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설 명절도 지나고 동메마다 꽃소식이 빠르게 전해지고 있습니다.

이번 겨울은 생각보다 큰 추위가 없어서 그런지 전보다 일찍 매화소식이 전해집니다.

부산의 대표적인 매화는 유엔평화공원의 홍매화나 통도사(양산)쪽이기 하지만 대표적인 매화꽃소식을

빠르게 알리는 장소이지요.

설레는 마음으로 계속 시간을 다투다 겨우 다녀온 통도사 홍매화를 보러 갔어요.

역시나 평일에도 불구하고 사진하시는 분들이 온통 매화나무 주변에 붙어 계십니다.

일반시민들도 휴대전화로 활짝 핀 매화를 담느라 얼굴도 꽃을 닮아 활짝 웃고 계시더라구요.

매화가 냉해를 입지 않고 활짝 펴서 굉장히 예뻤답니다. 다행이예요.

어떻게 하면 예쁜 매화사진을 찍을까 저마다의 솜씨를 부리고 있었지요.

그 틈에 끼어 어떡하면 사람들이 안 걸리게 사진을 찍을 수 있을까를 고민해야 했어요. 이러나 저러나

어차피 매화를 찍는거, 그냥 마구 찍어도 예쁘더라구요.

솜씨가 없으면 어떻습니까, 빠른 봄소식을 이렇게 만나는데요.

잠깐 짬을 내어서 다녀온 통도사 매화꽃 나들이였습니다. 휴대전화 사진이 간편하지요.

 

통도사 매화

 

통도사 매화소식에

발-보다 설레는 마음이

벌써 봄맞이를 하러 뛰어 나가고

가슴속에 품다 만 연정만 남았다.

겨울의 찬기운을 뿌리친 것일까

아예 녹여 없애 흔적조차 지운걸까

꽃은 말없이 웃기만 한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7. 26. 05:30 풍경 기행





지인이 최근 2층 주택을 구매해서 수리를 하고

입주를 했습니다.

지난 토요일 산악회 모임과 집들이가 겹쳐서

어찌할가? 고민하다가 집들이를 먼저 갔다가 바로 산악회 모임에 가기로 결정.

집들이를 얼마만에 가보는건지 기억도 잘 안 날 만큼 오래 되었지만,

전혀 낯설지 않게 옛날처럼 집들이를 해주신 안주인님.

이 삼복 더위에 음식 하느라 얼마나 더웠을까 싶은 마음에

차려주신 음식 배부르게 챙겨 먹었습니다.

퍽퍽@ 사진을 찍어대는 (카메라를 안들고 가서 그냥 휴대전화로 찍었지요. ㅜ,ㅜ) 풍경이를 보고

남편 회사분들은 뭐하려고 찍는지 무척 궁금해 하셨습니다.

쉿~! 비밀이어요 하면서 웃었지요.

요즘 집들이를 가보면, 대부분 시킨 음식이라고 하던데,

안주인님의 정성으로, 잡채와 샐러드, 소갈비에 육회,호두볶음, 돼지머리 눌림고기까지 정말 손이 많이 가는 음식들을 하셨더군요.

대단한 정성, 집들이 하시면서 부자 되시라고 두루마리 화장지와 봉투에 얼마의 돈을 넣어 전달해 드렸습니다.

안주인님의 정성에 비해, 너무 성의 없는 저는 많이 부끄러웠습니다.

여러분은 집들이에 어떤 선물 하시나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화개장터 지나 남도 대교를 건너면 바로 전라도땅이라는거~다 아시죠?

하동과 구례 이웃사촌인 지역아니겠어요?

이번에 답사한 산은 구례 하천산에서 밥봉를 돌아 원점 회귀 산행입니다.

남도대교 바로앞에 산행을 위한 주차장이 있습니다. 화장실도 갖춰져 있구요.

바로 산으로 들어섭니다.

십오분쯤 오르면 옛 봉화대 돌담을 만나게 될거예요.

하천산까지 계속되는 오르막이니까, 체력안배 잘해야 되겠습니다.

봉화대를 지나 오르면 안테나철탑을 만납니다.

임도를 따라 왼쪽으로 오르면 고사리를 키우는 산입니다. 손대지 않도록 주의 해야 합니다.

산을 지키는 전라도 아주머니가 뜬금 없이 나타나 욕짓거리를 쉴새 없이 내 뱉습니다.

" 당췌~ 뭐라고 하시는지? " 아마 산꾼들이 많이 손을 대는가 봅니다.

욕이 자동 발사 되듯이 가리지 않고 나오더라구요. ㅡㅡ 우리가 뭘 어쨌게???

나무들이 잘려진 직진 말고 우측으로 산길을 따라 갑니다.  갈림길에서 다시 90도 회전하듯 왼쪽으로 오릅니다.

섬진강 줄기따랑 강 바람이 시원하게정도가 아니라 춥게 붑니다.

하천산~밥봉까지 계속되는 오르막으로 숨고르기 할 새가 없게 올라가야 하다니...느긋하게 걷기는 다소 어렵네요.

밥봉을 지나면 하산길.

하산길 경사도 굉장히 급합니다.

정말 90도 가까이되듯 조금이라도 아래를 보겠다고 고개 내밀면 바로 쳐 박힐 듯 경사 급한 하산길.

발목 접질리지 않도록 조심 조심 해야겠지요.

