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구봉산이 올려다보이는 주차장에 버스가 도착했을때, 빗줄기를 뿌리고 있는 날씨,

베낭에 덮개를 씌우고 우비를 입고, 가져간 카메라는 우중에 촬여오 못할것 같아 베낭에 집어 넣어버리고,

이번 산행 기록을 할 수단은 방수팩에 넣은  휴대전화뿐이었어요.

구봉산을 향해 걷는데 단 1시간을 못 걷고 입었던 우비와 안경까지 벗고 말았습니다.

땀이 차고 덥고, 안경은 앞이 안보일정도로 뿌옇게 되고, 이번산행은 총체적 난국입니다.

비 맞기는 정말 싫어 하지만 앞이 안보이니 어쩔 수 없고, 더워서 우비를 입고 걸을 수가 없어요.

일단 정리를 하고 나서 다시 걷기 시작합니다.

최근 유행하는 다이어트, 고지방다이어트를 하면서 탄수화물을 안 먹었더니

산행초반 급격한 무력감이 엄습합니다.

다리에 힘도 풀리고 걷기도 싫어집니다.

산행하면서 걷기가 싫다니......그렇지만 정상을 향해 가야하지요.

구봉산은 아홉개의 봉우리를 지나는 산행으로 작은 봉우리들을 오르는 재미가 있는 산행인데

정신을 차리지 않으면 봉우리 표시를 못보고 지나갈 수 있습니다.

구봉산 일봉은 산행 진행방향보다 아래에 있어서 내려갔다와야 해서 그대로 통과를 해버리고 2봉을 향해 걸었습니다.

오르는 길는 위험한 곳엔 철로된 손잡이들이 있어서 안전장치를 해 두었지만, 곳곳에 부서진 곳이 있어서

시설정비가 필요해 보입니다.

구봉산의 매력은 구름다리에서 최정점을 맛볼 수 있습니다.

비가 그치면서 운해가 갈라지며 드러내는 구름다리는 대단했습니다.

고도가 높다보니 바람도 엄청 불어서 구름다리 지나가는 동안 추웠습니다.

 

공중에서 바라보는 구봉산의 모습, 아찔한 맛도 나네요.

그렇게 멋진 구봉산 구름다리때문에라도 꼭 한번 가볼만한 곳인듯 합니다.

이제 출출하니, 점심을 먹고 가야겠지요.

버터에 구운 삼겹살과 김치, 방울토마토등 간단한 식사를 마치고 경치를 보는데 빠졌습니다.

비가오는날은 귀찮기도 하지만, 이렇게 멋진 운해속 산너울을 보는 기분이 있습니다.

올라오지 않으면 절대 볼 수 없는 모습이지요.

방수팩에 담은 휴대전화로 찍어서 사진들이 부옇지만, 눈으로 직접 보았던 산의 풍경, 그것이 하나의 추억으로  쌓이는 것이지요.

이제 정상을 향해 가는길, 점점 단풍의 모습들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이제 단풍이 시작되었네요.

정상쪽으로는 제법 단풍이 들어서 또다른 기쁨을 주네요.

구봉산 정상을 지나고 나서 하산길은 지루하지 않을 만큼 틈틈히 짬짬히 산행의 묘미를 맛 볼 수 있는 곳입니다.

아기자기한 올내림,  산행을 시작할때부터 마칠때까지 알찬 산행을 할  수 있는 곳이네요.

구봉산 산행,  진안의 알찬 산행중 한곳으로 기억될 듯 합니다.

기분 좋은 산행, 가을 산행지 좋은곳 진안 구봉산 산행이었습니다.

산행은 10월 8일 다녀온 산행입니다.

 

 

 

 

선명한 사진은 비가 그친후 청산 산악회 산행 대장님이 찍어주신 사진~~

 

 

 

 

 

 

 

 

 

 

 

 

 

 

 

 

 

 

 

 

 

 

 

 

 

 

 

 

 

 

 

 

 

 

 

 

posted by 산위의 풍경

정병욱 가옥에 들렀다가 너무 배고파서 찾은집.

