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광양 쫓비산을 다녀왔습니다.

전라도 말로 뾰족한 산이라는 뜻이랍니다.

관동마을에서 갈미봉 쫓비산을 지나 홍쌍리 마을까지 다녀오는 코스입니다.

산행은 넉넉잡고 4시간 놀며 걸어도 충분합니다.

관동마을에서 들머리로 들어서는 순간도 매실나무는 가득인데, 아직 꽃눈이 틔지 않은 것을 보면서

아까비 아까비~~ 하면서 걸음을 걸었습니다.

청매실꽃을 실컷 보려고 갔던 산행은 이번엔 추운 날씨 때문에 꽃이 늦게 피어서 볼수가 없어 안타까웠네요.

지난주3월 10일에 갔으니 말입니다. 쫓비산에 올라서 보니 섬진강의 시원한 조망을 볼 수 있습니다.

청매실 마을도 내려다 보이고, 나른한 봄볕이 기분좋은 산행길입니다.

 

이번주엔 활짝 피어 있을텐데, 오늘은 봄날씨 치고 너무 사나운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피기도 전에 꽃이 흩어져 버릴거 같아 안타까워요.

오랫만의 산행이라 사뿐 사뿐 가벼이 걸었는데, 일행들보다 먼저 산행을 마치고 홍쌍리 청매실 마을을 돌아 봅니다.

매실마을 문학비들도 많으니 천천히 돌아 보면 낭만적인것 같아요.

꽃이 한가득 피었을 지금 가면 더 아름다운 곳일거예요.

꽃없는 산행이었지만 산행은 수월하게 걸을 수 있는 곳이니, 너무 걱정안해도 좋을 쫓비산 산행, 봄에 참 좋은 산행지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남 광양시 진상면 어치리 | 쫓비산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