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21. 9. 20. 04:47 산 그리고 사람

지금 억새가 한창 예쁠 때 입니다.
간월재 억새를 보기 위해 어떻게 가면 재밌게 갈 수 있을까?
신불산 복합웰컴센터에서 올라갑니다.
구언양 터미널에서 택시를 타면 영남알프스 복합웰컴센터까지 7000 원 내외입니다.

홍류폭포를 보고 험로로 계속 오릅니다. 신불산 칼바위 공룡능선 밑에는 몇개의 로프구간이 있었는데 전부 로프를 없애 폐쇄되었고 우회로로 안전하게 가라고 안내표지가 계속 서 있었습니다. 칼바위도 폐쇄되었을까 걱정하며 올랐더니 다행히 공룡능선은 갈 수 있네요. 사진도 찍고 동영상도 찍었는데 바위가 뾰죡뾰쪽 하니 셀카봉 세우고 찍다가 바람에 셀카봉 낭떠러지 갈 뻔...
다 챙겨 배낭에 집어넣고 신불산 칼바위 공룡능선을 갑니다. 예전에 왔을때 정말 무서워 했던 곳인데 오늘 날 이렇게 혼자 오를 수도 있게 되었네요. 자꾸 가면 익숙해지고 두려움도 극복이 되나봐요. 극히 조심해야 할 구간이니 초보자나 심약자는 가지 마세요. 우회로가 있으니 그쪽으로 오르면 됩니다.

청명한 날씨에 오르기 참 좋은 때 입니다. 파란 가을하늘, 시원한 바람이 엄청 좋았거든요. 칼바위 반쯤 오르다 평평한 바위에 앉아 신불재를 보는 것도 좋았고 차 한잔 마시는 여유도 좋았습니다.
프리즘라이브로 유투브 라이브 방송도 했었네요. 차한잔 마시고 다시 오르기 시작하니 더 웅장하고 재밌는 바위구간 공룡능선 입니다.
시원하게 조망이 펼쳐지는 공룡능선입니다.

신불산으로 올라 시원한 영축라인을 조망하고 간월재로 내려갑니다. 내려가는 내내 간월재 뷰와 간월산 건너편 천황산, 재약산 뷰도 좋습니다.
간월재 억새는 은빛물결입니다. 바람에 살랑이는 물결이 간질이듯 기분 좋습니다.

억새사이로 걸을 수 있는 데크길도 있으니 기분좋게 가을을 맘껏 누려 보세요. 간월재 억새를 보고 조금 아쉽다면 등산을 조금 더 간월산으로 해도 되고 바로 하산을 해도 되겠습니다.

간월산에 올랐다가 간월재로 다시 내려와 간월재 휴게소 앞 등산 표지를 보고 등억온천 쪽으로 임도를 따라 하산을 했어요. 임도를 계속 따라 내려오면 복합 웰컴 센터로 가는 하산로 표지가 하나 보이니 그때까지 계속 임도로 내려오다 표지를 보고 등산로로 들어서서 영남알프스 복합웰컴센터로 돌아오면 되겠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녕하세요. 파이채굴러입니다.
    요기조기 구경다니다가 들어왔는데,
    포스팅 진짜 잘하시는거 같아요.👍👍
    저도 배워갑니다.
    시간되실때 제 블로그도
    한번 들려주세요.🤗🤗🤗🤗

  2. 이번에는 가을철 억새 군락지로 유명한
    간월산과 신불산에 올랐다 간월재의
    은빛 억새들의 장관을 보고 오셨군요..
    수고 많았습니다..
    덕분에 산행기 절보고 갑니다..

2021. 9. 9. 05:59 떠나고 싶어요 여행

갈맷길을 걸으면서 가장 걷기 싫었던 구간이 3 ㅡ1구간이었다면 가장 길을 많이 잃고 헤멘 코스가 3 ㅡ2구간입니다.
부산의 원도심이라 할만큼 일찍부터 사람이 모여들고  삶의 터전이었던 곳. 그곳의 깊숙한 심장으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갈맷길 3 ㅡ2구간은 부산 진시장 ㅡ매축지마을ㅡ증산공원ㅡ성북시장ㅡ유치환우체통ㅡ40계단ㅡ용두산공원ㅡ국제시장ㅡ자갈치시장ㅡ영도대교ㅡ깡깡이예술마을을 거쳐 남항대교 올라가는 엘리베이터까지 가서 흰여울 문화마을거점센터까지 이어지는 코스입니다.

진시장에서(범일2동 행복복지센터 앞 도보인증대) 출발 진시장 골목으로 들어가  매축지 마을 찾아가는 것 부터 쉽지 않았어요.갈맷길 표시는 진시장 사거리 육교지나서 지하도를 통해 있는건 알겠는데, 그쪽하고 매축지마을은 많이 떨어져 있어서  매축지 마을로 바로 갔어요.

다소 낡은 골목을 밝고 볼거리로 만들어
낙후된 곳이 아니라 사람들이 찾아오게 만든 곳인데, 이곳도 곧 사라질 것 같네요.

부산배경의 많은 영화들이 이곳에서 촬영되었다고 해요.
작은 육교를 통해 철길을 건너 가구거리쪽으로 건너가요. 육교를 건너면 골목을 나가 대로에서 우측으로 내려가 건널목을 건너요. 증산공원 오르는 길은 근대역사  박물관처럼 볼거리도 많지만 오르는 계단이 마스크 쓰고 오르기 힘겨워요.  증산공원을 내려서며 갈맷길 표지를 따라가면 성북시장. 웹튠이바구길입니다.
아주 신기했어요. 부산 살면서 이곳은 처음 와 봤고 이런 특화거리가 있는 것도 몰랐어요.

