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안적사 주차장에서 올라가는 코스로 시작되는 산행입니다.

주차장 입구에서 바로 우측으로 올라가는 길.

가섬암-의상암-갈림길-벽방산-안정치-은봉암, 안정사-주차장 순입니다.

의상암에 있는 느티나무, 1000년을 추정한다고 해요.

들어가ㅡ는 입구의 안내판은 1400년의 부처님 도량이라니

오래된 암자입니다. 의상암을 지나면서 부터는 본격적인 산행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생각보다 날이 더워서 땀꽤나 흘렸습니다.

오랫만에 산행을 하니 땀 흘리면서 점점 개운해 지는 몸.

맑아 지는 머리.

능선으로오르면 통영의 시원한 바다가 보입니다.

오밀 조밀한 작은 섬들이 떠 있는 바다에 홀릭하게 될거예요.

벽방산까지 올랐다가 벽방산 정상석에서 왼쪽으로 하산길을 잡습니다.

10분정도 내려서면 산죽 숲이 있는데, 아마도 옛 절터인 모양입니다.

거뭇한 기왓장이 여럿 구르고 있던데....이곳에서 식사하고 내려 갑니다.

내려서는길은 안정치까지 무난하게 내려서고 안정치에서 왼쪽으로 꺽어 바로 우측 하산길입니다.

느슨하게 때론 가파르게 걷는길이지만 안적사까지 시간이 30-40분이면 도착이니까 짧은 코스입니다.

세시간도 안걸린 짧은 산해 왜?

오늘은 남편 산악회 시산제가 있는 날이라 같이 참석을 하게 됐습니다.

일년동안의 무사 산행을 기원하는 축제같은 것이지요.

짧게 산행을 마치고 시산제를 올렸습니다.

 

 

안개가 껴서 시야가 깨끗하진 못하다.

안개 때문에못내 아쉬운 통영 앞바다 조망

 

posted by 산위의 풍경

칠보산 산행은 유금사에서 출발하던지, 자연휴양림쪽에서 올라오든지 하는 코스가 일반적이지요.

이번에 유금사에서 출발하는 코스로 예전에 한번 등산한 적이 있었는데,

벌써 6-7년은 된것 같아요.그때 코스에는 정말 예쁜 소나무들이 많았었습니다.

산악회에서 다시한번 찾아가 보았습니다. 원래는 내장산 계획이었는데

그쪽에 눈이 없다는 연락으로 급하게 산행지가 변경 된곳이 칠보산입니다.

산행 출발하면서 우리팀 아닌 산꾼들이 세분 앞서 가셨어요.

원래의 산행로라면 유금사에서 왼쪽길로 들머리를 잡아서 올라가야 하는데  이십분후 우측으로 붙어서 올라가야 합니다.

그런데, 앞서 걷는 세사람을 무작정 따라가던 선두가 길을 잘 못 들어선 겁니다.

산대장은 임도에서 그냥 산으로 올라가 살피더니, 그대로 치고 올라가겠답니다.

시작은 경사가 급하지 않았지만 20여분후 우리는 헉 소리나게 힘든 코스를 올라야만 했답니다.

길은 없어요.

경사가 급한 제생각엔 거의 70-80 도 정도 되는것 같아요.

눈밭을 치고 올라야 하는 상황인거죠.

다들 미끄러지지 않고 올라가느라 애씁니다.

우측으로 붙어야 할것을 지금 이렇게 고생하는 것은 부주의에 대한 벌일수도 있겠습니다.

다행히 한시간여 세게 치고 올랐더니 능선길을 만남니다.

김녕김씨 묘를 만나  뫼 언저리에서 점심식사후 능선을 따라 이동합니다.

뫼등의 후손들이 노랑 리본으로 산소가는길을 표시해 놓아서 리본을 따라 능선을 걷습니다.

눈이 많이 왔다더니, 뽀드득 뽀드득 눈이 잘 뭉쳐 집니다.

다시 경주 김씨 뫼를 하나 만나면서 우측으로 진행 합니다.

여기서 10분쯤 가면 정자가 나온답니다. 칠보산 2.3km 지점이란 팻말이 서 있어요.

우리는 직진으로 갈줄 알았는데 여기서 다시 우측으로 해서 진행을 해야 한답니다.

