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부산에서 강원도 삼척 덕풍계곡~용소골 계곡의 산행을 하려면 밤에 출발해야 산행하고 돌아 올 시간이 되기 때문에

8월 17일 밤 11:30분에 팀이 모여서 출발 했지요.

네비게이션은  국도를 안내 합니다.

달리고 달려 삼척 덕풍마을에 도착한 시간 새벽 4시 30분

산행을 지휘한 금정산님은 1시간 취침후 산행 출발 한다고 하셨어요.

삼십분쯤 있으니까 네시간 이상 달려온 시각에 차량에 앉아 있으려니까 다리에 쥐가 날 지경입니다.

못견디고 차량 밖으로 나와서 어슴프레 보이는 바위에 앉아 있었지요.

다섯시가 넘은 시각 하늘은 회색빛이고, 야간 어두웠습니다.

팀 모두 잠을 이루기는 힘들지요.

피곤하지만 잠 들지 않는 새벽 시간이 흘러갑니다.

덕풍 마을에 흐르는 계곡물이 제법 넓습니다.

왔다 갔다 하며 시간을 보내다가 차라리 일찍 식사를 하고 출발 하자는데 의견이 모아졌습니다.

6시 26분 산행 출발 입니다.

천혜의 비경을 자랑하는 덕풍 마을을 지나자 마자 시작되는 계곡 산행입니다.

처음엔 신기하고 계곡의 물 흐름에 신나서 탄성을 지르며 시작한 계곡 산행입니다.

그런데,탄성을 지르는 만큼 경기를 일으키게 무섭고 힘든 코스도 우리를 맞아 줍니다.

예전같으면 풍경이 잔뜩 겁먹고 꼼짝 달싹 못하는 곳일텐데, 이를 악물고 지나갑니다.

폭포도 수없이 보이고, 계곡이라지만 폭포에 가까운 절벽을 기어 오리기도 하고, 밧줄에 매달리기도 하고

또 철계단을 걷기도 하고, 외줄타듯 바위 암벽을 통과 해야 하는곳도 있어서 정말 힘들더군요.

처음 산행 가기전엔 금정산님이 왕복 6시간 정도라고 하셨는데, 산행은 그게 아니더라구요.

제 3 용소까지가 목적지인데, 얼만큼 남았는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점심을 먹고

다시 걸어야만 했습니다.

계곡을 왔다갔다 건너고 또 건너고 서른번 이상을 해야 합니다. 취재 담당 기자님은 스물 몇번째까지

등산화를 신었다 벗었다를 반복하시다가 결국에는 입수를 하고 말았지요.ㅋㅋ 너무 많은 계곡 왕복때문에 어쩔수 없으셨을 거예요.

바지는 신발은 물론이거니와 바지까지 철벅 철벅 계곡물에 입수를 한채로 걸어야 하는상황인거죠.

아쿠아 신발을 신어서 물에 젖는거는 문제가 아닌데, 아쿠아 신발은 운동화처럼 생겼으니 발 목 보호는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산행 하는것 보다 더 힘든 계곡산행입니다.

용소는 정말 용이 용트림 하듯 물이 거세게 흐르는곳이더라구요.

장엄한 용소를 지날때마다 물소리에, 또는 물의 위용에 더럭 겁이 납니다.

제 삼용소까지   올라갔다 내려오는길 지나면서는 차마 입수를 못했지만 내려오는길은 우리가 시간을 아니까

좀 안심이 되어서 입수도 할 수 있었어요.

폭포도 시원하게 맞고 말입니다.

폭포 맞는 즐거움 맞아 보지 않으면 모르실 겁니다.

시원하기도 아프기도 한 폭포맞기

손수건으로 고기도 잡아보고 금방 놓아 줬지만 말이예요.

그렇지만 오래 그러고 놀 수는 없어요. 원점회귀해서 부산까지 내려 가려면 시간이 빠듯 합니다.

차량이 있는 덕풍 마을가지 내려가니까 11시간이나 지나 있더라구요.

헉....우리 엄청나게 걸었구나 싶습니다.

아쿠아 신발을 신고 걸어서 발목도 쩌릿 쩌릿 합니다.

