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만항재~ 함백산 ~만항재 원점회귀 2시간 30분 산행.

이른봄이면 많은 산꾼들을 불러 모으는 산.

야생화의 보고 함백산이 아닐까 싶습니다.

작지만 예쁜 꽃들의 천국, 만항재의 야생화 천국부터 시작해서 함백산까지 오르며

많은 사진을 보여주던곳. 그래서 늘 달려가고픈 곳이었던 함백산에 드디어 가게 되었습니다.

물론, 조금 늦은 봄이어서 많은 야생화를 만나지는 못했지만, 그곳에서 산행을 할 수 있는것만해도 큰 기쁨이었습니다.

만항재 주차장에서부터 시작한 산행은 평탄한 걷기입니다.

함백산을 오르는 길은 많은 임도로 차량 통행도 많은 곳이기도 하던데, 만항재가 차량으로 오를 수 있는 가장 높은 고개라고 그런가 봅니다.

이곳 여행자들이 함백산을 많이 올라오는 듯 하더군요.

등산복을 갖춰입지 않은 여행객들이 많이 눈에 띄었는데 아슬아슬한 위험천만한 사람들도 보여서 신경이 쓰이네요.

편안한 복장으로 오르는 것은 좋지만 산길은 작은돌하나,

나무부시래기 하나만 밟아도 미끄러져 큰 부상을 당할수도 있는데, 아이를 업고 슬리퍼를 신는다던지, 샌들을 신고 오르는 사람들이 있어서 걱정스러운 산행이었습니다.

정선군에 있는 만항재에서 출발해서 오르는길은 즐거운 발걸음으로 오를 수 있는곳이었습니다.

부산보다 봄이 한달은 더디게 오는곳인가 봅니다.

철쭉이 다 사라지고 없는 시점에 이곳 함백산에 오르니

아직 꽃봉오리조차 열리지 않은 모습이 보이니 말입니다.

눈을 크게 뜨고 보니, 하얀 붓꽃이 좀 보이고,

세상에 얼레지 한송이 곱게 피어있네요.

어찌나 반갑던지, 열심히 사진으로 담았습니다.

그리곤 족두리꽃, 산행에서 만나는 야생화는 늘 큰 기쁨입니다.

만행재에서 함백산까지 갔다가 돌아오는데 시간이 많이 걸리지 않았어요.

산에 올라오기전 늦은 아침을 먹어서 도시락 없이 생수만 들고 올라간 산행이라 가볍게 오를 수 있었습니다.

남편과 같이 하는 산행은 산행 보조가 잘 맞아서 빠른시간에 다녀올 수 있어서 좋아요.

정선군은 해발 600미터 이상이라 왠만한 산은 거의 600미터이상에서부터 출발인데,

만항재는 이미 1000고지가 넘는곳이니까 힘 안들이는 산행을 한 것 같아요.

즐거운 여행, 즐거운 산행, 함백산은 태백시, 만항재는 정선군,

강원도의 아름다운 산하를 들러본 여행이었습니다.

 이른봄에 또 가고 싶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정선군 고한읍 | 만항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산위의 풍경

야생화

산행하면서 만나면 가장 기쁜대상

덕유산 산행때 만난 야생화

이름은 몰라도 너무나 기쁘고 행복한 순간들

작지만, 예쁜꽃들, 산행을 더욱 가볍게 하는 야생화들.

이런게 산행의 묘미지요.

점점더 산에 빠지게 되는 매력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무주군 설천면 | 덕유산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산위의 풍경

야생화를 무척 좋아 합니다.

산행하면서 만나는 야생화가 힘든줄 모르게 산행을 하게 할때가 한두번이 아니지요.

요즘 블로그에 자주 만나게 되는 꽃이 복수초입니다.

시기적으로 복수초가 필 철이기 때문이지요.

지인이 복수초 자생지를 아시기에, 따라 나선길.

설레는 맘으로 한달음에 올랐습니다.

그런데, 막상 가서 보니. 실망.

저는 산중에서 주머니에 손을 넣고 서성였습니다.

사진을 찍을까? 말까?

제게 이런 고민을 안겼던 장면은....

그곳에 다른 야생화 작가들이 사진을 찍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깨끗한 사진을 찍기 위해서 복수초 밑의 검불들을 싹 싹 끌어 내어

꽃이 드러나게 해서 사진을 찍고,

더 나가서는 복수초 밑에다 아이스박스에 가져온 얼음을 깔고, 사진을 찍고 있드란 것이었지요.

물론, 보여지는 사진 잘 찍고 싶은 욕심 누구나 있지요.

사진 작가라고 이름 걸려 있는 사람이라면 더욱 그렇겠지만.....

정말 설란, 복수초를 찍고 싶었다면 산중을 찾아가서 찍어야 하는 노력쯤은 해야 하지 않나요?

양지바른곳에 피어난 복수초를 .....

야생화, 그곳이 정말 노랗게 흩뿌려진 꽃밭처럼 자리했던 곳이었는데,

점점 사라지고 있다고 안타까워 하시는 지인은.....