원래의 코스로 간다면 서너시간이면 족할 산행길을 우린 오늘 돌아 돌아 갑니다.

분기점이라는 푯발도 지나고 다시 한참을 올라야 유금치에 다달을 수 있습니다.

여기서 정상 600m 이정표가 있는데, 선두팀 아무도 정상 갈 생각을 안하네요.

풍경이는 갔다와야겠습니다.

혼자 막 달려가서 정상석을 찍고 내려오는데, 팀원 한분이 올라오십니다.

대신 정상 촬영 해드리느라 다시 올라갔다가 내려섭니다.

내려올때는 몇분더 정상을 향해 가시는걸 보면서 유금치까지 돌아와 인원 파악을 한후 하산을 시작 합니다.

하산길이야 생각보다 눈도 없고 미끄럽지 않아서 오르는것 보다는 수월하게 내려올 수 있었습니다.

선두와 후미 30분 이상 차이가 나는것 같네요.

그래도 아무 사고없이 산행 마무리를 할 수 있어서 다행이었어요.

쉬운돌다리도 두드려 보고 건너라는 옛말이 괜히 있는게 아니다 싶은 날이었습니다.

산행도를 보면 유금사ㅡ유금치ㅡ헬기장-칠보산-유금치-쉼터분기점-해돋이 전망대 이렇게 되어 있는데

우리는 산행 들머리를 잘못 들어서서 겨우 겨우 개척 산행으로 치고올라 줄기를 잡아 간곳이

 해돋이 전망대=쉼터 분기점=유금치=헬기장=칠보산=헬기장=유금치=유금사로 산행을 마무리 하게 되었습니다.

 계획과는 다르게 역순으로 타게 되었네요.ㅋㅋ

 

<산행도-가람 산악회에서 퍼옴>

원래는 이 산행도대로 산행을 하려 했지만......

 유금마을에 생긴 간익 특산품 판매장

 

 유금사 앞길 왼쪽으로 들머리

 

 

 경주 김씨 묘를 지나 우측으로 진행

 

 

 해돋이 전망대

 

 

 

 

 칠보산 정상으로 가는길 헬기장

 헬기장에 까마귀가 날고........

 칠보산 정상엔 인적이 없다...

 

 풍경이 혼자 셀카로 인증샷 촬영.....10s

 다시 헬기장

 시그널 오래된 국제 신문 시그널,,,,산행 하면서 2개밖에 못 보았다.

 유금사

posted by 산위의 풍경

산을 정복하려는자.

미련한 짓이다.

저 아름다운 능선을 보라.

 바라만 보아도 경외롭지 아니한가?

미련한 짓이다.

오르고 올라도 산은 그저 산이다.

지나간줄도 모르고 그냥 버티는 산이다.

용쓰지 말자.

그저 바라만 보아도 행복하지 않은가?

이기려고 하지말자.

그냥 봐라만 봐도 황홀한 산이어라.

 

 

 

 

 

 

 

 

 

 

 

posted by 산위의 풍경

속리산 하면 보은 법주사를 떠올리시겠지만 이번엔 상주쪽 미타사 절골에서 출발 했기에

관음봉은  경상도에 속한  산이기 때문에 경상도 산으로 분류했습니다.

속리산에 처음 발을 들여 놓은게 중학교 3학년 졸업 여행 때 입니다.

지금 부터 거의 삼십년 전이네요.

11월 19일, 변변한 신발도 아니고 옛날 중학생 운동화 반들반들 닳은 바닥이 미끄러워 얼음판위를 얼마나 조심히 걸었던지요.

겨우 겨우 갔었던 문장대, 마지막 철계단 3번째 부터는 도저히 무서워서 못 올라가고 말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리고 작년 남편 산악회를 따라서 속리산에 발을 들였는데, 사람이 워낙 밀리다 보니, 모든 봉우리를 그냥 지나쳐 버리는 아쉬움.

그리고 내내 아쉬웠습니다.

인터넷에 찾아보니 관음봉이 41년만에 개방되어 산행을 했다는 블로거들의 글이 눈에 띕니다.

미타사 아래 절골 계곡 능선으로 들머리를 잡아 묘봉 을 오른쪽에 두고 문장대 방향으로 갑니다.