성북시장을 지나  왼쪽으로 가면서 유치환우체통을 찾아갑니다. 이제 초량 성당을 지나가면서 또 길을 잃고 헤메다 시장 한 가운데서 갈맷길 표시를 겨우 찾아 갔는데 또 끊겼어요.
그냥 용두산 공원을 찾아 가기로 해요. 부산역 앞 차이나 타운쪽인데 40계단 근처에서 용두산공원으로 올라 중간도보 인증을 했어요. 이순신장군 동상 옆 해설사의집과 화장실 앞에 도보인증대가 있어요. 용두산공영주차장 근처 중앙성당 앞에서 국제시장 방향으로 걸어요. 비가오기 시작해요. 자갈치로 건너서 유라리광장을 지나 영도대교로 올라가서 건너요. 영도대교  끝에서 우측계단으로 내려가 갈맷길 표시를 따라 깡깡이예술마을 걸어요. 가방도 덮개로 덮고 우비도 입고 우산도 썼지만 세찬 빗줄기에 점점 젖고 있어요. 갈맷길은 왜이리 골목 골목으로 왔다갔다 하는지.  .길 잃고 헤메서  이미 17키로를 넘게 걷고 있는 중에다 비까지 세차게 오니까 빨리 끝내고 싶은 마음뿐이네요. 남항대교를 향해가는길엔 방파제 옆으로   운동장이 좋으네요. 비를 맞으며 아이들이 달리고 있었어요.

흰여울문화마을거점센터  절영로 해안산책길 입구에 도보인증대에서 마지막 도보 인증을 했어요. 20키로 미터를 걸었네요.

갈맷길걸으며 가장 많이 길을 잃고 헤멘 곳이었습니다. 도심이라 더 복잡하니 세심하게 갈맷길 표시를 찾아야겠네요.

유라리광장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곳은 부산의 근대와 현대를 한꺼번에 볼수 있는
    멋진 갈맷길인것 같군요..
    잘보고 갑니다..

2021. 9. 7. 10:21 떠나고 싶어요 여행

수영장이 있는 센터가 문을 닫아서 매일 바다수영을 합니다.
이번에는 장거리 송정ㅡ해운대 횡단수영을 했습니다. 송정출발 ㅡ구덕포ㅡ청사포ㅡ미포를 지나 해운대 조선비치호텔 앞에서 출수 했네요.
이 삼포 아랏길을 수영 하려면 반드시 해경에 신고를 해야 한다는 점 유의 하시기 바랍니다.
3시간 넘게 수영을 하다보니 원활한 사진 촬영을 못했네요. 순토 시계와 연계된 relive앱 영상으로 대신 합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 9. 2. 05:30 떠나고 싶어요 여행

갈맷길 6ㅡ1길은  오르막 없는 평지 길이라 쉬운코스입니다. 지하철3호선 구포역에서 출발해서 화명생태탕방길ㅡ삼락생태공원ㅡ낙동강사문화마당ㅡ장인도선착장ㅡ엄궁항ㅡ낙동강하굿둑으로 이어지는 걷기길입니다. 계속 낙동강을 끼고 걷는다 생각하면 됩니다. 삼락생태공원을 지나면서 감전야생화 단지나 연꽃단지를 들러 꽃을 즐겨도 되고요, 강가에 왠 항구? 하고 의문을 갖게되는 엄궁항도 신기했습니다.
자연생태공원이라 조용할것 같지만, 또 인접한 도로들 때문에 차소리는 계속되어 조용한 걷기는 아니더라구요. 부산 갈맷길은 9개코스 21구간으로 이뤄진 걷기길이니까 끌까지 완보해 보아요.
1구간마다 인증 스템프  찍는곳이 3곳 이에요.
시점ㅡ중간인증ㅡ종점.
갈맷길 6ㅡ1  구간은 낙동강하굿둑이 시점  ㅡ낙동강사문화마당(중간도보인증대)ㅡ구포지하철역 종점의 구간이지만 역방향으로 걸었어요. 하나 하나 인증해 가는 재미, 다 걷고 나면 (사)걷고싶은부산  에서 완보증을 받으세요.
갈맷길 수첩은 부산의 각 구청이나 군청 민원실에 비치되어 있으며 관광 안내소에도 비치된 곳이 있어요. 함께 걸으실까요?

갈맷길 수첩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갈맷길 6-1코스가 구포에서 낙동강 하굿둑까지
    낙동강변을 따라 걸어가는 코스군요..
    시원한 강바람과 함께 다양한 풍경들을 볼수 있는
    코스라 많은 사람들이 이 코스를 즐길것 같기도 하구요..
    수고 많았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2021. 9. 1. 10:07 산 그리고 사람

우신 네오빌 뒤쪽 기장문화원 앞 공원에서 오르는 코스.
무덥지만 오르면 시원한 봉대산
땀을  쫘악 흘리고 오르니 시원함이 배가 됩니다.
봉수대 있던 자리까지 갔다가  무양마을 방향으로 하산하다 다목적 운동장으로 내려서는 코스로 다녀왔어요. 잠깐만 오르면 뷰가 좋은 봉대산 그래서 더 자주 찾게 되요.

고마리

쥐꼬리망초

짚신나물

차풀

고추나물

유동나무

도둑놈의갈고리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