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8. 4. 05:30 풍경 기행






중부지방엔 연일 폭우소식이 뉴스를 장식할때

부산은 쨍쨍한 햇볕에 맑고 무더운 날씨였지요.

잠시 볕이라도 피할 양이었는지 자동차 아래 배를 깔고 누운 냥이!

잠을 자다 길가던 풍경이를 스르르 눈을뜨고 보더니 조금 물러서서 다시 자리를 잡고는

또 배를 깔고 눕네요.

더이상 더위에 움직이기 싫은가 봅니다.

한가한 낮잠을 방해하지 말아야겠다 싶어서 황급히 자리를 떠나게 됩니다. ^^

가뿐한 하루 보내셔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수우도는 삼천포에서 배를 타고 35분쯤 들어 갑니다.

원래 정기선은 아침 7시 30분에 있대요.

저희는 산악회에서 예약을 해서 정기선 아닌 배를 이용하게 됐어요.

70명쯤 갔거든요.

수우도는 소가 앉아 있는 모양의 섬에 나무가 많아서 수우도라고 불렸대요.

일명 동백섬이라고도 불린답니다. 샤량도가 건너편에 보여요.

가서 보니까 정말 동백 나무가 많이 있었어요.

수우도 산행은마을 입구 선착장에서 바로 올라서서 걷게 돼요.

코스가 길진 않지만 기암 괴석이 많은 뒤편으로 갈 수록 볼거리가 많았어요.

물론 바위구간은 햇볕을 받아서 더욱 덥기도 했지만요, 멋진 바다 풍경을 보면 또 잊을만 했습니다.

점심을 먹고 걸어도 짧은 산행시간이기때문에 휴가처럼 여유로운 마음입니다.

은박산쪽으로 가면서 고래바위 해골바위를 지나 갈수 있어요.

바로 옆이 아니라 수십미터씩 갔다가 원점으로 와서 산행을 이어가야 합니다.

수우도 몽돌 해수욕장까지 내려오는데, 2시간 30분정도 밖에 걸리지 않아요.

산과 바다를  다 즐길 수 있는 수우도 산행은 요즘 딱 어울릴만한 곳입니다.

나갈배는 4시라고 했어요.

이제 신나게 몽돌 해수욕장에서 놀기만 하면 됩니다.

햇볕에 반짝이는 물빛이 너무 맑고 이쁜곳입니다.

작지만 우리끼리의 휴가 산행으로 수우도 대 만족입니다.

한시간이 넘게 등산복 입은채로 입수 퐁당거리고 놀았어요.

어린시절 처럼말이예요.

파도가 있으니까 원하는 방향이 아니라 해수욕장 가로 밀려 나기도 합니다.

파도 때문에 꿀걱 물이 입안에 들어오면 " 아~~~~~~짜!!! " 역시 바닷물이네요.ㅋㅋ

어릴때 강물에서 많이 놀았는데, 제가 살아 오면서 바닷물에서 이렇게 수영하며 노는건 최고 기록이었던것 같습니다.

아이들 데리고 바다에 가도 항상 그늘에 앉아 있거나, 안그러면 잠시 튜브를 잡아 주느라 들어간것 외에는

제가 이렇게 수영하며, 아이들 걱정없이 놀았던 기억이 없네요. 해변가에 샤워장도 있습니다.

모처럼 자유롭게 나만의 휴가처럼 산행과 바다 물놀이를 즐겼던 날이었습니다.

 수우도 몽돌 해수욕장에서 여름 휴가겸 산행 어떠실까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11. 21. 08:14 산 그리고 사람
부산 시내 버스 99번 종점 회동동에서 출발한다.
쌀쌀한 날씨에도 불구 많은 인파가 몰린다.
길따라 가볍게 나선 걸음 걸어보자.
회동동 수원지 한바퀴.
사실 한바퀴를 돌지 못하는것이 상현마을을 지나 전망대쪽으론 공사 구간이라 입산 금지.
상현마을에서 오륜대를 거처 금정구청-온천장까지 5시간  이상은 족히 걸을 수 있다.
특히 수원지 물길을 따라 시시각각 다른 풍경을 볼 수 있다는 장점.
쌀쌀함에 따스한 햇볕을 따라 걷듯 가볍게 걷기. 무리없이 걸을수 있다.
대부분 평지를 걷듯 산책로처럼 걸을수 있어서 그런지 가끔 구두를 신은 데이트족들도 만난다.
휴일이라 가족단위로 걷는 사람들도 많다.
금정금청을 지나 온천천 산책로는 가을을 가득 담고 흐른다.





'산 그리고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1128 보성 오봉산  (27) 2011.11.30
해가 두개? 순천만 낙조  (14) 2011.11.29
불이야!!!  (11) 2011.11.19
괴산 중대봉-문경 대야산  (26) 2011.11.14
못다한 단풍이야기  (11) 2011.11.10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7. 19. 08:26 산 그리고 사람

일요일 모처럼 해가 쨍쨍한날
여기에 간다. 저기에 간다...설왕설래 계획이 빗나가고,
나의 영원한 동지 남편과 길을 나선다.
집에서 가까운 대운산 산행을 위하여.
주차장에선 이미 만차, 내원암에서 행사가 있는지 절복을 입은 아낙네들은 봉고차로 휘리릭~
차를 2주차장까지 내려다 놓고 산행을 시작한다.
주차장 진행방향 왼쪽으로 바로.


그늘로 갈수있고, 사람이 많이 북적이지 않는 코스고,
또 여유롭게 많이 걸을수 있으니 욕심을 내 보았다.

몇몇 사람이 뒤쫓아 왔지만  어느새 뒤처졌는지 소식이 없다.
 제일 먼저 만난 녀석은 도마뱀.


안내판이 잘 설치되어있는데, 길을 모르는 사람일 경우 그냥 만보농장쪽으로 하산할 수도 있는 갈림길들이 여럿이다.
아니면 장안사쪽으로 하산할수도 있다.


 

 

 

 



날씨가 좋으니 멀리 울산 장생포까지도 보인다.
아침에 게으름 피운 덕분에 도시락을 안싸고 가볍게 컵라면, 바나나, 약간의 커피, 토마토만 가지고
무거운 배낭도 안메고 걸으니 호사스런 산행이었다.
그늘로 걸을수 있으니 더위도 참을만 하다.
정상에서는 어쩔수 없이 햇볕에 노출이 되어야 한다.
하산길도 조금만 수고를 한다면 계곡을 끼고 계속 그늘로 하산을 할 수 있다.
6시간의 산행도 긴줄 모르고 가볍게 한 하루다.

집에서 가까운곳에 요런 산행을 즐길수 있는곳이 있으니 얼마나 행복한가,
계곡에는 아이부터 어른들로 넘쳐난다.
물이 찹기로 유명한 대운산 계곡,,,, 더위를 이기는 한가지 방법,
대운산 산행 많이들 하셔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