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3. 23. 05:30 풍경 기행

 

 

 

 

 

 

수영 삼매경에 빠지다 보니

새벽에 수영장 가는 고달픔쯤은 간단히 무시 할 수 있습니다.

 발차기 부터 시작한 수영.

이제 자유형,배영, 평영을 넘어 접영을 하고 있으니까요.

접영은 처음 물타기라고 해서 물에서 웨이브 타듯이 몸을 미끄러지듯 나가는 것 부터 시작 합니다.

그담은 한 팔 접영이라고 해서 자유형 하듯이 한팔은 물 밖으로 뻗었다가 물에 넣으면서

왼팔은 오른팔 돌아 오면서  밑으로 물을 누르듯이 넣어줘야 양팔이 같이 물타기 하듯 웨이브가 되면서 숨쉬기를 할 수 있습니다.

그다름엔 양팔을 교차로 한팔씩 배워 나갑니다.

연습을 하다보면 양쪽 팔을 해보고 싶은 욕심이 생기지 않겠어요?

그러다 보면 접영이라는 수영 영법이 이루어 집니다.

접영이 쉬운게 아니더라구요. 허리를 꺽으며 웨이브를 줄때 가슴이 가장 아래 있으면, 엉덩이는 가장 위에 있어야 하거든요.

자 이것을 좀더 여유롭게 할 수 있는 도우미가 있지요?

바로 오리발 인데요, 발에 신으니까, 마치 제가 백조,,,,아니 아니 오리가 된것 같아요.

두둥실 엄마 오리처럼 물위에 떠서 슈우우욱~~ 나가니까 말입니다.

쉽고 재밌는 오리발. 요걸 하니까 수영이 너무 쉬워 집니다.

근데, 오리발 신고 하다가 벗으면요~ 마치 맨땅에 헤딩 하는것 같다는.ㅎㅎㅎ 앞으로 전진이 잘 안되는 느낌이 듭니다.

오리발, 요거 아주 재밌는 물건 이더만요.

풍경이 예쁜 오리발 장만 했으니 앞으로 수영 좀더 신나고 재밌게 할 수 있겠죠?

기장 생활 체육 센터에 많이 많이 등록 하러 오세효~~~~~~~@@@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6. 22. 11:45 산 그리고 사람
도시락 싸기 귀찮은날 장산에 오르면 장산 마을에 먹을거리들이 넘친다.
오리,염소,백숙, 수육에 칼국수까지..
남편친구분들과 잠깐 오르고 맛집을 찾았다. 고기도 푸짐하고 넘치는 푸성귀 인심은 너무 좋다.
(방아나 육모초까지 쌈꺼리로 내 주신다.)
모자라는것은 자꾸 리필해 주신다.  시골 촌 된장 같은 쌈장도 맛있다. 4인상 수육₩50,000  (사실 달라는대로 준다.) 남자분들이  생탁을 시켜  한잔 했더니 뱅글 뱅글~ 시원한 맛으로 자꾸 먹었다간 술취하기  딱좋은 메뉴. 조심할 일이다.  배부른 점심을 먹었다.
백숙을 먹고 싶었는데 시간이 1시간 이상 걸린단다. 백숙 먹고 싶은분은 051)703-1923 전화해서 예약 하는게 좋겠다. 휴대 전화는 통화가 잘 되지 않아서 올리지 않기로 한다.

 

 

 

 


'산 그리고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등산 장비의 색다른 쓰임.  (14) 2011.07.05
짙어지는 여름색 녹색  (14) 2011.06.24
장산의 전망은 뭐니뭐니 해도 광안대교  (8) 2011.06.20
엉겅퀴---가시의 유혹  (16) 2011.06.20
아버지 나 왔어!  (2) 2011.06.17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