할말을 잃고, 바라보고 계셨습니다.

 저같은 초보, 그냥 무작정 야생화를 좋아 하는 사람은 아연실색하는 장면이었습니다.

혹시?

그동안 내가 이쁘다고 사진보고 좋아 했던 사진들이 저렇게 찍혔던건가?

설마 아닐거야 아닐거야~!!!

정말 꽃을 사랑하는 야생화 작가라면 저렇게 하진 않을거라 믿고 싶습니다.

휴!

손대지 않은 복수초를 찾아 대충 만나고 왔다는 사실만 기억하고 기뻐하며

오늘 본  모습은 다시 일어나지 않길 바래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산위의 풍경

강원도 여행은 그 자연스러움이 가장 큰 장점인 것 같습니다.

오늘은 말괄량이 삐삐가 되어 보듯, 당나귀를 타보는 원시마을 체험을 해 볼거예요.

무엇을 탄다는것은 두려움을 이겨내야만 가능한 일 같아요.

당나귀는 커녕 말 타는일도 정말 신혼여행때, 잠깐 기념촬영하는정도로 타 보았던 필자는

당나귀  체험을 할때 이런 마음이 들었습니다.

'타봐?' '무섭지 않을까?' '쟤가 달리진 않을까?' 등등등...여러가지 생각이 스쳤지만,

여기까지 왔는데,,,,타봐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승리, 그래서 당나귀 체험을 하게 되었는데,

 안 타 봤음 이느낌도 모르고, 타보고 나니까 당나귀 안탔으면 정말 정말 후회 했겠다 싶은 마음, 너무 재미있었거든요.

이제 막 피어나는 들꽃들을 바라보는 여유도 부려 볼 수 있었습니다.

당나귀 타는 원시마을

영농조합 법인

네비게이션 주소 : 강원도 영월군 남면 연당리 944-2

전화 : 033-372-8952

H.P : 010-3997-1669

 

 당나귀 안장들~

 

 

 

 

 

산국 향기가 진동한다.

두메부추꽃,,,,,처녀치마처럼 층층 꽃망울이 귀엽당.

자주쓴풀꽃,,,,별처럼 아주 예쁘다.

고려 엉겅퀴꽃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영월군 남면 | 당나귀 타는 원시마을 033-372-8952 ,010-3997-1669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산위의 풍경

 

 

 

 

 

 

 

 

 

 

 

 

 

 

 

 

 

 

 

 

 

 

 

 

 

 

 

평창에 메밀꽃이라도 보고 오려나 싶어서

평창 취재 산행을 따라 나섰는데,

메밀꽃은 한송이 구경도 못하고, 열심히 산행만 하고 돌아왔답니다.ㅋ

산행길은 연지기 회령봉 등산로 입구에서 출발해서 덕거리로 원점하는 코스입니다.

들머리에 독립가옥뒤편으로 돌아서 산으로 접어드는 등산로가 있습니다.

관목이 자라고 풀이 우거져 등산로가 험하다며 이곳을 버리고 다른곳으로 가겠다는 현지 산꾼들이 있었습니다.

취재진더러 이곳은 등산로가 험하고, 사람들 데려오면 욕 먹을것 같다고 하네요.

그러나 산으로 접어 들면 이십여분정도만 치고 오르면 등산로는 잘  열려 있습니다.

산꾼이라면 이정도는 감수 할 수 있지 않나 싶습니다.

크게 걱정 안하셔도 되고, 단, 등산 시간과 높이에 비례해서 너무 조망이 열린곳이 없어서 아쉽다는것이지요.

산으로 들어서면 아름드리 참나무들이 원시림처럼 우거진 넉넉한 숲을 만나게 되고,

아직까지도 순서를 앞다투는 야생화들이 반기고 있어서 산행길이 지루하진 않을듯 합니다.

관심과 사랑을 가지면 눈에 보이는것들이 제법 많은 산행 코스랍니다.

길은 그닥 험하지 않고 편안히 걸을 수 있는곳이라고 생각 됩니다.

출발지가 이미 해발 700m를 넘는곳으로 600m만 고지를 높이며 걸으면 되니까

두 봉오리를 걷는다고 너무 힘들어 하진 마세요. 길은 충분히 걸을만 합니다.

다섯시간, 원점으로 회귀하는데 보래터널옆으로 내려오게 되며 30분쯤 걷는다고 생각하시면 될것 같습니다.

이제 선선하게 바람이 부는 계절, 가을이네요. 산행하기 딱 좋은 계절 입니다.

건강도 챙기고 맛도 챙기는 가을 산행 하시길요.

이제 봉평 효석 문화제가 열리면서 방문하는 등산객도 꽤 될것입니다.

부산에서 출발해서 하루코스로 다녀오기에는 여유롭지 못합니다.

풍경이도 7시에 부산에서 출발해서 익일 새벽1시30분에 귀가 했으니까요,

서울근교에서 가신다면 하루 코스로 충분하실듯 합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셔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산위의 풍경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