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만항재~ 함백산 ~만항재 원점회귀 2시간 30분 산행.

이른봄이면 많은 산꾼들을 불러 모으는 산.

야생화의 보고 함백산이 아닐까 싶습니다.

작지만 예쁜 꽃들의 천국, 만항재의 야생화 천국부터 시작해서 함백산까지 오르며

많은 사진을 보여주던곳. 그래서 늘 달려가고픈 곳이었던 함백산에 드디어 가게 되었습니다.

물론, 조금 늦은 봄이어서 많은 야생화를 만나지는 못했지만, 그곳에서 산행을 할 수 있는것만해도 큰 기쁨이었습니다.

만항재 주차장에서부터 시작한 산행은 평탄한 걷기입니다.

함백산을 오르는 길은 많은 임도로 차량 통행도 많은 곳이기도 하던데, 만항재가 차량으로 오를 수 있는 가장 높은 고개라고 그런가 봅니다.

이곳 여행자들이 함백산을 많이 올라오는 듯 하더군요.

등산복을 갖춰입지 않은 여행객들이 많이 눈에 띄었는데 아슬아슬한 위험천만한 사람들도 보여서 신경이 쓰이네요.

편안한 복장으로 오르는 것은 좋지만 산길은 작은돌하나,

나무부시래기 하나만 밟아도 미끄러져 큰 부상을 당할수도 있는데, 아이를 업고 슬리퍼를 신는다던지, 샌들을 신고 오르는 사람들이 있어서 걱정스러운 산행이었습니다.

정선군에 있는 만항재에서 출발해서 오르는길은 즐거운 발걸음으로 오를 수 있는곳이었습니다.

부산보다 봄이 한달은 더디게 오는곳인가 봅니다.

철쭉이 다 사라지고 없는 시점에 이곳 함백산에 오르니

아직 꽃봉오리조차 열리지 않은 모습이 보이니 말입니다.

눈을 크게 뜨고 보니, 하얀 붓꽃이 좀 보이고,

세상에 얼레지 한송이 곱게 피어있네요.

어찌나 반갑던지, 열심히 사진으로 담았습니다.

그리곤 족두리꽃, 산행에서 만나는 야생화는 늘 큰 기쁨입니다.

만행재에서 함백산까지 갔다가 돌아오는데 시간이 많이 걸리지 않았어요.

산에 올라오기전 늦은 아침을 먹어서 도시락 없이 생수만 들고 올라간 산행이라 가볍게 오를 수 있었습니다.

남편과 같이 하는 산행은 산행 보조가 잘 맞아서 빠른시간에 다녀올 수 있어서 좋아요.

정선군은 해발 600미터 이상이라 왠만한 산은 거의 600미터이상에서부터 출발인데,

만항재는 이미 1000고지가 넘는곳이니까 힘 안들이는 산행을 한 것 같아요.

즐거운 여행, 즐거운 산행, 함백산은 태백시, 만항재는 정선군,

강원도의 아름다운 산하를 들러본 여행이었습니다.

 이른봄에 또 가고 싶네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정선군 고한읍 | 만항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연과 함께 하셨군요^^

  2. ㅎㅎ 이번에 두곳이나 댕겨 왔군요 ㅎㅎ
    대단합니다.

  3. 다양한 야생화 사진 잘 보고 갑니다.

  4. 등산 갈 때 기본 복장은 갖춰야 하는데 ..
    그냥 막 오는 사람들을 보면 .. 위험해 보이더군요 ..
    봄의 기운이 물씬 느껴지는 것이 좋습니다 .. ^^

  5. 아이쿠!
    풍경님이 드디어 만항재를 다녀오셨군요...
    아직도 계획만 하고 가 보지 못한 함백산의 만항재는 야생화의 개화시기에 맞추어
    꼭 한번 가봐야 할곳 이기도 하구요..
    두분이 모처럼 즐겁고 행복한 시간을 가진것 같네요..
    잘보고 갑니다..
    건강에 유의 하시기 바라면서..