정병욱가옥을 찾느라 네비게이션을 켜고 갔는데, 주변에서 헤메게 되었어요.

식당앞 배추를 절이고 있는 아주머니한테 여쭸더니 친절히 가르쳐 주시네요.

그래서 들어갔던 곳.

광양 맛집이라고 할까요?

두사람 식대치고는 많이 나온.ㅋㅋㅋ 엄청 먹었거든요.

국물이 맑은 조개탕이 나오는데, 시원하고 맛있더라구요.

회덮밥까지,털게장정식에다가 회덮밥까지 둘이서 삼인식사를 하느라 식대좀 엄청 나왔던 식당.

여행의 대미를 장식한 먹방으로 식사를 마치게 되었지요.

정병욱 가옥은 일요일이라 굳게 문이 닫혀 있어서 들어가지도 못하고 밖에서 원고가 숨겨졌다는 마룻바닥만

유리창 너머로 들여다 보고 왔네요.

윤동주시인의 유고시집이 이곳아니었으면 세상밖으로 나오지 못했겠지요?

 

 

정병욱 가옥, 예전엔 여기가 양조장이었다고 하지요?

 

 

윤동주 유고 보존 정병욱 가옥

 

색깔 다른 마룻바닥이 원고가 숨겨졌던 곳이라고 하네요.

 

 

 

 

 

 

 

 

 

시원한 조개탕

 

 

 

 

 

 

 

 

 

 

 

 

 

 

 

 

 

posted by 산위의 풍경

 동정마을에서 출발해서 적대봉을 지나 내동마을까지 가는 코스의 산행이다.

예전같으면 배를타고 들어가야 할 곳이지만, 이젠 대교가 생겨서 차를 타고 바로 갈 수 있다.

고흥 하면 바로 우주발사대 , 그리고 소록도가 생각난다.

적대봉 산행시간 4시간 걸렸다. 산행거리는 약 7.4KM정도이다.

동정마을에서 마을회관앞 보호수를 지나 들머리를 찾아 들어간다.

산으로 들어서는 길은 사납지 않고 부드럽게 호흡조절하며 걸을 수 있는 길이라 편안하다.

1시간 30분 정도면 적대봉에 오를 수 있다.

산꾼들이 따뜻한 양지에 앉아 식사들을 하느라 드문 드문 무리를 이루고 있다.

한쪽은 바람맞이라 춥지만 다른한편은 양지바르고 바위 너덜지대라 따뜻하다.

자리가 넓지 않기때문에 차라리 조금 더 지나 갔으면 갈림길에 넓은터가 있는데, 그걸 모르고, 좁은곳에서 먹느라 삼삼오오 무리를 지었다.

필자는 보온통에 가져간 고구마 카레로  멋진 바다풍경과 산을 보며 즐거운 식사를 했다.

이보다 더 행복하고 맛있는 밥상이 있을까?

가장 행복하고 좋아하는 시간이다.

다시 앞으로 가야하는 시간. 이제 계속되는 능선걷기는 편안하다.

걸으며 지나가면서 단풍을 봤다.

기대도 안했는데 의외로 단풍군락이 멋지다.

한창 예쁘게 든 단풍, 입동이 지나서야 보게됐다. 올해 최고로 예쁜 단풍을 직접 본 산행이다.

적대봉을 지나 걸으면서 억새도 보았는데, 단풍 군락을 지나고 나면 또 멋진 암릉구간도 지난다.

높지 않은 산 하나에 이렇게 다양한 즐길거리 코스가 있을줄은 몰랐다.

높아서 힘든곳보다는 적당한 산행에 이렇게 멋진 조망도 즐기고 억새와, 단풍 , 암릉구간까지 한꺼번에 즐길 수 있는곳.

적대봉이 마음에 딱 든다.

비록 부산에서 조금 멀지만, 그만큼은 시간투자, 의미가 있는곳이다.

즐거운 산행하기 고흥 거금도 적대봉 산행이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7월 여름 뜨거운날 친구 딸아이가

태권도 캠프에 참가하게 되서

무주까지 동행하게 됐었다.

태권도원은 그야말로 태권도전당이다.

