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2. 7. 9. 06:26 풍경 기행

 

120707

 만나는 편백나무는 시원스런 자태에 마음까지 곧고 바르게 펴지는듯한

시원함이 있습니다.

이 사진을 담을때만 해도  참 좋았습니다.

제가 좋아 하는 숲길을 한참을 걸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철 없는 아이처럼 폴짝 대면서요.

한치 앞을 못보니 사람이겠지요.?

산행하구 일찍 돌아와 다음날 산행준비를 하려는데, 전화벨이 울려서 너무 불안했어요.

불행한 예상은 항상 적중하잖아요?

병환중이시던 외할머님이 가셨습니다.

장맛비가 여러날 내리던중 모처럼 해가 반짝 나는날,

손주 손녀들 모두 시간좀 여유로운날,

농사철에 딱 지금 비교적 바쁠것 없는 삼촌들

삼주동안 병원에 계셨고, 일주일동안 주무시다가

돌아가시기전 눈을 뜨시고 주위를 둘러 보시고

우리엄마, 많은 사촌들중 딱 한 사촌 내외, 그리고 외삼촌들.....보시면서 편안히 눈을 감으셨습니다.

올해 94세 외할머니.

어릴적 모처럼 우리집에 오셨을때, 학교갔다 오면

" 오메메메~~ 울 강아지 갔다왔냐? "

따뜻하게 안아주시고, 보듬어 주시고 챙겨주셨던 그 며칠이

정말 행복한 어린시절의 추억이었습니다.

외 할머니, 할머니가 내 할머니라서 좋았습니다.

행복했습니다.

외가가 있는 목포에 한번도 가보지 않았었습니다.

고향 양평에서 목포까지 가기에 너무 먼 거리였습니다.

자매가 많아서 엄마가 데리고 가실땐 한 아이만 데리고 가셨습니다.

그중 풍경이는 단 한번도 엄마를 따라서 외가에 가보지 못했습니다.

맞이였던 오빠가 갑자기 돌아가시고,

다음해 늦둥이로 태어난 울집 막내, 아들을 바라셨지만 또 역시나 딸이었습니다.

그때 외할머니가 집에 오셨습니다.

인자하고 따뜻한 할머니.

늘 학교갔다오면 빈집이었는데,

할머니가 " 어메메메~~ 내 강아지 " 이렇게 안아 주시니 어린맘에 얼마나 좋았는지요.

제손으로 밥 챙겨 먹고 마당 쓸고 엄마, 아빠가 돌아오길 기다리던 그시절에

할머니가 계신 집은 천국 같았습니다.

엄마가 며칠 조리 하시고  할머니는 떠나셨습니다.

많이 울었던 기억, 따뜻했던 기억 한편입니다.

아버지 돌아 가셨을땐, 할머니가 요양 병원에 계서서 오지 못하셨지요.

사실, 아버지 기일에 마음속으로 빌었는데, 할머니 외롭지 않게 아빠가 모셔 가세요.

할머니

좋은 곳에 가셨지요?

외가가 있는 목포에 이렇게 다녀오게 됐네요. 할머니를 떠나보내기 위해.

 

편백 나무의 시원함이

오늘은 마음속에 빗줄기 내리듯이

흐릿한듯 멍한 기분이

점점 뚜렷하고, 굵고 짙게 빗줄기처럼 내립니다.

사랑합니다. 할머니

 

 

 

 

 

 

 

 

 

 

 

 

 

 

 

 

 

 

 

 

 

 

이틀동안 목포에 다녀와서 답방 못드려서 죄송했습니다.  방문해 주셨던 분들께 감사 드립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6. 2. 05:41 영화in screen

임수정, 이선균 주연의 영화.

예고편을 보았을때, 남편이 마초 류승룡을 고용 하는걸 보면서

옛날 영화 고 최진실 주연의 마누라 죽이기 류의 영화가 아닐까? 내심 볼까 말까 망설여 지기도 했습니다.

이거 남편과 같이 봐도 될까?

결과부터 말씀 드리자면 꼭~!! 같이 보시라고 권유하고 싶네요.

주인공 임수정은 자신의 외로움을 들키지 않기 위해서 항상 남편에게 투덜대고 바락 거립니다. ---요부분 참 안스럽습니다.

세상일에 무관심한듯 하면서, 전투적인 성격, 누구한테도 지지 않을려고 합니다.

이런 아내와 7년쯤 살다보니 지친 남편 이선균.

이선균은 어찌 됐던 이 상황에서 빠져 나가보려고, 지방 출장을 자원해서 가지만, 남편 속도 모르고 그곳까지 따라와서 남편의 해방을 쫑 내버리는 아내입니다.

남편은 어쨌던 아내를 떼어내기 위해 카사노바를 자칭하는 류승룡을 고용하고, 방송국 피디 김지영에게 부탁해 아내에게

일을 시작하게 합니다.

연정인이 간다....라는 고정프로를 꿰찬 아내 임수정은 점점 방송일에 자리를 잡아 갑니다.

투덜대던 평소모습 그대로 남들이 못하는 시원한 지적질을 해댑니다.

