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영동군에 위치한 반야사는 대한불교 조계종 제5교구 본사인 법주사의 말사로 영동의 백화산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백화산의 바위 너덜지대에 나타나는 호랑이 모양도 유명하지만 500년 묵은 백일홍 나무  배롱나무,

극락전 앞에 2그루가 요즘 한껏 꽃을 피워내 아름답게 자리하고 있습니다.

반야사는 호국의 길 둘레길을 걷다가 가게 되었는데, 뜻하지 않은 극락전 앞에 피어 있는 백일홍 나무에 반해서

한참을 그 앞에서 서성였습니다.

500년 보호수라고 간판이 서 있더군요. 반야사는 그리 오래되어 보이지 않는데

나무가 더 오래된 이곳의 터주인것 같습니다.

보호수 지정 사유를 보면 반야사 건립 270년 추정이라고 하는데, 또 3층 석탑의 안내문에는 신라시대 반야사 건립당시 건축한것으로 써 있으니 고개가 갸우뚱해집니다.

어느 것이 맞는지는 모르겠고, 일단 저의 기억에는 배롱나무가 강렬하게 자리할 것 같습니다.

2그루의 배롱나무에서 피어낸 분홍꽃의 향연이 아름답고, 꽃이 떨어지면서 바닥에 깔리는 분홍빛 융단~도 굉장히 아름다울것 같거든요.

생각지도 않았던 반야사 배롱나무꽃의 아름다움에 반했습니다.

지금이 한창이니까, 바로 가보시면 볼 수 있어요. 조금 선선해 졌네요. 나들이 하기 좋을 것 같습니다.

 

 

호랑이 형상의 돌무더기가 유명한 반야사

 

극락전 앞 백일홍때문에 출사 오는 사람들이 많다고 합니다.

 

반야사 극락전은 창건연대는 정확치 않으나 조선 후기의 건축물로 추정되며 내부에는 중생에게 자비를 베푸는 아미타불을 모시고 있다.

원래 반야사의 대웅전을 건립된 건물이었으나 1993년 현재의 대웅전을 새롭게 건립한 이후 극락전으로 이용하고 있다.

현재 반야사 경내에서 가장 오래된 불전이다. (극락전 앞 안내문)

 

극락전 앞 3층 석탑

이 탑은 전형적인 신라 말고 고려 초기에 유행했던 단층 기단형 삼층 석탑으로

신라 문성왕 8년 반야사 창건 당시(846년 세워진 것으로 추정된다.

지대석 위에  1층 기단을 이루고 그 위에 탑 몸돌을 올리고 있으며, 상륜부에는 노반탑의 꼭대기 층에 있는 네모난 지붕 모양의

장식과 복발 노반위에 주발을 얻어 놓은 것처럼 만든 장식이 올려져 있다. 2층의 탑신은 1층에 비해 급격히 낮아지고 있으며

 1층의 지붕돌 받침은 5단인데2층과 3층은 4단으로 되어 있다.

탑은 부처님의 사리를 모신 곳으로 불상과 동일시되는 경배의 대상이다. (3층석탑 안내문)

보물 제1371호

 

보호수

배롱나무 

수령 500년

수고, 8미터, 7미터

나무둘레, 0.8미터, 0.6미터

지정번호 영동-13호

소재지 : 영동군 황간면 우매리 151-1번지

지정사유: 반양사(창립270년) 사찰내 생립하고 있는 희구 노거수임

나무특징: 사찰내 마당에 양측으로 생립하고 있으며 좌측나무는 지상 1.0m높이에서 흉고 20cm정도의 5개로 갈라져 자라고 있음

 

반야사의 명물, 호랑이 모양,  백화산 돌무더기가 선명하게 드러나고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북 영동군 황간면 우매리 151-1 | 반야사삼층석탑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산위의 풍경

 

월류봉

달이 머물러 놀다간다는 그곳

실제로는 6개의 봉우리를 품고 있다는 월류봉.

제5봉부터 제1봉까지 그리고 월류봉까지 걸었던 곳.

407미터 정도의 낮으막하지만 볼거리 풍부한 그곳을 다녀왔습니다.

