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통영하면 한국의 아름다운길~ 동백꽃길이 생각 나진 않으실까요?

도남관광지를 지나 박경리 기념관을 지나면서 가본 달아공원.

다도해를 눈으로 직접 보며 실감 할 수 있는곳이지요.

살짝 안개가 껴서 아쉬웠는데, 지금은 오전시간, 아~ 석양이 보고 싶네요.

케이블카도 타고 동피랑 벽화도 보고 그러면서 오후 시간이 됐는데

남편보고 나~ 달아공원 석양 꼭 보고 싶다~ 그랬더니 그럼 가지 뭐~ 하면서 왔던길 도로 되짚어 달려가 주는 남편님~

이제 막 해가 지기 시작하고, 모여든 사람들은 모두 바다를 향해 서 있었지요.

달아 공원은 코끼리 어금니를 닮은 지형때문에 유래 되었는데, 지금은 달구경 하기 좋은곳이란 뜻으로 쓰인대요.

아름다운 석양은 짧게 아쉬움을 남기며 섬 넘어로 사라집니다.

아쉬운 발길, 음음 잠깐 이 여운을 느껴야 하는데, 아구~ 날씨가 너무 춥습니다.

우짜겠어요~

달아공원 주차장에 카페가 하나 있어요. 달아마루카페.

바다 조망도 아주 예쁜곳, 인테리어는 별로 안 예쁜데, 조명등 하나 맘에 듭니다.

커피는 그냥 평균정도의 맛.

조망 하나로 승부하는듯 해요.ㅋㅋ

통영 제 4경 달아공원의 석양을 봐서 기쁜 날이었어요.

기쁨 같이 하시죠~~~!!!

 

 

 

 

 

 

 

 

 

 

 

 

 

 

 

 

 

 

 

 

 

 

 

 

 

 

 

 

 

 

 

 

 

 

 

 

 

posted by 산위의 풍경

달맞이에서 송정 방향으로 가다보면 맨 마지막 봉우리에 정자가 하나 있는 공원이 있어요.

바로 해마루 공원이지요.  2005년 APEC 경재 지도자회의를 성공적으로 마친 해운대에

해를 처음으로 맞이하고 더 넓은 세계를 향해 도약하고 전진할 것을 새롭게 다짐하는 계기를 마련하고

망망대해를 보며 장대한 포부를 갖게 할 수 있는 이곳 산마루에 해마루 공원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주차는 대여섯대 할 수 있게 되어 있구요.

나무 계단을 따라 봉우리로 오르게 되어 있습니다.

오를때는 무지 더운 느낌이더니, 정상에 정자에 올라서면 시원한 바다 바람이 맞아 줍니다.

해운대 청사포와 송정 해수욕장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전망 좋은 곳이지요.

이곳에서 뜻하지 않은 토끼 부부를 만났어요.

정자에서 바람을 쐬고 내려오는데, 나무 계단 밑에서 뭔가가 움직여요~

"뭐지? "

계단을 조금 더 내려와서 뒤돌아 계단홈을 보니, 세상에 귀여운 토끼 부부가 있어요.

한녀석은 도망가고, 조르르 또 따라가며 풀을 뜯고 있네요.

" 털옷입어서 덥겠다. 그늘에 잘 숨어 있어라~"

귀여운 토끼들이 풀을 뜯는 동안 한참을 바라 보았습니다.

어릴적 토끼를 키웠는데, 매일 씀바귀 잎이나 민들레잎을 따다 주기가 귀찮을때도 있었어요.

그럼 슬쩍 아카시아 잎파리를 따다 주기도 하고, 엄마 몰래 밭에 배추잎도 갔다 주곤 했어요.

잠깐 추억에 젖어 보았네요.

건강하게 잘 컸으면 좋겠어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6. 15. 06:00 산 그리고 사람

 

 

 

여수 엑스포가 열리면서 남해 고속도로는 주말에 가지 말라~는 산악회의 공공연한 공지가 있지요.

되도록이면 중부나 영남 알프스 쪽으로 돌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여수 엑스포 사람많고 볼거리도 많은데, 주말엔 역시 산으로 가는 풍경.

이번엔 여수 돌산 종주길에 따라 나서 봅니다.

돌산대교앞 휴게소에서 부터 바로 돌산 대교를 건너 돌산 공원으로 오르며 시작 되는 돌산 종주길입니다.

돌산 공원에 오르면 돌산 대교를 조망하는 시원한 전망이 펼쳐지지요. 자 종주를 시작하자마자 돌산공원을 지나 걷다보면 잠시 길이  헷갈릴 수 있겠는데, 리본이 달려 있을테니 뒤에 오시는 분들은 조금은 덜 힘들것 같네요. 학교가 보이는 대숲쪽으로 내려서서 마을을 지나 다시 돌산 종주길이니까, 요부분만 조심하면 그래도 길 찾긴 쉽더라구요.

