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4. 3. 5. 05:04 영화in screen

 겨울이 다가기 전에 보려고 했던 영화 겨울왕국.

살금 살금 다가온 봄소식에 꼬리가 밟힐 즈음에 보게 되었네요.

애니메이션 영화는 남편과 보기엔 살짝 눈치가 보이기도 했는데,

김연아 선수의 의상이 겨울 왕국 엘사여왕의 옷과 닮았다고 하길래 궁금 했거든요.

학교 O/T가 오후에 있으니까, 오전중에 보고 가면 될듯 해서 길을 나섰습니다. 2014.02.23.

겨울왕국, 많은 관객이 본 영화이고 상영한지 시간이 좀 지나서 그런지

관객은 그렇게 많지 않은 시간이더군요.

엘사와 여동생은 사이좋은 자매로

언니의 마법으로 눈사람을 만들며 즐거운 시간을 가지곤 했는데,

두려움을 느끼면 마법이 더욱 강해 진다는것을 안 엘사.

마법을 다스릴줄 몰라 당황하고, 동생의 부상을 알게된 왕과 왕비는 엘사를 가두고

동생과 접촉하지 못하게 하며 성문을 닫아 걸고 삽니다.

점점 성장하는 동생도 언니 엘사가 왜 자신을 멀리 하는지 알지 못합니다.

배를 타고 길을 나섰던 왕과 왕비가 큰 파고에 휩쓸려 화를 당하고

엘사가 여왕으로 등극합니다.

맨손으로 만지면 얼음으로 변하는 통에 엘사는 당황하게 되고,

엘사가 화를 내면 모두 얼음으로 바껴 버립니다.

여왕의 즉위식에 온 이웃나라 왕자는 동생 안나에게 접근해 결혼약속을 합니다.

언니에게 오늘 만난 왕자와 결혼하고 싶다는 이야기를 한 안나.

엘사는 말도 안된다며 허락하지 않는데요,  성이 얼음으로 변해 가는군요.

자신때문에 안나가 위험해 질지도 모른다고 엘사는 성을 떠납니다.

엘사가 지나가면 모든게 얼음세상이 되어 버리는현실.

엘사를 찾아 나선 안나는 역경중에 엘사가 있는곳을 찾아가지만 엘사는 성으로 돌아오길 거절 하네요.

엘사때문에 가슴에 얼음이 박힌 안나.

그녀가 죽을지도 모르는 상황.

안나와 결혼하려던 이웃나라 왕자는 왕위에 눈독을 들였던터.

이래저래 두 자매에겐 위기군요.

엘사는 안나걱정을...안나는 엘사 걱정을...

두자매의 사랑은 어떤 끝을 보게 될까요?

애니메이션 영화로는 드물게 우리나라에서 1,000만 관객을 넘었다고 하는 겨울왕국.

얼음을 다룬 애니메이션이지만 사랑이 있는 영화라서 따뜻하게 느꼈던 걸까요?

한편의 동화. 기분좋은 동화를 보는것 같은 즐거움.

시간되면 다시한번 보려 합니다. 기분 좋은 하루 보내셔요~

 

 

 영화친구 박스오피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4. 2. 17. 07:32 풍경 기행/나도한마디

야생화를 무척 좋아 합니다.

산행하면서 만나는 야생화가 힘든줄 모르게 산행을 하게 할때가 한두번이 아니지요.

요즘 블로그에 자주 만나게 되는 꽃이 복수초입니다.

시기적으로 복수초가 필 철이기 때문이지요.

지인이 복수초 자생지를 아시기에, 따라 나선길.

설레는 맘으로 한달음에 올랐습니다.

그런데, 막상 가서 보니. 실망.

저는 산중에서 주머니에 손을 넣고 서성였습니다.

사진을 찍을까? 말까?

제게 이런 고민을 안겼던 장면은....

그곳에 다른 야생화 작가들이 사진을 찍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깨끗한 사진을 찍기 위해서 복수초 밑의 검불들을 싹 싹 끌어 내어

꽃이 드러나게 해서 사진을 찍고,

더 나가서는 복수초 밑에다 아이스박스에 가져온 얼음을 깔고, 사진을 찍고 있드란 것이었지요.

물론, 보여지는 사진 잘 찍고 싶은 욕심 누구나 있지요.

사진 작가라고 이름 걸려 있는 사람이라면 더욱 그렇겠지만.....

정말 설란, 복수초를 찍고 싶었다면 산중을 찾아가서 찍어야 하는 노력쯤은 해야 하지 않나요?

양지바른곳에 피어난 복수초를 .....

야생화, 그곳이 정말 노랗게 흩뿌려진 꽃밭처럼 자리했던 곳이었는데,

점점 사라지고 있다고 안타까워 하시는 지인은.....

할말을 잃고, 바라보고 계셨습니다.

 저같은 초보, 그냥 무작정 야생화를 좋아 하는 사람은 아연실색하는 장면이었습니다.

혹시?

그동안 내가 이쁘다고 사진보고 좋아 했던 사진들이 저렇게 찍혔던건가?

설마 아닐거야 아닐거야~!!!

정말 꽃을 사랑하는 야생화 작가라면 저렇게 하진 않을거라 믿고 싶습니다.

휴!

손대지 않은 복수초를 찾아 대충 만나고 왔다는 사실만 기억하고 기뻐하며

오늘 본  모습은 다시 일어나지 않길 바래 봅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9. 1. 05:30 풍경 기행

 

카카오 스토리에 친구가 올린 사진.

빵터져서 올려 봅니다.

시원한 9월 맞으셔요.

블로그 이웃님들 시원한 하루 보내셔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