충북 영동에 있는 월류봉을 다녀왔는데, 폭염으로 더위가 심한날이라 들머리부터 5봉으로 오르는길에

땀을 한말은 흘린것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일단 봉우리에 막혀 전혀 바람이 없으니 기온이 높은 여름날씨의 더위를 그대로 느끼며 걸어올라야 했는데

숨이 막힐것 같은 답답한 더위의 산행이었습니다.

그래도 제5봉을 오르고나면 능선을 걸어오르면서 살짝씩 바람을 느낄수 있는데다 주변의 풍광이 아름답다보니

신나게 걸을 수 있었습니다.

바위에 미끌리지 않게 신발이 안정감이 있어서 걷기에 편하고 좋았습니다.

제5봉, 제4봉,제3봉, 제2봉,제1봉, 월류봉 지나면서 전부 인증샷을 남기며 즐거운 산행을 하였지요.

산행을 잘 하지 않는 언니를 같이 데리고 갔는데 그래도 잘 걸어서 마음이 월씬 가벼웠던것 같아요.

월류봉에서 바라보는 한반도 지형도 특이합니다.

뭐~ 이미 알려진 여러 한반도 지형을 볼 수 있는곳이 있지만 월류봉은 몰랐던 곳이라 신기했지요.

언니들과 맛있는 것도 나누어 먹으면서 점심을 먹고 이제 하산만 하면 됩니다.

월류봉에서 하산하는 길은 쏟아지듯 경사가 가파르게 빠르게 내려가는데, 아차차차~

내려서 보니 하천의 징검다리가 드문 드문 유실되어서 물에 빠져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날씨도 덥고 땀도 흘려서 물에 빠져서 걷는거야 문제가 없었지요.

뒤에 일어날 일을 미리 알았더라면 아마, 건너면서 풍덩 빠지며 놀았을텐데

알탕을 이동해서 할거라는 말을 찰떡같이 믿었건만,,,,,,, 그런일을 없었기에 너무나 아쉬움이 큽니다.

여름날 무더운 산행을 하고나서 물에 담글 수 있다면 그보다 더 좋은건 없을텐데 말입니다.

아름다운 월류봉을 산행하고 다녀 온 것으로 위안을 삼습니다.

월류봉 주차장에서는 주민들이 농사지은 옥수수나 블루베리, 버섯같은것을 팔던데

블루베리 좋아 하는 풍경이, 물론 사들고 왔지요.

그지역의 농산물을 사오는 것도 지역경제에 보탬이 되는 것이겠지요?

월류봉 산행 낮지만 알찬 산행지예요. 꼭 한번 다녀오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북 영동군 황간면 신흥리 268-8 | 월류봉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산위의 풍경

정림사지는 부여중학교 근처에 있떠군요.

연꽃 구경으로 궁남지를 찾았다가 일행들을 기다리느라 시간이 남아서 혼자서

정림사지를 찾았답니다. 시간이 없어서 정림사지 박물관을 돌아보질 못하고 정림사지 오층 석탑과 정림사지석불좌상을 보고 왔습니다.

정림사지 5층 석탑은 과거에 평제탑으로 불렸다고 합니다.

당나라 소정방이 백제의 사비성을 침공하고 정림사지 오층 석탑 1층 탑신에 '대당평백제국비명(大唐平百濟國碑銘)을 새겨 놓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역사를 바꿔 놓은 기와 한장이 발견되었대요

일제 강점기인 1942년 발굴조사에서 '태평8년 무진 정림사 대장당초(太平八年 戊辰 定林寺 大藏唐草) 라고 적힌 기와가 발견되어서 이곳이 고려 현종 19년(1028년)

당시 정림사로 불리었음이 밝혀졌다고 해요. 그 이후로 이 절터는 정림사지로, 탑은 정림사지 오층석탑으로 불리우게 되었다고 합니다.

정림사지는 백제 사비도읍기(538~660년)에 건립된 사찰로서 나성으로 에워싸인 사비도성 의 중심지에 자리 잡고 있다   남북 일직선상에 중문. 탑. 금당. 강당을 배치한 백제 가람의 대표적인 모델이다. 고려시대(1028) 에 제작된 기와 명문을 통하여 정림사지라 불리고 있답니다.