  6. BlogIcon BJSr 2020.07.10 17:25  Addr Edit/Del Reply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7. BlogIcon IUOw 2020.07.10 17:25  Addr Edit/Del Reply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야생화, 말이 필요 없을것 같습니다.

어찌나 고운지요.

어찌나 여린지요.

남해에서 담아온 야생화 곱지요?

예쁜 하루 기분 좋은 하루 이시길요~

 제비꽃

 흰제비꽃

 

 애기붓꽃

 

 

 제비꽃

 현호색

 현호색

 산자고

 얼레지

 얼레지

 얼레지

 얼레지

 

얼레지

 얼레지

 

 얼레지

 개족두리꽃

 개족두리꽃

 

 

 

 산자고꽃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첫번째의 제비꽃은 저도 산책하면서 많이 보던거네요.
    맨날 이쁘다고 들여다 보면서도 저게 그 유명한 제비꽃인줄도 몰랐던..ㅎㅎㅎ
    정말 나이가 들어갈 수록 이런 아이들이 얼마나 사랑스러운지요.^^

  2. 윤중 2013.04.04 07:23  Addr Edit/Del Reply

    사실 야생화의 이름은 잘 모르지만
    그냥 야생화를 보기만해도 너무나 예쁜꽃이 마냥 즐겁더군요
    구경 잘하고 다녀갑니다

  3. 와 야생화 풍년입니다. ㅎㅎ
    예쁜 꽃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목욜 홧팅하세요

  4. 꽃은 역시 예쁩니다^^

  5. 현호색였네요, 울산에서 본 꽃이...
    뭔지도 모르면서 예뻐서 담아온 꽃이 있는데... 이렇게 나중에서야 이름을 알게 돼요.

  6. 야생화 화려한 것이 너무나도 예쁜데요^^

  7. 익명 2013.04.04 08:35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4.04 08:46  Addr Edit/Del Reply

    보라색꽃은 제가 좋아하는 색이라서 그런지 더욱 정감이 가고 눈에 들어오네요 ^^
    거의 다 보라색이라서 ^^

  9. ㅎㅎ완연한 봄이군요

  10. 익명 2013.04.04 11:49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1. 산행중 만나는 야생화...넘 반갑더라구요..^^

  12. 익명 2013.04.04 12:13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3. 예쁜 봄의 전령사들이네요 ^^ ㅎㅎ

  14. 남해의 산행길은 야생화 천국인것 같습니다..
    이렇게 많은 여러종류의 야생화를 만날수 있다니...
    정말 행운을 얻은것 같습니다..

  15. 대한모황효순 2013.04.04 16:40  Addr Edit/Del Reply

    ㅎㅎ예쁘다.
    우리 효은이
    눈에 안띄게 조심들
    하거라.ㅎ

설흘산 매봉산(운봉산)을 산행을 안해 본건 아닙니다.

2   번 산행을 했지만, 매번 가천에서 올라가 원점 회귀를 했기 때문에

예전 코스와는 다른 짜릿함을 만끽 할 수 있는 코스로 다녀왔습니다.

몰랐던 운봉산의 매력이 한껏 발휘되는 산행입니다.

이번에는 선구마을에서부터 들머리를 잡아 매봉산~ 설흘산~홍현마을까지 내친김에 걸어 보았습니다.

섬에 있는 산행지는 보통 낮지만 기암 절벽과 바다를 시원하게 조망 할수 있는 특징이 있을텐데요.

남해 매봉산(운봉산)~설흘산 구간은 그 특징이 아주 잘 살아 있는데다 요즘 봄철을 맞아 피어난 분홍빛

진달래가 심장을 뛰게 하는 진풍경이라 해야 할 것 같습니다.

특히 매봉산은 산꾼들에게 운봉산으로 더 알려 졌는데요 운봉산 매봉산 두가지다 사용되는 이정표도 헷갈리긴 마찬가지였답니다.