처음엔 비호감이었지만 용감한 그녀에게 점점 펜이 생기면서 인기 방송인이 되지요.

이쯤에서 서로 떨어져 지내게 되는데, 남편은 소원대로 떨어져 지내게 된것이 아쉽습니다.

그즈음, 아내는 처음 만났을때 모습처럼 변해 있었거든요.

설레고, 예쁘고, 아름다운 그 모습으로 점점 돌아가고 있었습니다.

류승룡에게 아내와 끝내게 해달라고 고용했지만, 오히려 아내 임수정을 유혹하던 류승룡이 정말 아내를 좋아 하게 되니까,

조바심이 납니다. 정말 아내를 잃을까봐...

류승룡의 정체를 실토하고 만 이선균, 그 실망감으로 아내는 남편을 떠나가지요.

마지막 방송에 남편과 이혼을  선언하며 방송을 그만 두는 아내 임수정.

그녀는 정말 남편을 사랑했던 겁니다.

상처를 안고, 서로 헤어지기로 하지만 마침 이혼 법정이 휴정 하는 바람에 식사를 함께 하러 갑니다.

일본 유학시절 대단한 지진을경험한 아내와 남편.

지진에 굉장히 민감한 아내. 식당에서 둘은 맨처음 지진이 났을때처럼 식탁밑으로 들어가 웃습니다.

해피 엔딩을 예고 하는 장면이지요.

자~ 그럼 잠깐 반성의 시간을 가져 볼 까 합니다.

우리 모습 같지 않나요?

아내의 잔소리를 벗어났으면 좋겠다고 생각한적 있으신가요?

나의 하소연을 들어주지 않는다고 불평 불만을 가졌나요?

서로의 처음 모습이 어땠는지 기억조차 나지 않는다고요?

이 영화를 보시면 둘이 손잡고 웃으며 나올수 있을것 같습니다.

백설공주도, 돈의 맛도 영화를 보고나서 허탈했는데, 모처럼 내아내의 모든것을 보면서 유쾌하게 웃었습니다.

자~ 지금 옆에 계신분. 충분히 사랑하십시요. 처음처럼 마지막처럼요~

다음에 퍼온 이미지입니다.

내 아내의 모든 것 개봉일 내 아내의 모든 것 vip 시사회 내아내의모든것 평점 내아내의모든것 티저 내 아내의 모든것 예고 내 아내의 모든 것 관객수 사랑한다 사랑하지않는다 내 아내의 모든 것 등급 내 아내의 모든 것 개봉 연가시 내 아내의 모든 것 무대인사 아내의 반란 수 필름 내 아내의 모든 것 응모 도둑들 아침드라마 다크 섀도우 아내 고백 내 아내의 모든 것 제작보고회 콜드 라잇 오브 데이 롯데시네마 더보기


영화

다음 검색 이미지.                                 

 

주말  연인이나, 부부 손잡고 꼭 보시길 바랄게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5. 27. 06:00 풍경 기행

풍경에게는 아들 둘이 있습니다.

장성한 아들 둘이지요.

큰 아이는 대학 1학년을 마치고 군 생활 중이구요,

작은 아이는 지금 한창 삐뚤어질 테다를 외치는 고3 학생입니다.

집에 들어오면서 " 아! 아! " 를 외치는 겁니다.

왜?  하면서 현관을 보니 팔뚝에 반찬고를 붙이고 들어오는거예요.

"왜? 무슨일 있었어?"

" 엄마, 나~ 헌혈했다! "

" 잘 했네. 근데 왜 갑자기 헌혈을 해??? 주변에 누가 다쳤어?"

작은 아이는 학교에 헌혈차가 서 있었는데, 보니까     A형.O형  혈액 급구!!!

라는 문구가 보이더랍니다.

그래서 헌혈을 했다고 합니다. 작은 아이는 O형입니다.

며칠전 이웃 블로거님께서 헌혈을 하러 가셔서 남편분만 하시고 못하셨다는 글을 본적이 있고,

아~ 나도 해야겠다 결심은 했지만 막상 가지는 못하고 있는 풍경입니다.

그런데, 생각지도 않았던 작은 아이의 헌혈!!

맨날 말썽만 부리고 투정만 부리는줄 알았더니, 엄마보다 한발 앞선 사랑을 실천하는 듬직함을 보이네요.

" 엄마도 하려고 했는데, 헌혈하러 못갔네, 대단하다. 아들~~ 잘했어. "  했더니  " 엄마, 50키로 넘어야 한데이~ 그리고 아침 꼭 먹고 피곤하지 않게 해서 가야해.

한 5분쯤 피 뽑고, 한 15분쯤 누워 있었어. " 그런데, 헌혈하면 영화 관람권이 아니라, 할인권을 주네요." 그런데 아들 왜 할인권을 가져왔어? "

" 엄마 영화 좋아 하잖아, 엄마 줄라고 ! " 이러는 겁니다. 아무리 철딱서니 없는 엄마 이기로서니, 아들 헌혈한 티켓으로 영화를.....

