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2. 4. 14. 06:00 산 그리고 사람

남편과 걸어 보았던 길이었는데, 꽃 필 때 오면 좋겠다 하면서도 등잔밑이 어둡다고 매번 꽃보러 다른곳만 돌아 다녔드랬습니다.

투표한날, 비는 자작히 내리고 나온김에 돌아다닐곳 없나?

 문득 예전에 가보았던 그 길 한번 걸어 봐야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혼자만의 벚꽃 축제 라니 의아 하시죠?

차도 안다니고 조용한 산길 벚꽃 축제!! 여유있게 조용하게 비오는날 날궂이 하듯이 혼자 즐겼습니다.

주변에 유명 벚꽃길들이 많이 있습니다. 남천동 삼익 아파트라든지, 해운대 달맞이 길이라든지,

또는 온천천 주변의 강변길 들도 빠지지 않지요. 그곳은 수령이 오래 되서 꽃도 어마 어마 하게 핍니다.

그런데 주변에 차량들도 많이 오가고 좀 시끄러운 편입니다.

제가 갔던 십리 벚꽃길은 차한대 지나다니지 않는 작은길을 따라 1시간 이상 걸을 수 있어서 제맘대로 십리 벚꽃길이라 이름 붙였어요.

생태 공원부터 십리 벚꽃길을 지나 기장 수령산 산성(기장 산성은 지금 유물 발굴조사중입니다.^^)을 통과해서 야철지를 거쳐 웰빙 공원으로 내려오시면 약 3시간쯤 걸린답니다.

부산분들이라면 어정쩡한 시간에 걷기 딱좋은 코스라고 생각되요.

걷는게 버겁다면 십리 벚꽃길만 걸으시고 내려오시죠 뭐~ ㅎㅎ 무리해서 좋을건 없답니다.

자신에게 맞는량 만큼 걸어야 건강에도 유익 하겠죠? 수령이 아직 20년 내외의 나무가 심어져 있어서 아직 조금은 어린 나무입니다.

얼마후면 아주 기대되는 벚꽃길중의 하나가 되리라 자신합니다. ^^ 휴일 입니다. 오늘 나들이 계획은 어디로 세우셨나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4. 13. 05:58 풍경 기행

벨이 울리는 오후, 택배요~

뭐지?

엄마가 보낸 택배입니다.

열어 보았더니 산수유술만 가득 들었습니다.

엄마는  예전에 보내준 산수유술을 남편이 잘 먹었다는 내 말을 믿고,

경기도 양평군 개군면 내리 산수유 축제에 가셔서 사위 생각이 났던 모양입니다.

예전에도 여러병 택배로 보내주셨는데, 이곳 저곳 한병 씩 나누어 주다보니,

 얼마 못 먹었다고 서운해 하던 남편이었습니다.

퇴근한 남편은 엄마한테 택배 왔다고 하니 들여다보고 입이 벌어집니다.

"어~ 산수유술이네? " 바로 전화를 합니다.

"장모님~~ 감사해요. 너무 너무 맛있는 술 보내주셔서요~" 50넘은 나이의 남편 친정엄마 한테 애교를 부립니다. ㅡㅡ;

광고 문구에 " 남자 한테 참~~ 좋은데 뭐라고 설명할 방법이 없네~~"

하던 그 산수유. 산수유가 남자에게 좋다고 하던데,

아마 혈액을 맑게 하고 간을 보한다는 산수유 약성 때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어디 남자에게만 좋겠습니까? 여자에게도 당연히 좋겠지요.

사실 저도 한잔 뺏어 먹을 구실을 마련 한 겁니다. ^^

벌써 누구 누구  줘야 한다며 몇병은 나갔습니다.

구례에만 산수유 축제가 있는게 아니랍니다.

경기도 양평  내리 또는 주읍리에도 산수유 축제가 열립니다.

주읍리라면 개그맨 이수근의 고향으로도 잘 알려져 있습니다.

다음날 엄마에게 또 전화가 왔습니다.

" 풍경아 여기~ 오미자도 아주 아주 저렴하게 파는데 사주랴?"

주읍리 산수유 축제에 놀러가신 엄마는 또 딸을 챙기십니다.

