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3. 18. 05:35 풍경 기행

친정에서 먼곳에 살다보니,

친정 나들이는 명절때나, 엄마 생신때가 아니면  시간을 내지 않게 됩니다.

명절때도 이제는 아버지 제사를 모신다는 이유로 사실 좀 뜸해 졌구요.

시골집에 혼자 계신 엄마가 안쓰러워 하면서도 자주 찾아 뵙지 못하고 있습니다.

엄마 생신이 2월17일인데, 이주나 앞당겨 그것도 친정으로 가는게 아니고 언니 집으로 모여 식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순전히 제 스케줄에 맞춰서 말입니다.

3월16-17일밖에 시간이 없다고, 먼길 다녀오려면 이틀은 소비를 해야하니, 남편과 저의 스케줄을 조정 하는수 밖에 없고,

다음주는 결혼식이 있다고 그땐 못 올라 간다고.....

엄마 생신 보다 다른 스케줄을 앞에 두었습니다.

살면서 이런일이 어디 한두번일까요?

부모님 보다는 다른 스케줄을 앞세우고, 항상 부모님일은 나중으로 미루기가 다반사 였습니다.

그러다 훌쩍 아버님을 여의고도 전 또 이렇게 제 스케줄 타령을 하며 엄마 생신을 당겨서 하고야 말았습니다.

엄마는 그래도 괜찮다며, 자식들 다 모여 식사하니 좋다고 하십니다.

토요일 저녁 식사를 하고 동생부부와 조카는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일요일 아침 엄마와 식사를 하고, 당뇨 때문에 식사량과 음식을 조절해야 하는 엄마. 과일도 한두쪽으로 입만 다셔야 하는 엄마.

그런 엄마가 쇼파에 오두마니 앉아 계십니다

왜 이렇게 엄마가 작아졌지?

" 엄마 언니네 아파트 뒤에 산이 좋던데, 산책 가실래요?"

" 싫어 난, 좀 쉴란다. "

엄마를 집에 두고 언니랑 뒷산으로 향했습니다.

산책 다녀오면 바로 내려 갈 생각이었습니다.

엄마는 전철 타고 가시면 된다고 하십니다.

그러나 그럴수가 없네요.  시간이 걸리더라도 양평에 엄마를 모셔다 드리고 가야 할것 같았습니다.

의왕시에서 양평으로 내려가며 엄마와 식사도 하고, 조금은 효도 한다고 착각 하면서 말입니다.친정집에 가면서  엄마와 나란히 아버지 산소에 다녀온 후

집에 모셔 드렸어요.

" 엄마, 난 나쁜 딸인가봐요! 생신 축하 드려요. 이주나 앞당겨서 우리 스케줄대로 모셔서 죄송해요. "

살다보면 어쩔 수 없는 돌발 상황이 생기지만, 부모님 보다 앞서 두어야 할것은 없을텐데도, 불효한 딸은 또 세상사를 앞에 둡니다.

정말 전 나쁜 딸인가 봅니다. " 엄마~~~ 건강하게 지내셔요~" 하며 친정에 모셔 드리고 부산으로 내려 오는 내내 마음이 아릿합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부모님께는 항상 못하면서 마음만 아픈게 세상의 모든 딸들 마으인가 봅니다.
    저는 가까이 있으면서도 항상 다른 스케쥴에 밀리게 하는게 엄마더군요.
    나중에 또 하게될 후회를 알면서도요...

    어머님의 생신을 축하드려요.^^

  2. 살아계실때 후회할일 안했으면 좋겠습니다.
    돌아가시고 나니 좋았던일보다 못해드렸던일만 자꾸생각나게 만드는게 자식들의 마음인가봅니다.
    멋진한주되세요~

  3. 그래도 풍경님 같은 효녀분도 없는 것 같습니다. 전 바로 옆에 계신되도 찾아 뵙기가 힘든데 말입니다.
    나무지기님과ㅣ 함께 먼거리 수고하셨네요.
    즐거운 월요일 홧팅하세요

  4. 아고.. 맘이 안좋으셨겠어요..울 풍경님~~~!
    저도 몰랐는데..확실히 결혼하고 나니까 부모님 생각이 간절..^^
    저는 걸어서 25분 사이에 있는 친정인데도 자주 못가고 오라고 해도 바쁜척?하면 안갔는데
    엄마, 아빠에게 말은 안해도 항상 미안한 마음뿐이거든요..!
    부모님은 항상 괜찮다고만 말해주시니까 그런 줄로만 알고 살았네요...

  5. 나쁜 딸이 아니라 효녀이십니다
    월요일을 상큼하게 시작하세요~

  6. 익명 2013.03.18 09:12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7. BlogIcon 티통 2013.03.18 09:14  Addr Edit/Del Reply

    비온뒤 쌀쌀하네요.
    감기조심하시고 힘찬 한주 시작하세요 ^^*
    잘보고 갑니다.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3.18 09:18  Addr Edit/Del Reply

    그래도 어머니께서 이해를 해주시는거 아닐까요?
    부모의 맘은 내리사랑이라고 했는데..참..
    정말 맘은 안좋으실듯해요.. 에휴..
    그래도 생신을 챙겨드리는것이 쉬운일은 아니죠.
    효녀 맞으세요~

  9. BlogIcon 티통 2013.03.18 09:20  Addr Edit/Del Reply

    주말 잘보내셨는지요?
    비온뒤라 그런지 쌀쌀합니다. 감기조심하세요 ^^*
    잘보고 갑니다!

  10. 그래도 이렇게 챙겨주시고.. 효녀시네요^^
    어머니께서 이해해 주실꺼에요ㅎㅎ

  11. 살면서 부모님께 늘 걸리는 마음이지요.
    저야 모시고 살지만 그만큼 평소에 잘했나.. 하는 생각을 다시금 하게 됩니다.
    이번 한주도 훈훈한 시간 되세요^^

  12. 그래도 하실 거는 다 하신 듯합니다.
    늘 가슴 한구석이 부족하지만요.

  13. 아무리 노력해도 부모님만 하겠습니까
    살다보면 다 그렇게 되는 것이 일반적인 현상같습니다...
    너무 자책하지 마시고 시간 자주 내어 갈수 있도록 노력이 중요한것 같습니다..

  14. 풍경님... 힘내세요~

  15. 저도 생각하면서도 맘대로 안되더라구요..
    힘내세요^^

  16. 두 분 모습이 다정해 보이십니다...
    이 시대를 살아가는 이들 모두 풍경님과 같은 마음일꺼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