선구마을에서 들머리를 잡아 오르는 길은 시멘트 포장 임도를 좀 걸어 오르지만 이내 조망되는 선구마을 바다 풍경. 게다가 운암 마을 다랭이는

아주 아름다움으로 꼽을 수 있을것 같아요.

게다가 이제 만개한 분홍빛 진달래는 산꾼들의 마음을 유혹하기에 부족함이 없네요.

걷는길 내내 예쁘고 아름다운길에 홀딱 반하게 생겼습니다.

여기에 예쁘다를 연발하며 걷다가 보면 하암~하고 입을 다물 수 없을만큼 짜릿해 보이는 암벽 구간이 나옵니다.

산행 시작한지 1시간 30분쯤 지나면 왼쪽으론 운암 다랭이를 여전히 볼 수 있고, 오른쪽으로는 여수와 남해를 사이에 둔 짙푸른 바다를 볼 수 있지요.

물론 양쪽으로 절벽입니다.

그렇다고 너무 겁먹진 마세요.풍경이 갔다오면 모든 사람들이 다 갈 수 있다 할만큼

풍경이도 엄청 겁쟁이니까요. 암벽구간에서만큼은.

이런 높은 암벽 사이 사이에 염소똥이 있는걸보면

이런곳에 야생 염소가 사나봐요. 신기한 일이지요?

한번 지나가는 길도 이렇게 겁먹은 풍경이. 염소가 보면 무척 얕잡아 보겠어요.

그러나 조금 겁먹었다고 이 아름다운 길을 포기 할 수는 없는 노릇입니다.

심호흡 한번 하고 경치에 탄성을 올리면서 걸을 수 있는 여유로운 마음이 생기더라구요.

계속 이어지는 암릉 구간은 뒤돌아 보면 흐뭇한 기분을 안겨 줍니다.

토닥 토닥~! 장하다 저길 지나온거야? 아마 그런 기분을 저마다 느끼지 않을까 싶습니다.

바다를 바라보며 먹는 점심. 간단한 밥전을 싸 갔는데요, 반응이 좋군요.

4명이 간대서 많이 싸간 도시락. 두명 결석으로 하난 차에두고 올라왔어도 과일이랑 밥전이 너무 많은 양이예요.

그래도 굳건히 다 먹었습니다. ㅋㅋ 과일 말고 밥전. 새벽 내내 굽느라고 시간 많이 보냈지만, 이 맛있는 걸 먹으려고 애쓴 보람이 있네요.

담엔 그냥 빵이나 싸 갈까 봐요.ㅋㅋ

매봉산. 정상석은 또 운봉산으로 되어 있습니다. 진행 방향 왼쪽으로 하산길로 내려서야 설흘산으로 갈 수 있지요.

약간의 경사가 있지만 계단 몇개 내려서면 육산입니다.

넓다란 산길은 예전에 왔을땐 나무 그늘이라 좋았었거든요.

아직 나무 새순들이 나질 않아서 약간은 횡한 기분이 들어요.

이제껏의 꽃길 암릉 구간과는 다른 편안한 길입니다.

헬기장을 지나 오르는 설흘산 구간은 산을 뱅뱅 돌아 올라가듯 산길이 돌려져 있어요.

가는 길 내내 두리번 거리며 찾는것은 야생화 입니다.

군락을 이룬 제비꽃도 제법 야생화 티를 내며 한껏 피어 있구요. 애기 붓꽃은 저혼자 몰래 피듯 딱 한곳만 피어 있네요.

현호색도 여릿하게 피어 있고, 설흘산이 가까와 오자 얼레지가 한껏 피어 있습니다.

아~! 내가 보고 싶어 하던 얼레지가 여기 있구나 하면서 무척 반가웠어요.

산자고와 족두리꽃까지 많이 담아 왔으니까요~  야생화 꽃은 다음 포스팅에 보여 드릴게요. ^^

이번 산행은 너무 아름다운 코스라서 아무데나 찍어도 예술.ㅋㅋ사진 솜씨 없어도 될듯 합니다.

설흘산 정상에는 봉수대가 있지요.

