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올 겨울은 유난히 따뜻한 겨울 입니다. 12월22일 일요일, 부산에서 7시 출발한 산악회 버스는 화방재까지 11시가 넘어서 도착했습니다. 11시 25분 부터 산행을 시작합니다. 사길재를 지나면서부터 조금씩 경사를 더해가며 오르막 길을 오릅니다. 1시간 30분 걸어올라 천제단에 도착했습니다. 그 흔한 눈은 다 어디로 갔는지, 태백산 정상은 휑 했습니다. 장군봉에서 인증 사진을 찍고 다시 걷습니다. 남편도 배고프지 않대서 하산해서 파전에 동동조로 점심을 하기로 하고 걷습니다. 배낭에 먹을거리가 있는데 그냥 가면 무거울텐데. 문수봉 오르기전 어묵 국물을 먹고 가기로 합니다. 뜨끈하게 후루룩 마시고 사탕 하나를 입에 뭅니다. 발걸음 가볍게 문수봉으로 향합니다. 우린오늘 화방재ㅡ천제단장군봉 ㅡ문수봉ㅡ소문수봉ㅡ당골광장삼거리ㅡ당골광장 ㅡ주차장 코스로 진행합니다. 문수봉 지나 당골광장으로 가는 하산코스가 있지만 소문수봉까지 진행합니다. 백하지 않고 직진코스로 가서 당골광장 쪽으로 내려섭니다. 눈이 얼어 빙판이 된 곳이 더러 있지만 날씨가 따뜻해서 산행하기 좋습니다. 눈이 없어서 아쉬웠지만 따뜻한 날씨 덕에 쉽게 산행했다 위로 해 봅니다. 11키로 넘는 산행길 4시간 걸려 마쳤네요. 아직 눈꽃 축제 전이라 사람이 많진 않았어요. 1월 눈꽂 축제때 오면 엄청 밀리니 각오하고 오셔야 합니다. 겨울 신나게 즐기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예전에 눈바람 강렬했던 날 올랐던 기억이 납니다.
    그때와 비굑하면 눈이 좀 적긴 하군요 ..
    1월이되어 눈이 많이 오면 대단하겠습니다.
    태백산은 언제봐도 멋집니다. 멋진 산행길 보기 좋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