한고개 넘어서 두고개 넘어서 세고개 넘어서..... 100m~300m 고지를 넘나드는 그리 높은 산은 아닌데 체력은 엄청 소요되는 구간입니다.

돌산대교부터~작곡재까지 20km 넘는 길을 걷습니다.

식수와 간식 준비를 많이 하면 좋겠지만 내려 섰을때 아예 해발 5m   정도, 가까운 가게에 들러 보충 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대미산 구간을 지나면 내려서도 가게는 없음으로  이전 무슬포 해양수산 과학관을 통과 할때이전까지 준비를 하는게 좋겠습니다.

산행 내내 올라서면 보이는 바다 풍경에 탄성도 지르고, 역시 다도해는 다도해구나 하는 작디 작은 섬들이 올망 졸망 바다에 동동 떠 있는듯 펼쳐져 있습니다.

소미산 오르는길 숨차서  헐떡거리며 오르니 대미산은 어쩔꼬 햇지만 대미산은 소미산에 비해 양반입니다. 오르는길 편히 오를 수 있어요. 다만 계단이 많다는점.

동굴을 하나 지나는 완전 돌벽으로 통과해요. 깜깜해요. 렌턴을 준비 한다면 잠자는 박쥐도 볼 수 있어요. 옆으로 우회하는 길도 있지만요.

소미산, 대미산 꼭대기에 정자가 있어요. 시원하게 조망 할 수 있습니다.

봉화산,  봉수대라는대 돌 무덤 처럼 돌만 둥그렇게 쌓아져 있습니다. 

대미산 지나 본산~ 작곡재 까지는 지리하게 걸어야 합니다.

본산으로 가기전 고인돌 이 있는데, 엄청 큰 돌이 어떻게 옮겨졌을까? 궁금해 하면서 재를 하나 넘고나면 본산으로 올라 서야 하는데 그냥 아까 재에서 내려서길 바랬는데....

하도 여럿 봉우리를 오르고 내리고를 반복 하다보니 체력이 소모 되어서 걷기 싫어지려고 해요.

언제쯤 끝날까? 얼만큼 남았을까? 지친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무렵이면 이제 7시가 넘는 시간이 됐네요. 오늘은 요기까지....대장님 말씀에 안심 푹 하며 내려섭니다 작곡재.

기껏 내려서서 버스를 탔더니, 우리가 하루종일 걸었던 21km 넘게 9시간 걸었는데, 20분만에 원점 돌산대교에 내려 줍니다... 허무해라~ ㅋㅋ

안개가 껴서 조금은 아쉬웠지만, 오랜시간 장거리 걷느라 힘들었지만 바다풍경에 빠져서 조망하다보면 힘든거 가끔 까맣게 잊습니다.

엑스포 가시거든 달랑 엑스포만 보고 오시지 말고, 돌산 종주길 구간별로 선택해도 될듯 하니까 가볍게 여유있게 걷고 오세요.~~~

 

 

 

 

 

 

 

 

 

 

 산행하다 만난 누렁이

 

 

 

 

 

 

 여수에서 굴 생산지 안굴전 마을

 

 거북섬

 

 

 

이 동굴은 낮에도 매우 어둡습니다. 렌턴을 켜야 박쥐를 볼 수 있어요.

 

 

 

 

 

 대미산 산성 여기서 조망이  가장  좋습니다.

 

 

 

 

 

 

 

 

 

 물이 흘러 섬이 되는 곳은 많이 보셨을텐데, 도로에 갖힌 섬...어떤가요?

 이번 산행의 마지막 작곡재.

지쳐 사진 찍기도 싫었나 봅니다.ㅋㅋ 흔들렸네요.(9시간 걷고 나서...)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6. 20. 22:19 산 그리고 사람

해운대 장산에 올라서면 가장 전망 좋은 곳이 옥녀봉, 중봉,정상이다.
특히 광안대교가 통째로 보인다는 장점이 제일이다.
장산에 오를 때마다 시원스런 풍경에 감탄 해 맞이  안는다.
휴일의 장산~
북적대는 인파가 도심의 휴양지 장산의 장점을  대변해 주는것같다.

 


너덜 지대도 여러곳있다.

'산 그리고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짙어지는 여름색 녹색  (14) 2011.06.24
장산에 꽁꽁 숨은 맛집 안동댁  (6) 2011.06.22
엉겅퀴---가시의 유혹  (16) 2011.06.20
아버지 나 왔어!  (2) 2011.06.17
신흥사~설악공룡능선 ~천불동계곡  (16) 2011.06.07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