그냥 봄꽃 놀이로 즐기세요. 거기까지 가셔서 마르고 닳도록 자식 걱정 마시구요~

엄마 사랑해요.

 

 

 

 

 

 

고향 마을 술 익는 냄새가 부산 우리집까지 전해졌네요.

축제에 가시거든 꼭 한잔만 하셔요.

지난친 음주는 건강을 해칠 수도 있습니다.!!  이웃님들 건배~~~!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4. 11. 06:00 산 그리고 사람

고요한 산속에

물 흐르는 소리만 납니다.

가끔 지나는 새소리가 들리겠지요.

그곳에 혼자 동그마니 앉아 있었습니다.

작으면 어떤가요.

눈에 띄던 개별꽃.

 

 

 

 

봄이 와서 기쁜걸요~

산행하다가 만난 작은꽃 그래도 기쁩니다. 꽃이 피었음을~

마음에 가득 꽃이 피었음을~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4. 8. 06:00 풍경 기행

 

 언제 부터 인지 모르겠어.

 너를 만나기 위해

 꼭 만날 거라 믿으며

 한 해  두 해 .....

 시간은 자꾸만 흘러 가더라.

 드디어 노루귀 너를 만났어.

 다정 하지도 반가워 하지도 않는 너를

 나 혼자만의 기다림으로, 아쉬움으로 오래 오래 기다려 왔지.

 만나서 반가워 친구야

 여린 몸으로 봄바람을 세차게 맞고 있더구나.

 햇살 따스한 그곳에서 너를 가만히 들여다 본다.

 또 올게

 

 

 

 

 

 

나 혼자 만의 짝사랑 노루귀!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4. 4. 06:17 풍경 기행

 

-----------------------------휴롬 홈페이지에서-------------------------------

 

요즘 홈쇼핑을 보자면 거짓말 좀 보태서  사흘이 멀다하고 나오는 쥬서기가 있다.

휴롬.  주부들의 동반자 쥬서기이다.

굉장히 선풍적 인기를 한몸에 받는 이유가 깐깐한 이영애의 이미지 마켓팅도 한몫 했으리라.

음식과 건강, 교육,음악 ,책 ,그림,야생화, 영화

좋아 하는게 한두가지가 아닌 호기심 많은 아줌마

 풍경이는 그래서 갖고 싶은것도 많은 욕심꾸러기다.

친정 언니와 통화를 하다가

 " 응 언니 나 그거 갖고 싶은데 어찌 어찌 하다 보니까 못 사고 있다."

언니는 두말없이 내게 휴롬을 선물 해 줬다.

"이거 니 생일 선물이라 치고 해준다. 내가 ㅎㅎ 그러니까 김서방 한테 잘해라~

우리 제부 늘 건강 챙겨주고 알았지?!!!"

내 생일 선물 이라면서 그것도 두달이나 땡겨 주는 생일 선물이면서 김서방 건강 챙겨 주란다.

내 생일 선물 맞는건가?

미워 할 수 없는 언니의 사랑 덕분에 새벽에 일어나는 고통(?) 을 감내한다.

남편 출근하기전, 아이 학교 가기 전 열심히 쥬스를 갈아 먹인다.

쓰던 쥬서기가 있는데 버리기도....있는데 또 사기도....망설이는 내게 언니가 주는 사랑이다.

물론 퇴근해서도 대령한다.

쥬스는 갈아 먹는데 찌꺼기는?

특히 야채 쥬스를 간 날은 그것으로 전을 부쳐 주었다.

부드럽고 여러가지 야채로 부쳐진 예쁜 전.

쥬스도 먹고, 전도 먹고 음식의 무궁한 변신을 꾀 해 볼 참이다.

무한 음식 사랑, 무한 건강 관심이 낳은 수고의 굴레 휴롬이 내품안에 들어온 까닭이다.

 

 

 

 

 

 

 

 

 

 

 

 

 

 

 

 

 

 

 

생각지도 않은 선물이 제게 왔네요.

우연히 이웃님들에게도 선물이 올지 몰라요.

언제나 누군가의 사랑을 받고 계시는 아름다운 분들 이실테니까요!

포근한 봄날 보내세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3 4 5 6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