넓은 대지에 녹지공간과 백운산 기슭의 젊은 기운이 가득한곳에 자리하고 있다.

무주군 설천면.

그곳엔 우리나라의 상징 무도 태권도원이 태어났다.

9월4일 개원하는 태권도원이다.

태권도원에서의 여러 행사를 페이스북에서 자주 본다.

앞으로의 태권도원의 행보도 기대된다.

우리나라를 태표하는 태권도의 공간,

이미 많은 외국인이 다녀가고 있다.

숙소도 고급호텔못지 않은 훌륭한 시설이다.

인근에 반딧불이 랜드와 나제 통문이 있다.

그사이에 태권도원이 있는셈이다.

 

 

 

 

 

 

 

 

 

 

 

 

 

 

 

 

 

 

 

 

 시원한 분수

 

 태권도원 곳곳이 산책로도 너무 예쁘고 좋다. 요즘처럼 선선하면 더 좋을 산책로.

 

 

 저쪽의 자작나무가 자라면 정말 정말 예쁘겠다.

 

 전라북도 점프샷 인증 이벤트에서,,,,,,커피키프트콘 당첨~~ 두둥!

 

 

 

 

 

 

 

 

posted by 산위의 풍경

해남 달마산.

부산에서 가자니 참 시간이 많이 걸리네요.

그래도 한번 꼭 다시 가보고 싶었습니다.

몇년 전 갔을 당시는 바위 암벽을 너무나 무서워 해서 힘들었던 산행.

게다가 비까지 오니 미끄럽기도 하고,

일면식도 없는 산악회에 그저 산이 좋아서 따라 갔었다가

혼자 산행하느라 무던히 애쓰던 기억이 납니다.

이번 산행은 이제 전문 산꾼으로  갈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길을 나서 봅니다.

부산에서 해남까지 네시간이 넘는 가는 시간.

산행 진행 다섯시간.

부산까지 돌아 오는데 다섯시간. 차가 많이 밀리니까 돌아오는데 시간이 더 걸리네요.

하루종일 걸린 산행이었지만 날씨도 좋고, 기분 좋은 산행을 할 수 있었습니다.

그 만큼 산행이 익숙해지고, 바위 암벽 산행의 두려움을 극복해 내니까, 후련한 산행을 할 수 있더라구요.

전에 갔던 산행의  반대 방향으로 산행을 합니다.

전에는 미황사쪽으로 하산을 잡았었는데,

이번 산행은 미황사에서 출발합니다.

미황사에서 출발하면 40여분간 꼴딱 오르는 시간이지만 이시간만 지나면 산행시간이 훨씬 수월합니다.

해남 달마산 정상을 45분여 만에 올라서 점심을 먹고 산행을 계속합니다.

가야 할 구간이 많이 남았으니 지체 하면 안 되겠네요.

바위, 능선을 지나가면서 암봉들의 조형이 너무 멋집니다.

관음봉까지 종주를 한 다음 임도를 만나서 하산으 해야 하는데,

휴대폰 앱 카디오 트레이너의 지도를 보면서 하산 방향을 이야기 했더니

 산악회 산대장은 나와 반대 방향으로 하산을 해야 한단 이해를 못하겠네요.

나혼자 다른 방향으로 갈 순 없으니 따라 갈 수밖에 없는데요.

결과는 어땠을까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제가 가려던 방향이 맞았습니다.

우리는 열나게 돌아서 돌아서 하산 지점에 도착 했다는거.....

그 산대장님은 전문 산꾼이 아니라 동창들 산악회 산대장님이라 잘 모르시는가 봅니다.

담에는 꼭 제가 가려던 방향대로 끌고 가야겠다는 생각도 해 봅니다.ㅋㅋ

남의 산악회 가서 제 주장을 할 수 없어 따라 갔더니...에고야 임도에, 포장된 콘크리트길 한시간 넘게 걷느라 시간이 엄청 걸렸답니다.

관음봉을 지날때 만났던 야생화 .

너무 반가웠던 봄꽃, 산자고 야생화. 이런 좋은 기분은 산행의 즐거움을 더해주는 한가지 입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