 이게 우리 민족의 뿌리깊은 인정 아니겠는가?

세상사 공짜가 없다지만, 친구들 생각해주는 이런 동창들이 있어서 숨쉬고 살아가는데

편안함을 느끼며 여유까지 선물해 주는건 아닌지.

친구덕분에 남편에게 으쓱 으쓱 하면서 맛나게 오늘도 복숭아 한알 까서 베문다.

 

 

햇사레 복숭아

풍부한 햇살을 받고 탐스럽게 영근 의미를 지닌 햇사레는 햇사레 과일조합공동사업법인의 복숭아 브랜드 입니다.

복숭아가 하도 커서 제가 주먹을 대봤어요.ㅋㅋㅋㅋㅋㅋㅋ제 주먹이 작네요. ㅜㅜ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sns 맛집 찾아가기.

밴드에 올라온 매운탕집 봤어?

그집 가볼래?

거기 갔다가 울주 문수산 등산하고 오면 되겠다.

그러면서 친구랑 둘이 나섰지요.

두현저수지에 있는 저수지 쉼터예요.

저수지 휴게소와 저수지 쉼터. 두곳 다 어탕 수제비등등 메뉴는 비슷하게 있는것 같아요.

이번에 찾은곳은 저수지 쉼터.

매콤한 매운탕 국물에 수제비. 상상이 되시나요?

수제비를 건져 먹다가 문득 밥 말아 먹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 사장님 공기밥 하나 주세요."

친구는 밥은 안 먹겠대요.

혼자서 어탕 수제비 국물에 밥 한공기 말아서 먹고 헉헉 거릴정도로 배부른 상황.

별 반찬 없어도 그냥 먹어지더라구요.

부추전과 막걸리 한잔.

자 ~ 먹었으니 산행가자.

울주공영차고지.

여기가 예전엔 주차장이었다는데, 지금은 울산 시내버스들의 차고지인가봐요.

멋도 모르고 버스 옆에 나란히 주차를 시키고 산행을 다녀오는 만행을 저질렀지 뭐예요~

죄송합니다......... 담엔 우신 고등학교앞에다 주차하고 올라가야지 반성을 했답니다.

정확히 말하면 문수산까지는 약속 시간때문에 다 못가고요, 문수산 바로 앞 봉오리 영축산까지만 올랐다가 돌아왔어요.

어탕 수제비 먹고 가볍게 산책같은 산행 한번 하고, 괜찮은 주말이지요?

여러분도 좋은 주말 보내셔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익명 2014.05.30 13:56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맛있게 식사하시고 친구분과 산행에..
    뭔가 참 행복해보여요..^^

  3. 부추전과 어탕수제비가 정말 먹음직 스럽네요~
    주말 잘 보내세요~

  4. 아 배고파요^^

  5. 어탕수제비 얼큰할것 같아요

  6. 울산에는 어탕집이 많은가봐요.
    어탕 수제비 한 그릇 하면 땀이 뻘뻘....
    건강도 좋아지는 느낌이겠어요.

  7. 칼칼한 매운탕에 수제비 ... 아주 맛나겠습니다... ㅎㅎ

  8. 수제비 색상이 어찌 이리도 고울까요???^^ㅎㅎㅎ
    저는 늦은 점심을 먹고 나서도 배가 고프다눈....ㅡ..ㅡ;

  9. 맛있어 보입니다. ㅎㅎ

  10. 오우.. 맛집도.. 산행도.. 넘 부러우내요..^^

  11. 어탕수제비..좋지요^^

  12. 아, 수제비가 급 땡기네요.
    오늘 저녁에는 저도 얼큰하게 수제비 한 그릇 끓여먹어야겠어요. ㅎ

  13. 얼큰한 시원함이 느껴집니다~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