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나름 커피마니아라고 자칭하는 풍경이가

우리동네 새로 생긴 카페를 안 가보면 섭섭합니다.

운동가며 오며 늘 봐오던 카페, 얼마전에 새로 생긴 자그마한 동네 카페입니다.

철민이네 카페

어찌보면 촌스러워 보일지도 모를 이름을 지은 카페.

그만큼 정직하게 하겠다는 포브를 밝힌거 아닐까?

마침 오늘 운동다녀오다가 들러봤어요.

아메리카노 한잔이요,

가격표를 보니, 어머나, 저렴해도 너무 저렴합니다.

아메리카노 한잔에 2000원

"우리집 커피는 직접 볶고, 특별해요" 하시더군요.

커피 어떤거 쓰시는데요? 직접 적으로 여쭤보니 예가체프를 쓰신답니다.

"어디꺼 쓰시는대요? 에디아피아거요?" 했더니

과테말라거랑 같이 쓰시고, 일주일에 한번씩 돌아가며 커피를 바꾼다고 하셨어요.

신선한 커피를 맛 볼 수 있겠군요.

예가체프는 원래 신맛이 있고, 로스팅해서 시간이 지나야 더 맛있는 커피인데

오늘 커피는 로스팅 한지 얼마 안됐는지 신맛이 좀 많이 느껴지긴 했지만

가격대비 괜찮은 맛입니다.

너무 착한가격.

" 철민이가 누구예요?"물었더니 사장님이 " 우리 아들이요" 하십니다.

그럴거라 생각했지만 사실이군요.

아들 이름을 걸만큼 바르게 정직하게 카페를 운영하시겠다는 결의처럼 저는 느꼈습니다만,

이렇게 작고 앙증맞은 동네 카페가 윈윈하는 카페가 되길 바래봅니다.

아파트 단지앞에 생기는 카페들은 주로 그 아파트 주민의 사랑방처럼 이용되곤 합니다

영업에 지장없게 적당히 사랑방으로 이용합시다.

간단한 요기거리로 밥버거와 돈가스도 판매하는군요.

수제인데 저렴하더군요. 돈가스 4000원.

기장에 새로 생긴 철민이네 카페였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기장군 기장읍 | 철민이네카페 051-724-9300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분위기 있어 보이네요. 아기자기한 맛...
    잘 보고갑니다.

  2. 기장에 좋은 곳이 너무 많습니다. ㅎㅎ
    커피한잔하고 갑니다.

  3. 저렴한 가격에 편안한 분위기
    지나다 잠시 쉬어가기 좋은곳 같아요^^

  4. 민트맘 2015.02.08 05:07  Addr Edit/Del Reply

    아들의 이름을 내건 카페라니, 이름만으로도 따뜻해요.
    절대 오래된 원두는 쓰지 않으실 것 같다는 믿음이 드는군요.^^

  5. 자그마한 카페지만 .. 사장님의 따뜻한 마음이 보이는 듯 합니다..

  6. 사진도 좋고 가보고 싶네요^^

  7. 사장님의 마음이 보이는 아름다운 카페라 생각이 듭니다. 나름 기장에 10년살아었는데 바다와 산이 같아하는 아름다운 곳이죠 가장에 가면 꼭 찾아보고 싶은곳이라 생갑합니다

  8. 여기 정말 정말 괜찮은곳...
    말이 필요 없는곳...
    별 천개를 줘도 괜찮은곳..

  9. 지혜엄마 2015.11.05 14:32  Addr Edit/Del Reply

    사장님과 서비스는 좋긴한데 금액에 비해서 음식이 좀 부실하다고 느껴졋어요!
    남편이랑 갔는데 돈까스 시켯는데 초등학생 식사량이였어요...돈까스도 질기고 냄새나고
    양도 작고 그리고 샐러드소스도 정말 안맞더라고요...;;; 속이 따갑기도하고요...
    돈까스 패티2장과 샐러드 소스 바꾸고 돈까스용 고기를 좋은걸로 쓰시면 더 장사가 자로딜꺼 같아요

    •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5.11.05 16:37 신고  Addr Edit/Del

      제가 갔을땐 수제던데 푸짐하게.
      다시한번가서 맛봐야겠네요. 고맙습니다.

    • BlogIcon 2015.11.21 18:56  Addr Edit/Del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ㅜ
      지금은 5천원이더라구요ㅡ
      돈까스가 체인점돈까스 왕돈까스도아닌데 5천원에 고기도작고ㅜ 비싸다느껴졌어요ㅡ 4천원이면 싼맛에 먹는다지만 5천원짜린아닌것같아요ㅡ가격이 조금만 저렴했음 좋겠네요

  10. BlogIcon 2016.05.13 11:44  Addr Edit/Del Reply

    여기 전번 몇번이예요?

  11. 여사공 2017.03.30 12:36  Addr Edit/Del Reply

    돈까스먹어보니맛이확실히업그레이드되어있네요.양도많아졌구요

 영화보러 나갈때 해운대 장산 메가박스로 가면, 이곳은 영화가 예약이 안되고 현장 구매해야하는 불편이 있는 대신에

바로 아래층에 맛있는 맛집들이 있어서 식사하기가 편하고,

해운대 메가박스로 영화를 보러가면 영화는 예약이 되서 편한데, 차를 세워놓고 나가서 식사를 해야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특히나 겨울철 추운날이나, 여름철 비오는날등은 식사하기가 곤란해서 어떤땐 빵과 커피, 어떤때는 정말 햄버거로 때우고 영화를 볼때도 있었다.

이제, 영화관 아래 4층에 나베야 수제 돈가스점, 이랑비빔밥, 카레집등등 식사를 할 수 있는곳들이 생겨서 기쁘다.

간단하게 식사를 하고 영화를 볼 수 있기때문이다.

수제돈가스셋트 시키면 우동도 함께 나온다. 유부초밥도 네개 나오는데, 그야말로 맨밥 달달한 유부에 싸놓은맛.

요즘 이런게 유행인가?

뛰어난 맛은 아니지만 양호했다.

특히 채소는 유자소스가 더해져서 상큼해서 좋았다.

곁들여 나온 단무지와 깍두기는 별로. 그게 맛있으면 얼마나? 하겠지만, 단무지는 단맛의 여운이 너무 강해서 싫었다.

어쨌든 좋아하는 돈가스집 이렇게 해서 하나더 확보하고, 영화즐겨보는 풍경이, 이제 점점 추워지는데 건물밖으로 안나가고 식사해결할 수 있어서 좋다.

 

 

 

 

 

 

2015.07.28 갔더니 영업을 안합니다. ㅜ,ㅜ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돈까스 집이라고 돈까스만 있는게 아니로군요
    배가 든든하겠어요
    10월의 마지막 날, 주말을 멋지게 보내세요~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10.31 09:13  Addr Edit/Del Reply

    보기만 해도 배가 빵빵!
    맛집 추천 감사합니다 ^^
    즐거운 주말, 행복한 10월 31일 보내세요!

  3. 아~~~~동까 너무 조아합니다~
    오늘같이 비오는 날
    우동까지 곁들이면 금상첨화~~^^ㅎ

  4. 익명 2014.10.31 17:16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5. 나베야는 역시 돈가스죠!
    저도 돈가스 참 좋아하는데요
    바삭바삭한게 역시 군침이 돕니다!

  6. 본점이 수정동이 있는 곳이죠. ㅎㅎ
    본점에서 먹었는데 넘 맛있어요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