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옛날 아우내 순대

기장에 새로 문을 연 국밥집입니다.

맛있는 순대국 먹을 곳이 생겨서 참 좋습니다.

지나 가다가 간판을 보고 저기, 식사하러 가야겠구나 했습니다.

새벽에 수영을 마치고 바로 산행을 갔다 오고 나서 심한 공복에 배가 고팠습니다.

옛날 아우내순대집을 지나가다 보니 문이 열려 있었습니다. 그 집 사장님으로 보이는 분이 문앞에서 정리 중이었어요.

"혹시 식사가 되나요?"하면서 보니 오픈시간이 오전 10시 30분. 안되겠구나 싶어서 지나가려는데 " 지금 식사 되나? " 안을 보고 물으시더니 들어 오라고 하십니다. 오픈시간 전이라 좀 미안했는데 " 오픈시간은 10시 30분인데 손님들이 오셔서 오픈시간이 의미가 없다"면서 얘기하시더라구요. 순대국을 시켰습니다. 메뉴에 순대세트가 있던데 그거 시키려고 보니 지금 순대 삶아 놓은게 없어서 세트는 안된답니다.

순대국을 맛있게 먹고 왔어요. 오후 2시 넘어서 또 순대국 생각이 나는겁니다. 아~ 먹고 싶다!

다시 순대국집을 갔어요. 이번엔 순대세트메뉴를 시켰습니다.

냄새가 안나서 좋았어요. 엄청 배부른데, 순대를 좋아 하니까 맛있게 먹었지요.

그후, 그담날도, 그다음날도 갔습니다.

제 입맛에 엄청 맞았나봐요. 순대국은 맛있는데, 김치류는 중국산인데 약간 쓴맛이 나요.

그건, 맘에 안들지만 순대국은 맛있어서 자꾸 생각이 나더라구요.

제가 지인들에게 삼일 내내 갔다고 하니까 "  그집에서 스파이인줄 알겠다~" 하면서 웃었어요.

ㅋㅋㅋㅋㅋ 안심하세요. 스파이 아니고 순대국 엄청 좋아 하는 손님이니까~! 3일 가니까 사장님 한마디 하시대요.

"자주 오시네요." ㅎㅎㅎ한끼 든든히 채우실 분 기장에 있는 옛날 아우내 순대에서 드시면 되겠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이집은 해운대 이마트 대각선 마주보는 곳에 위치한 음식점이예요.

돼지국밥집이 아주 깔끔하고 고급져 보입니다.

들어가는 입구에 손 씻는곳이 있어서 맘에 들어요.

고기나, 내장을 모두 한국산으로 사용하지는 않습니다.

원산지 표시는 들어가셔서 확인해 보셔도 될것 같습니다.

미국산, 독일산, 칠레산, 국내산등 다양하게 사용을 하고 있네요.

아무튼 저는 수육이나 보쌈을 굉장히 좋아 하니까,

수육이 굉장히 부드럽고 좋았어요.

생전 국밥 먹으러 가자소리 아하는 울집 남편님,

영화보러 나가다가 담엔 저집 하번 가보자 하대요.

" 왠일이고? 당신 국밥 안 먹잖아요?"

그렇게 시간이 흐른담에 가본 집.

냄새없이 뽀얀진국의 국물이 맛있네요.

전 좋아 하는 순대 따로 국밥, 남편은 돼지국밥,

그렇게 부추를 뜸뿍 넣어서 말아 먹었지요.

" 내가 국밥을 아예 안 먹지는 않지만 찾아가 먹진 않지, 맛있네. 냄새 안나고"

국밥 안 먹는 남편이 왠일로 가자는집, 의외네요.

특유의 돼지국밥 냄새 싫어 하시는 분들 가셔도 되겠어요.


 

 

 

 

 

 수육이 아주 부드럽고 맛있어요.

 

 

 

 

 

 

 

 깍두기 보다 김치가 맛있었어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6. 21. 08:15 풍경 기행

 

 

 

갑자기 아버지가 교통사고로 돌아가시고 어느새 시간은 훌쩍 흘러 4년째의 햇수가 지나 갑니다.

기일을 맞아 네 딸 중에 둘째인 풍경이가 제사를 모셔왔습니다.

남편이 흔쾌히 장인 어른 제사를 모시겠다고 하는 바람에 말입니다.

명절에는 갑작스런 어머님의 호통 때문에 눈물 바람으로 돌아와 차례상을 모셨었는데,

기일에는 겹치는 다른일이 없으니, 차라리 마음 편하게 아버지 제사를 모실 수 있습니다.