그러면서 혈액 반응 검사 하느라고 손가락 끝 따는거 있죠?

ㅎㅎ 그거 너무 아파서 게임도 못하겠다며 엄살입니다.

얼굴에 여드름도 드문 있고, 덩치도 저보다 훨 씬  큰 우리집 막내가  오늘은  왜그렇게 사랑스러워 보일까요?

맨날 말썽만 부리는줄 알았더니, 속 깊은 청년으로 저도 모르게 자라고 있었나 봅니다.

오늘은 닭 한마리 사다가 좋아하는 올리브마늘닭 요리라도 해줘야 겠어요.

작은 사랑의 실천, 혈액이 모자란단 혈액원 관련 뉴스를 보아도 맨날 소 닭보듯 남의 일로만 여겼는데, 이제부터 작은 실천 해 봅시다.

헌혈 합니다. !! ㅎㅎ 우선 저부터 !

 ( 5월25일 저녁 풍경이네집 이야기였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5. 21. 06:00 풍경 기행

5월17일 ~5월 18일 1박 2일 지리산 산행을 다녀온 풍경입니다.

민박집의 하룻밤은 길었습니다.

와이파이가 안떠서 휴대전화 인터넷도 안되더니 새벽녘이 되니까 신기하게 되더라구요.

인터넷도 밤새 안되고, 풀벌레 파닥거리는 밤에,

책을 읽다, 덮었다, 누웠다,일어났다.....

그렇게 밤이 흘러 새벽이 오고 있는데,

남편에게 문자가 왔어요.

 

 

문자 한통에 생각 나는대로 끄적였습니다.

바로 카카오스토리에 올려 두었지요.

 

 

걷기를 마치고 돌아오는길 문자를 보냈어요.

 

 

옛 어른들이 집나가면 개고생(죄송)

ㅎㅎ 이라고 하셨는데, 낯선곳의 밤은 참 길고, 산행가면서

읽기 편한 연탄길 (이철환)을 가져 가서 읽다가 자려다 깨고를 반복했어요.

우리 부부는 20년 넘은 신혼 아니고 중고 부부입니다.ㅋㅋ

같이 산 세월이 20년이 넘었으니 중고 맞지요?

예민한 남편은 저 없음 잠을 잘 못자거든요.

살짝 걱정이 되기도 하구요...ㅎㅎ

자나 깨나 들어오나 나가나 서로서로 걱정 이거 병이죠?

ㅎㅎ즐거운 하루 보내셔요 ^^

부부의 날~ 기념으로 전화 한통씩 하세요~~ 사랑해~!!! 이렇게 반짝이는 하루가 될것입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4. 13. 05:58 풍경 기행

벨이 울리는 오후, 택배요~

뭐지?

엄마가 보낸 택배입니다.

열어 보았더니 산수유술만 가득 들었습니다.

엄마는  예전에 보내준 산수유술을 남편이 잘 먹었다는 내 말을 믿고,

경기도 양평군 개군면 내리 산수유 축제에 가셔서 사위 생각이 났던 모양입니다.

예전에도 여러병 택배로 보내주셨는데, 이곳 저곳 한병 씩 나누어 주다보니,

 얼마 못 먹었다고 서운해 하던 남편이었습니다.

퇴근한 남편은 엄마한테 택배 왔다고 하니 들여다보고 입이 벌어집니다.

"어~ 산수유술이네? " 바로 전화를 합니다.

"장모님~~ 감사해요. 너무 너무 맛있는 술 보내주셔서요~" 50넘은 나이의 남편 친정엄마 한테 애교를 부립니다. ㅡㅡ;

광고 문구에 " 남자 한테 참~~ 좋은데 뭐라고 설명할 방법이 없네~~"

하던 그 산수유. 산수유가 남자에게 좋다고 하던데,

아마 혈액을 맑게 하고 간을 보한다는 산수유 약성 때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어디 남자에게만 좋겠습니까? 여자에게도 당연히 좋겠지요.

사실 저도 한잔 뺏어 먹을 구실을 마련 한 겁니다. ^^

벌써 누구 누구  줘야 한다며 몇병은 나갔습니다.

구례에만 산수유 축제가 있는게 아니랍니다.

경기도 양평  내리 또는 주읍리에도 산수유 축제가 열립니다.

주읍리라면 개그맨 이수근의 고향으로도 잘 알려져 있습니다.

다음날 엄마에게 또 전화가 왔습니다.

" 풍경아 여기~ 오미자도 아주 아주 저렴하게 파는데 사주랴?"

주읍리 산수유 축제에 놀러가신 엄마는 또 딸을 챙기십니다.

그냥 봄꽃 놀이로 즐기세요. 거기까지 가셔서 마르고 닳도록 자식 걱정 마시구요~

엄마 사랑해요.

 

 

 

 

 

 

고향 마을 술 익는 냄새가 부산 우리집까지 전해졌네요.

축제에 가시거든 꼭 한잔만 하셔요.

지난친 음주는 건강을 해칠 수도 있습니다.!!  이웃님들 건배~~~!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