가까운곳에 들러 다슬기탕으로 저녁을 먹고 부산까지 내려오니 밤 11시가 넘었어요.

다행이 남편님이 데리러 와준 덕분에 빠르게 집에 왔는데도 12시가 넘었네요.ㅋㅋ 무박 삼일이 되었어요.ㅋㅋ

피곤하고 졸립고 개미에게 뜯기고 물에 빠져 물살이 너무 쎄서 떠밀려 갈것 같은 두려움에 떠는 계곡 산행이었습니다.

그래도 무사히 부산에 안착 했으니 취재팀 화이팅 입니다.

 

 

 

 이렇게 건너기를 수십번....이건 시작에 불과하다.

 

 

 

 

 

 

 

 

 

 저 바위 절벽에서도 자라는 나무의 생명력-그 사이로 보이는 하늘은 왜그리 이쁜지...

 

 깍아지른듯한 협곡을 걷는다.

 엄청난 폭포-두려웠다. 이 옆을 밧줄을 타고 지나가야 한다.

 제2용소의 폭포 물살이 아찔하게 무섭다.

 

 

 

 

 

 

 용트림 하듯 흘러가는 계곡물

 

 

 

 

 

 

 

 

 

 

 

 

 

 최종 목적지 제3용소

 돌아오는길에 맞아 보는 폭포- 그 시원함 잊을 수가 없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삼척시 가곡면 | 덕풍계곡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와 정말 전투를 방불케 하는 산행이네요.
    다행히 무더위를 식힐 수 있는 폭포 너무 시원해 보입니다 ㅎㅎ

    •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08.24 10:27 신고  Addr Edit/Del

      ㅋㅋ전투, 맞는것 같습니다.
      물하고 전투했어요.ㅋㅋ 니가 쎄나 내가 쎄나..ㅎㅎ이러믄서. v라인님도 즐거운 하루 보내셔요~

  3. 늦은시간 출발해서 이른 새벽부터 산행이시라니...
    진심으로 좋아하지 않으면 힘들 거 같아요..

    어찌됐든 덕분에 앉아서 좋은 구경을 하지만...
    항상 조심하세요 ^^

    •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08.24 10:28 신고  Addr Edit/Del

      네. 그래서 새벽에 도착해서 산행하고 내려오니, 집엔 또 열두시 넘어서 들어가니 새벽이네요.ㅋㅋㅋ 한 다섯시간 자고 일어나서 또 운동했떤.... 흠흠...철인경기 어디없나요?ㅎㅎㅎ 조심해야겠어요. 이제 저도 사십이 훌쩍 넘은 나이에...ㅎㅎ 영심이님 오늘도 화이팅~

  4. 불로그 이름처럼 멋진 산위의 풍경을 담으셨네요
    아니 산위로 가는 풍경인가요
    사진을 보니 시원하네요 ~~

    •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08.24 10:29 신고  Addr Edit/Del

      ㅎㅎ네. 산위의 풍경이란 대명은 제가 산을 좋아해서 자주 가기도 하구요. 산위의 풍경처럼 멋진것도 없는듯 해요.ㅋㅋ 편안한 하루 보내셔요!

  5. 익명 2012.08.24 09:18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08.24 10:29 신고  Addr Edit/Del

      아아아아~ 부러워 하지 마세요. 저 엄청 고생햇다니까요~
      설마 고생을 부러워 하시는건 아니시죠?ㅎㅎ 저 폭포 맞는 잠시동안만 행복했어요.ㅋㅋㅋ 오늘도 이쁜 하루 보내셔요~

  6. 어머.. 고생이 많으셨겠어요..
    계곡산행은 정말 힘든거 같아요~
    하지만 풍경님 덕분에 눈이 호강하고 가네요ㅎㅎ

    •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08.24 10:30 신고  Addr Edit/Del

      고생은 엄청 하는 산행인데, 지나고 나면 또 좋은 추억 같습니다. 절대 안가~!! 하다가도 또 산행이야기 들음 짐을 꾸리니 말입니다.ㅋㅋ 멋진 하루 보내셔요. 귀여운걸님~

  7. 애구~ 수고하셨어요
    몇 년전 제가 갔을 때는 신발을 벗지않고도 계곡 답사가 가능했는데
    지금은 여건이 달라졌군요~
    주말을 행복하게 보내세요~

    •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08.24 11:07 신고  Addr Edit/Del

      그러셨군요. 물이 엄청 불어서 말입니다. 무서웠어요.ㅋㅋ 오늘도 멋진 하루 보내셔요. 주말이 다가오니 또 마음이 바빠집니다.