백제 문화권정비사업의 핵심 사업으로 주변부지를 매입하고 발굴조사를 거쳐 가람터를 정비하여 오늘의 모습을 지니게 되었대요.

정림사지 오층섭탑에서 북쪽의 건물에 정림사지석불좌상이 있어요.

많이 훼손되서 세부적 양식과 수법을 알아보긴 힘들지만 고려시대에 절을 고쳐지을 때 본존불로 추정된다고 합니다.

정림사지오층석탑은 국보 9호이고, 정림사지석불좌상은 보물 제108호이며 정림사지는 사적 제301호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부여군 부여읍 동남리 254 | 정림사지박물관 정림사지5층석탑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산위의 풍경

 

군산 맛집인 한주옥

이곳은 여행 동호인 카페인 '박물관을 찾는 사람들'에서 연꽃여행을 가면서 들르게 된 곳이예요.

궁남지와 부여 박물관을 들른후 찾아간 한주옥.

착한가게 마크가 붙어 있네요.

이곳에 가장 유명한 메뉴가 간장게장이었는데 게가 비싸고 품귀현상이 일어날때

대하장을 만들었대요.

대하장도 도톰한 새우가 꼬들꼬들 씹히는게 맛있었어요.

머리, 몸통, 꼬리 먹기 좋도록 잘 손질되어 나왔어요.

광어회와 광어 생선탕이 메뉴에 나왔는데, 굉장히 맛있었어요.

여행중, 이렇게 맛있는 먹거리는 여행지의 기억을

더 오랫동안 좋은 기억으로 만들어주는것 같아요.

한주옥, 다음 군산여행 가도 이곳에 가볼만 할 것 같아요.

더운 여름, 잘 챙겨먹고 기운내야겠죠? 지치지 않는 여름 보내시길 바랄게요~

대하장 백반을 먹어서 광어회와 대하장과 생선탕이 나왔어요.

 

꽃새우장

 

광어 매운탕

맑은 국물이 시원했어요.

두툼한 광어도 먹을게 많구요~~

 

박해일, 정진영씨가 다녀갔네요.

 

착한가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군산시 영화동 15-11 | 한주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산위의 풍경

 

기다리고 기다리던 음성 햇사레 복숭아가 도착 하였습니다.

예당농원 대표님께 복숭아 수확되면 무조건 2박스 보내주셔요. 부탁드렸더니

드디어 복숭아가 배송되었습니다.

복숭아 꽃을 보러 음성에 다녀온지 얼마 되지 않은것 같은데, 어느새 이렇게 열매를 키워 익혀

배송을 받게 되었네요. 역시, 자연의 힘은 위대합니다.

과일중에 복숭아를 좋아해서 요즘이 가장 행복한 시기입니다.

이제 슬슬 복숭아가 품종별로 나올때니까요.

수업때문에 기장군청에 있을때, 택배 배송이 된다고 문자가 오더군요.

음성이라 복숭아라 기대를 하면서 얼른 집으로 허겁지겁 돌아왔습니다.

역시, 복숭아. 얼마나 반갑던지요.

집에 들어오자마자 복숭아를 두개나 후르륵 먹었습니다.

얼른 예당대표님 카카오스토리 확인을 하고 입금을 시켜드렸어요.

황도그린 품종은 귀한 품종이래요. 맛도 좋아요. 꿀물처럼 복숭아 단물이 줄줄 흐릅니다.

달콤한 복숭아, 올해 첫 수확으로 구매한 햇사레 복숭아, 이제 시작이니 계속 음성 햇사레 복숭아를 먹을 수 있겠네요.

더위를 이길 수 있는 과일, 햇사레 복숭아 챙겨 드시고, 지치지 않는 여름 보내시길 바랄게요.

예당농원 대표님 감사드려요~

 

그린황도 품종이래요.

껍질도 손으로 살살 잘 벗겨지고 넘나 ~~ 맛있어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북 음성군 생극면 차평리 105-2 | 예당농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산위의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