직장 생활 하면서 제사를 모시려니 참 마음은 바쁘긴 합니다.

목요일이 기일인데, 수요일에 모임이 있고, 금요일에 모임이 있고 하다보니

틈틈히 시장을 볼 수 밖에 없었지요.

그래도 아버지 좋아 하시는것으로다가 차린다고 열심히 음식 장만은 했습니다.

수요일 모임 끝나고 돌아와 밤 12시가 넘도록 음식 준비를 해두고, 식혜 밥을 해서 전기 밥통에 삭혀두고,

목요일 새벽엔 일어나자 마자 식혜부터 끓여 놓고 아침 운동을 다녀왔지요.

퇴근후에는 정말 바빴담니다.

꼬지산적, 동그랑땡, 꼬지, 부침개, 돼지고기 수육,탕 등등 준비하느라 여념이 없었지요.

배는 고프지만 얼른 차려서 돌아가신 아버지 제사를 모시고 식사를 하자 싶어서 마음 바쁘게 준비를 했습니다.

친정 어머니도 성당을 다니시기에 그냥 아버지 제사 성당에 올리자고 하십니다.

어쩌면 빠른 시일내에 그렇게 할지도 모릅니다.

그래서 제기도 마련하지 않았습니다.

그냥 아버지와 식사같이 하듯이 차리고 싶었습니다.

다행히 요즘은 과일이 지천이라 이것저것 준비 해 봤습니다.

사과, 배, 수박, 밤, 곶감,귤,참외, 포도,대추, 바나나.

그리고 소고기 산적과 돼지고기 수육, 문어, 탕국, 꼬지산적,동그랑땡, 부침개 등등

아버지가 젤리를 좋아 하셨기 때문에 젤리사탕과 한과도 준비하지요, 약과도 빠지면 안 될 것 같아요.

물론 생선도 준비해야 하는데, 그냥 다른종류의 생선3가지를 준비했습니다.

나물도 여러가지 하면 좋겠지만, 바쁘니까 나물은 세가지로 줄였습니다.

다른 자매들은 기일을 맞아 양평에 모셔둔 아버지한테 다녀왔다고 사진을 전송해 주더라구요!

남편과 아들이 제사를 모십니다.

" 아버지~ 차린거 부족하더라도 섭섭하게 여기지 마시고 맛있게 드세요~"

마음속으로 빌면서 저도 술한잔 부어 드렸습니다.

아버지는 살아생전 술을 잘 안하셨고, 겨우 막걸리 한잔정도 하신분이라, 술도 생탁 한병이면 족합니다.

식혜도 올리고, 아버지 좋아 하시던 커피도 한잔 타다 드립니다.

살아 계셨다면 " 어허허허~~!" 하고 크게 웃으셨을 아버지,

더욱 보고 싶은날

기억하기 싫은날

되돌리고 싶은날이라고 동생이 카카오스토리에 올린것처럼

아버지 가신 서러운날, 돌아가신 아버지와 같이 하는 저녁식사 차려 봅니다.

사랑합니다. 아버지....아버지...아버지!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6. 22. 11:45 산 그리고 사람
도시락 싸기 귀찮은날 장산에 오르면 장산 마을에 먹을거리들이 넘친다.
오리,염소,백숙, 수육에 칼국수까지..
남편친구분들과 잠깐 오르고 맛집을 찾았다. 고기도 푸짐하고 넘치는 푸성귀 인심은 너무 좋다.
(방아나 육모초까지 쌈꺼리로 내 주신다.)
모자라는것은 자꾸 리필해 주신다.  시골 촌 된장 같은 쌈장도 맛있다. 4인상 수육₩50,000  (사실 달라는대로 준다.) 남자분들이  생탁을 시켜  한잔 했더니 뱅글 뱅글~ 시원한 맛으로 자꾸 먹었다간 술취하기  딱좋은 메뉴. 조심할 일이다.  배부른 점심을 먹었다.
백숙을 먹고 싶었는데 시간이 1시간 이상 걸린단다. 백숙 먹고 싶은분은 051)703-1923 전화해서 예약 하는게 좋겠다. 휴대 전화는 통화가 잘 되지 않아서 올리지 않기로 한다.

 

 

 

 


'산 그리고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등산 장비의 색다른 쓰임.  (14) 2011.07.05
짙어지는 여름색 녹색  (14) 2011.06.24
장산의 전망은 뭐니뭐니 해도 광안대교  (8) 2011.06.20
엉겅퀴---가시의 유혹  (16) 2011.06.20
아버지 나 왔어!  (2) 2011.06.17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