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남원 보현사 앞에서 출발 했는데요

11시25분.

30분동안은 길인지 아닌지 헷갈릴정도 산목이 우거진곳을 지나야했어요.

줄창 오르막 심한곳을 열심히 오르다보니 힘드네요.

조금만 조금만, 기운을 북 돋으며 올라가며 드디어 능선을 만났어요.

이제 30분 정도는 약간씩 오르내리는  산행을 하다 점심을 먹기로 해요.

이미 열두시는 훌쩍 지났거든요.

천황봉에 갔다가 하산을 하면 올해의 무사안녕을 비는 시산제를 올려야 하는데요.

천황봉에서 조망을 기대했는데, 미세먼지 때문에 안개처럼 뿌옇게 흐려진 시야,

 지리산 능선을 제대로 조망하기 쉽지 않군요.

내려서는 길은 경사가 급해서 후딱 내려오게 되네요.ㅎㅎ

세시간 삼십분이라던 산행은 점심시간 포함 두시간 반만에 끝났네요.

후미팀들이 올때까지 기다렸다가 시산제를 지냅니다.

올해, 산행도 무사히 해야 하지만, 벌려놓은 일들도 많고, 사무실 일도 그렇고,

무탈하게 하고자 하는 일들이 이루어지길 바랬답니다.

이웃님들의 안녕도~~ 빌어 봅니다.

 

 

 

 

 

 

 버들 강아지가 올라왔어요~ 보송 보송~

 

시산제, 무사 안녕을 빕니다.

 

 

 

 도시락, 특별했는데요, 담에 포스팅 할게요 ^^

 

 

 

 용평제, 저짝에 보현사가 있는데, 거의 원점 회귀예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