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3. 3. 05:04 풍경 기행

봄은 역시 꽃이 있어야 봄 답다.

매화가 피어난다.

구슬같은 봉오리를 매달고 있다가

환하게 웃는것처럼

입을 벌리고

매화가 피고 있다.

드디어 봄인가보다.

봄은 역시 꽃이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2. 25. 06:11 맛있는 레시피

쑥찜이래야 머 별개 없습니다.

그냥  햇 쑥을 씻어서 생콩 가루와 섞어 찜기에 찐다음

들기름을 넣고 살살 무쳐 주면 끝.

콩을 갈아서 콩가루와 같이 쪘네요. ㅡㅡ 생콩가루입니다.

맛은 봄을 입에 한가득 머무는 느낌?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영양 가득 특별한 반찬 이랍니다.

손으로 막 버무리면 나물이뭉쳐 질수 있으니 살살살 아시죠?

맛있는 하루 보내셔요. ^^ 봄의 기운을 받으셔요. ^^ 약이 되는 나물 같죠ㅋㅋ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2. 14. 05:30 풍경 기행

발렌타인데이라고, 제과점이나 빵집앞에 수두룩 하게 포장 된 초콜릿이 쌓여 있지만,

40이 훌쩍 넘은 아줌마에게 발렌타인 데이라는 달콤한 단어는 그냥 젊은이에게 행보해야 하는가 봅니다.

그냥 달달하 초콜릿이나 한알 우물 거려야 할까봐요.

우연히 길을 걷다가 만난 노란 꽃 한송이.

아직 네가 세상을 알기엔 너무나 혹독한 계절이란다 말해주고 싶지만

때 이르게 찾아온 꽃 한송이가 너무 반가운날입니다.

봄 마중.

이웃님 마음에도 설레는 봄마중이 시작 되었나요?

 

아니 벌써 !

민들레가 폈습니다.

-----해운대에서----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2. 5. 05:30 풍경 기행

남편과 해파랑길 달맞이 구간을 걸어 봤는데

봄은 이미 와 있었다.

살을 에이듯 추운 겨울이었어도, 시간은 또 우리곁에 영원이 머물지 못한다.

지난해 자랐던 마른풀아래 살며시 찾아든 봄, 이미 봄이 머물고 있었다.

서울 지역은 12년만에 내린 폭설이라는 보도가 있던 2월4일 부산 풍경은 봄날~

제대로 입춘이다.

어느새 봄이 우리곁에서 호흡하고 있는것을 우리는 깨닫지 못하였나보다.

아무리 추운 겨울인들 따뜻하고 포근하게 감싸는 봄을 이기지는 못할터,

살며시 숨어서 숨쉬고 있는 봄을 만끽할 일이다. 봄~! 입춘이다.

 부산 달맞이길 해파랑길 나무데크 구간이 이어져서 걸어본 입춘날  봄을 온몸으로 느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5. 9. 07:20 풍경 기행

 

 

 

 

 

 

 

화려한 봄날은 스러져 간다.

청춘이 소리없이 흘러가듯

 소용없는 약속의 시간

꼭 말로 하지 않아도 알아차리는 사랑

봄, 야속하게

 스러져가는 청춘인것을

 아픔 뼛속까지 스민다.

바람결에 떨어지는 꽃잎같은 이 내 청춘.

낙화, 봄이 스러져 간다. 나처럼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3 4 5 6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