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4. 1. 28. 06:00 풍경 기행/나도한마디

겨울철 산행에 가장 필요한게 뭘까요?

아무래도 추위에 대비한 방한이 아닐까 싶어요.

저는 이번에 등산화를 마련해야 했는데,

전에 신었던 트렉스타 등산화를 창갈이를 해야 하는데, 한 2주정도는 넉넉히 잡아야 하는게 흠이라

아직 창갈이를 못하고, 대신 하나 더 사서 번갈아 신기로 했어요.

이번에는 켐프라인의 블랙스톰으로 마련을 했지요.

오랫만에 남편과 또 커플 등산화를 마련했네요.ㅋ

목이 약간 길면서 창도 약간 높아서 눈길에 걸어도 끄덕 없을것 같아요.

제가 3번 눈산행을 다녀왔는데, 발 시리지 않고 좋았어요.

히말라야나 에베레스트 산행 갈때처럼 정말 등산화에 아이젠 박혀 있는걸 신을게 아니라면

겨울철 등산화 이만하면 충분 할 것 같은 생각이 드는데요,

 

눈길엔 반드시 아이젠과 스패치도 필수 아이템입니다.

스패치, 요게 꼭 눈길에 가야만 필요할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발목에 추위도 막아주고요, 눈이 녹은 질퍽한곳을 갈때는 물이 튀어 바지를 적시는것도 막아주지요.

제가 왜 이 말씀을 드리냐 하면, 저도 스패치를 사 놓고 거의 사용하지 않았던 사람중에 하나 였는데요,

겨울 등산바지를 통이 좁은걸 사서 멋내다 얼어죽는다는 말처럼

통이 좁아서 등산화를 덮을 수 없으니 걸을때마다 눈이 튀어 들어오는걸 어쩔 수가 없더라구요.

그걸 막는게 스패치지요.

만약 스패치 없이 계속 눈이 신발속으로 튀어 들어간다면

장시간 조금씩 튀어 들어간 눈도 녹아서 발을 질척하게 적실것이고, 그러다보면 발에 체온이 떨어지고, 얼고,,,

이중 삼중의 고통을 맞이 하게 될지도 모릅니다.

제가 겨울철 산행에 가장 중요점은 방한이라고 말씀 드렸어요.

도시락, 식수, 간식 꼭 필요하고, 해가 빨리 진다는것도 명심.

등산화는 약간 높은게 찬 기운을 직접적으로 닿지 않아서 도움이 되는것 같아요.

겨울에, 캠프라인 등산화를 신었더니, 두렵지 않은 산행을 할 수 있네요.ㅋ

아주 저렴한 가격은 아니지만, 등산화는 잘 관리하면 오래 신을 수 있는 것이니까, 장만할 때 꼭 신경써야 할것 같습니다.

좋은 산행, 안전산행 하셔요~

 

 

캠프라인 등산화 장착한 남편.

 

남편과 함께 같은 등산화 착장

 

바지가 등산화를 덮는게 좋아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