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4. 2. 25. 16:41 풍경 기행/나도한마디

 

 

 

 

 

 

 

 

헌혈.

또 헌혈 할때가 되었군요.

혈액원에서 문자가 두둥 뜨는걸 보니.

지난번 헌혈땐 아예 등록회원으로 가입을 했거든요.

필요한 사람에게 도움되는일, 헌혈.

헌혈을 하고 싶어도 무서워서 또 체중이 안되서,

그리고 건강상의 이유등으로 하고 싶어도 못하는 경우의 수가 있지요.

헌혈을 할 수 있다는것은 그만큼 내가 건강하다는 반증이기도 하니까

보람있고, 뿌듯하게 하실 수 있을거예요.

처음엔 무섭지만, 따끔한 주사 맞는 정도만 생각하시면 됩니다.

문진하고 번호표 뽑고 순서를 기다리시면 됩니다.

 글쓴이는 퇴근시간이 6시이기때문에 해운대 헌혈의 집을 나가려면 바쁘게 나가야 합니다.

헌혈의 집 퇴근시간은 공휴일, 일요일은 오후 6시까지입니다.

전혈은 오후 5시 30분까지 접수를 하셔야 할 수 있답니다.

남편에게 도움을 요청 했지요.

군말 없이 동행해 준 남편 고맙습니다.

덕분에 헌혈.

또 한번의 봉사를 할 수 있었네요.

이제 NO.6 번재 헌혈이네요.

처음이 어렵지, 시작하니까 계속 할 수 있네요.

앞으로도 헌혈 쭈우우욱~~~ 이어 가야겠어요.

여러분도 용기를 내어 보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