이럴때 스틱이 정말 유용하게 쓰입니다.

일단 지지도 해주고 미끄럽도 조금은 방지를 하구요.

급한 경사를 따라 하산을 다 한듯 싶어도 임도를 만나 원점 회귀까지 거의 두시간 가까이를 시멘트나, 아스팔트길을 걸어야 하는

인내력을 요하는 코스가 남았으니까요.

이곳은 개인적으로 말고, 산악회에서 차량을 부를 수 있도록 할때 가는것이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야 답사를 따라 간것이라 개인적 산행이지만,,,,,정말 힘든코스였습니다.

떠나기전 별로 컨디션이 좋진 않았지만, 산행후 임도와 아스팔트 도로를 걷는건 정말 싫거든요.

도로에 나왔을때 버스가 4시에 지나갔고, 우리가 도착 했을때가 4:25분.

택시를 부르려면 화개장터에서 불러야 한대요.

걸어서 원점회귀 아스팔트를 걷는데, 정말 발바닥에서 레이져 나가는줄 알았습니다.1시간 이십분은 덤으로 아스팔트를....

얼마나 발바닥이 아픈지요. 점점 통증이 무릎과 엉치로 더해지면서 한발짝도 걷기 싫어지더이다.

그래도 차가 남도대교앞에 있으니 거기까진 가야 부산으로 돌아 갈 수 있을텐데 말입니다.

여간 고역이 아닐 수 없네요.

다녀와서 삼일을 앓았답니다.

정말 내려올때 다신 산행 안 가고 싶단 생각이 들 정도로 고통 스러웠어요.

여기서 잠깐.

자신의 체력은 자신이 가장 잘 알죠?

제가 답사라서 산행 시간이라던지, 체크를 못하고 따라 나섰기도 하고, 전날부터 몸이 좀 좋지 않았는데 나선것이 분명 원인 제공을 했습니다.

그런데, 평소 같으면 괜찮겠거니 하는 정도 였는데, 산행후 갑자기 점점 더 안 좋아지는 체력난조를 보이고 말입니다.

보기드문 경험을 했지요.

걷는건 자신있다던 풍경이였는데,,,, 오늘은 7시간 걷기가 아주 힘든 하루.

아쉬운 하천산 밥봉 산행이었습니다.

주말 편안한 시간 보내셔요. ^^

이...힘든 산행을 마치고....헐~

카메라에 사진이 없다..... 메모리카드 고장으로 사진 저장이 안됐다...허무하다.

휴대전화로 찍은 취재진 기다리며 혼자서 찍은 사진 몇장이 다다.....휴!

 

늦은 진달래-밥 봉 가는길에 이제사 피고 있는 진달래. 이곳이 춥긴 한가보다.

 

 

 

매미꽃

 

꽃마리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2. 21. 05:30 풍경 기행

퇴근 시간이 다가오자 설레는 발걸음입니다.

오늘 헌혈하러 가려고 마음 먹었거든요.

휴대전화에 메세지가 안 떴다면 아마 또 미뤘을지도 몰라요.

영화 티켓을 준다나? 오늘은 그거 안 받아야지 하면서 버스를 타고 헌혈의 집을 향해 갑니다.

해운대 헌혈의 집은 세이브존 들어가는 입구 길 모퉁이 2층에 있어요.

루나나 셜리, 규종등 아이돌들이 헌혈을 독려 하는 포스터에 있더군요.

헌혈의 집에 들어서자

전에와는 다른 풍경이네요.

전엔 고등학생 남학생들이 많았다면 오늘은 7~8명중 한명만 남자고 모두 여성인겁니다.

괜히 반갑더라구요~

토요일에 헌혈을 하면 일요일 산행 갈때 약간 어지럽더라구요.

그걸 방지 하기 위해서 오늘 수요일에 헌혈 합니다.

그럼 내일 새벽 수영 하기에도 무리가 없고 주말 산행에도 무리가 없으까요.

전자 문진을 하고 손끝을 찔러 혈액 검사를 했는데 뭐가 안되는걸까요?

다시 다른 검사를 해보대요, 만약 이게 안되면 혈장만 헌혈 할 수 있다고...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동안 조금 떨렸는데요.

다행히 결과가 12.8로 나와서 전혈 320ml 헌혈을 할수 있답니다.

왼쪽팔을 걷고 헌혈 침대에 누웠습니다.

그냥 신발 신은채로 누우면 되니까 편하더군요.

역시 15분 정도만 투자하면 나누어 줄 수 있는 헌혈.

정말 위독한 분들에게 도움이 될텐데요.

뿌듯하고 기쁜 마음으로 헌혈 할 수 있어서 다행이예요.

헌혈을 할 수 있다는것은 내가 그만큼 건강하다는 증거니까요!

여러분도 한번쯤 실천해 보실래요?  용기를내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년 12월1일

그동안 여러차례 다솔사의 아름다움을 이야기 듣고 블로그에서 보고 했는데,

우연히 산행 다녀오면서 들렀던 다솔사.

하루종일 바람과 찬공기에 한겨울을 느꼈던 산행이었는데,

다솔사는 아직 가을빛을 그대로 간직 하고 있네요.

너무 이쁜 다솔사 단풍에 반했어요~

하루 사이에 완전 가을과 완전 겨울을 오가는 오묘함!

우리나라는 확실히 아름다운 금수 강산입니다. ㅎㅎ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