작은 돌들을 우뚝하게 쌓아 놓은 봉수대.

전에와는 다르게 봉수대 올라가는 계단이 조금은 헐어지고 있어 걱정입니다. 무너질까봐. 기우이길 바래요.

올라갔던 길을 되돌아 나와 안부에서 우측으로 내려가면 가천이지만, 일행은 안가봤던 길로 끝까지 가기로 합니다.

직진.

이곳은 정말 산꾼들이 잘 다니지 않는 길이라 희미한 등산로와 오래된 안내 리본이 몇개 달려 있을 뿐입니다.

어차피 타고온 차량과 멀리 떨어졌으니 내려서면 택시를 이용해야 합니다.

산길 끝까지 걸어 왼쪽으로 내려서면 홍현마을에 다달아요.

홍현 보건소에서 택시를 불러 사촌마을까지 가면 요금 10,000원.

차량 세워둔 곳까지의 깔끔한 산행 마무리를 합니다. 점심 시간 포함 5시간이면 충분. 가천으로 내려 간다면 4시간30분이면 충분합니다.

꽃과 아름다운 암릉 구간에 빠져서 하루종일 구름위를 걷는듯 흥분했던 풍경이 . 이제 차분히 집으로 고고! 행복한 하루를 마무리 짓습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남헤 설흘산 멋진 풍광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화욜 신나는 시간 되세요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4.02 09:01  Addr Edit/Del Reply

    좀 힘들긴 하지만 이렇게 걸어서 올라가는거 좋을꺼같아요
    5시간정도 걸린단니.. 저에게는 너무 먼 여정이 될거같은데요? ^^

  3. 익명 2013.04.02 09:24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이제 진달래 시작이군요. 진달래 다음에 아카시아까지 만개하면 금새 더워지겠지요.
    덕분에 눈 호강하고 갑니다. ^^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4.02 12:34  Addr Edit/Del Reply

    매봉산에서 바라본 경치 넘 서정적이네요^^
    마을풍경이 너무 평화롭고 포근하며 진달래도 바다도
    마음을 깨끗하게 합니다. 매우 잘보고 갑니다^^

  6. 대한모황효순 2013.04.02 13:03  Addr Edit/Del Reply

    진달래 너므너므
    이뻐요.ㅎㅎ
    요즘은 진달래
    보기가 힘들더라구요.ㅠ

  7. 진달래가 피어나는군요 ...
    드넓은 바다 .. 다랭이논 .. 진달래까지 ..
    산행의 모든것을 갖춘 .. 즐거운 시간이셨겠습니다.. ^^

  8. 봄이 완연하군요.ㅎㅎ

  9. 진달래가 풍경님을 반겨주네요~ ^^
    경치가 너~~~무 좋습니다~ ㅎㅎ

  10. 풍경은 정말 좋은데... 바위를 올라가는 모습을 보니..정말 무서워용^^;;
    저는 아직까지 뒷산 올라가는 것도 힘들어요^^ㅎㅎㅎ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4.02 20:55  Addr Edit/Del Reply

    남해의 설흔산과 매봉산을 다녀오셨군요.
    대단하신 열정 이십니다.
    구경 잘하고 갑니다.

  12. 진달래가 만개했군요
    이 밤도 좋은 꿈꾸세요~

2009. 4. 20. 20:31 산 그리고 사람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4.28 21:52  Addr Edit/Del Reply

    바람난 여인이란 이름을 가진 얼레지도 보이네요^^
    월출산...또 가야할 것 발견^^

2009. 3. 24. 07:56 산 그리고 사람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무척산에 다녀온적이 있는데, 봄에는 가보지 못했네요. 얼른 봄이 다 가기전에 한번 가야할텐데..

  2. 레이먼님 반갑습니다~ 즐거운 산행 꼭 해보시길 바랍니다. 무척산 ~아기자기한 산행맛이 최고더라구요~! &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4.28 21:53  Addr Edit/Del Reply

    노루귀와 얼레지 보러 무주까지 달려간 지난 봄이었죠^^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