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22. 7. 4. 03:15 떠나고 싶어요 여행

기장 산성산으로 올라서 해운대 장산까지 갔습니다. 무더위...30도가 넘는 기온.
땀은 물줄기 흐르듯 쏟아지고.

지리산종주 대비 훈련으로 이틀 연속 장산산행을 했습니다.


기장보경사

기장 산성산 정상

대변항쪽으로

해운대 장산으로 가는 길

장산억새밭

새로운 장산 정상석


대천공원으로 하산

오늘은 동생과 둘이

7월3일 산행


대천공원에서 오르기 시작해서

어리연도 보고

양운폭포도 보고

양떼구름도 예쁜하늘

너덜지대도 보고

억새밭을 지나

정상에 오르면

옛 정상석

중봉쪽으로 하산하면 광안대교 뷰

7월2일 산행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풍경님, 오랜만입니다.
    해운대 장산을 다녀오셨군요.
    날씨도 화창하고 사진도 멋집니다.

    오늘은 정보보호의 날입니다.
    수요일을 잘 보내세요.

  2. 네 펜펜님 정말 오랜만에 뵈요.

  3. 많이 더우셨을텐데 사진으로는 시야가 시원합니다. 장산 정상이 오픈되어서 정말 다행이네요. 대한민국 모든 산이 깔끔하게 본래의 모습을 찾길 바래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