  8. 익명 2012.08.24 10:59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9. 장관인 용소골 시원하게 보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그리고 아들냄니 오면 알려 주세요.ㅎㅎ

    •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08.24 11:36 신고  Addr Edit/Del

      금정산님 덕분에 다녀온곳이지요.ㅎㅎ 우와 운전에 산행에 무리 많이 하셨어요.ㅎㅎ 며칠째 비가오니, 참 답답하네요. 극장에 죽치는 신세.ㅎㅎ 담주부턴 수업이 시작되니 하루 종일 열공모드인데, ㅎㅎ네 아들래미 오면 연락 드릴게요.

  10. 저도 저기 갔다온 적 있는데~ 이렇게 역동적인 곳인줄 몰랐네요^^;; 저는 그냥
    아무생각없이 다녀온 계곡...풍경님의 사진으로 다시 재조명을 하게 되네요^----^

    •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08.24 11:35 신고  Addr Edit/Del

      거기까지 다녀오셨어요?ㅎㅎ 물이 많아서 더 그랬던것 같은데...그레이트한님도 산행좀 하시는군요.ㅎㅎ 더 반가운걸요~

  11. 정말 힘든 산행 하신 것 같군요 전 멋진 풍경은 앉아서 구경만 하께요
    도저히 갈 엄두는 못내겠네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8.24 14:17  Addr Edit/Del Reply

    진심 존경스럽습니다..!!
    덕분에 눈이 호강을 하네요^^

  13. 대한모황효순 2012.08.24 14:29  Addr Edit/Del Reply

    웬지 위험해 보이기는 하나~~
    스림 만점 이셨겠어요.ㅎㅎ

  14. 정말 시원하셨겠습니다~ ^^ ㅎㅎㅎㅎ
    역시 강원도는 좋아요!

  15. 무더운 여름철 아름답다는 덕풍계곡을 다녀 오셨네요,,
    정말 아찔한 절벽사이로 조심하는 산행모습이 전문 산꾼 모습이네요...
    산행후의 계곡탕!
    하루의 피로를 푸는 것 같은 즐거움도 있었겠군요...
    정말 수고한 산행이었다고 생각이 드는 군요..

  16. 더위에 땀을 식힐만큼 좋았겠지만
    물살이 거세네요. 괜찮으셨어요?

  1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8.24 16:34  Addr Edit/Del Reply

    역시 강원도는 풍경이 좋은거 같아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08.25 18:35 신고  Addr Edit/Del

      네. 저도 강원도 좋아해요. 갈곳도 많구요. 아직 못가본곳이 너무 많거든요. ^^ 멋진 주말 보내셔요~

  1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8.24 17:50  Addr Edit/Del Reply

    멋지군요~~ 풍경도 풍경님도 ...
    위험조심하세요^^ 산행은 안전이 최고인것 같은데^^

  19. 정말 멋지네요.. ~~ ^^ 계곡 풍경을 너무 잘보고 갑니다. ^^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20. BlogIcon 왕후 2012.08.24 23:06  Addr Edit/Del Reply

    와~ 멋지십니다~ 힘은 드셨겠지만 재미도 있으셨을것 같아요~
    저도 이런곳 너무 좋아합니다~
    밧줄잡고 ... 바위타고... 그런곳...ㅎㅎㅎ
    힘들지만 가보고 싶네요~ 덕풍계곡...

  21. 물소리를 들으며 이렇게 트레킹 하는 것 만큼 좋은 일이 또 뭐가 있을까요.
    아 부럽습니다. ㅠ_ㅠ.

    •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08.25 18:37 신고  Addr Edit/Del

      ㅎㅎ 제가 좋아 해서 자진해서 가니 그렇지, 누가 끌고 간다 생각하면 여긴 지옥입니다.ㅋㅋㅋ
      멋진 주말 보내셔요. 쥬르날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