지도도 변변히 없어서 방향을 짚어 걷는길  아름다운 풍광에 정신 팔려 걷다보면 큰일 날것 같은 코스. 두어군대 출입 통제로 줄을 쳐 놓은곳이 있어서

탈출 할 수 없었습니다. 문장대까지 고고. 그러니까, 절대로 통제 하고 있는곳으로는 산행 하지 마시길 바래요. ^^

기암괴석, 그리고 예쁜 소나무들이 즐비 하더군요. 이 풍광이 스쳐 지나간다는게 너무나 아쉬웠습니다.문장대까지 올라가니 30년 만의 오름입니다.

중학생때 무서워서, 작년엔 산악회원들틈에 밀린다고 못올라가게 해서....그렇게 삼십년을 기다린 문장대오름 감회가 새롭더군요.

  오래 머물고 싶지만, 하산길이 또하염없이 걸어야 하지요.

암릉과 암벽, 로프 구간이 정말 많은 구간이었습니다.절경 설명으론 부족 합니다. 보시죠.미타사 ~ 관음봉 사진~문장대~하북 주차장.

7시간 산행.

미타사 (경북 상주시 화북면 운흥리)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4. 6. 07:37 산 그리고 사람

여수 영취산은 이번이 두번째 산행이다.

영취산 하면 진달래 축제에 빠지지 않는 산이라 봄철에 많이 산행을 하게 되는 산이다.

많이 높지 않으면서 양쪽으로 조망권이 확보되는 산중에 빠지지 않는다.

읍동 마을에서 출발해서 원점 회귀 하는 코스로 지난번과는 조금의 변화가 있었다.

정다운 돌담들이 아주 예쁜 집들을 지나 매화꽃 곱게 피는 밭 사이로 들머리를 시작한다.

이제 막 잠에서 깨어나듯 마삭 잎들이 햇볕에 부서질듯 반짝이고 있다.

가만히 보니 마삭 잎사귀 틈새에 빼꼼히 얼굴 내미는 산자고 꽃, 하마터면 놓칠뻔했다.

만나고 싶었다. 야생화 봄의 기운을 ....

얼마쯤 올랐을까 임도를 만났다. 임도를 지나며 보니 이른 벚꽃에 생강꽃,

진달래까지 부지런히들 꽃망울을 터뜨리고 있다.

반기는 봄 손님에 그저 기쁜 얼굴로 마주 할 수 있어서 더 좋은 산행이다.

임도에서 아래쪽은 진달래가 제법 피었는데 임도 윗쪽은 아직 좀 이르다.

2~3주쯤 지나야 더 만개해서 화려한 제대로의 영취산 맛을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능선으로 올라설때는 아직 억새의 누런 빛에서 겨울빛이 보이는듯 했다.

시작해서 약 두시간만에 능선에 올라서며 점심을 해결했다.

이제부터는 능선만 가면 될것이고 양쪽으로 훤하게 내어주는

자연의 풍경에 빠지기만 하면 된다.

시원한 바람과 햇살아래 꿀맛같은 점심을 먹고 일어선다.

오늘의 목적지까지 무사히 걸어봐야지.

산에서 바라보는 진남 마을 일대의 풍경은 너무 아름답다.

정말 정답고 게으른 황소 울음소리가 울릴것 같은 고향, 곡선의 미가 이곳에 숨어 있었다.

요즘 농촌에 가보면 정말 네모 반듯 반듯 토지 정리가 되어 있어서

인위적인 풍경에 다소 당황할때도 있었는데,

이곳은 어떻게 이렇게 남아 있을까 싶을 정도로 예쁜 다랭이 논

모양들이 그대로 살아 있다. 아! 정말 예쁘다 라는

감탄사가 절로 나오게 된다. 저기 물이 대어지고 벼가 자라면

초록의 향연은 또 얼마나 아름다울까?

지금 저기 청보리가 심어져 있으면 얼마나 아름다울까? 상상만으로도 흡족했다.

비록 진달래 꽃망울이 아직 터지지 않아 회색빛인들,

저 아래 푸른빛 바다와 다랭이 논밭의 오밀 조밀한 풍경을 만난것만으로도 충분 하다.

영취산 정상에서 아연실색 할 일이 벌어지고 있었다.

 그냥 바위에 올라서기만 해도 양쪽 조망

이 다 되는데 따로 전망대가 왜 필요한지 모르겠다.

여럿의 인부들이 열심이 철땜을 하고 있었

다. 이럴때 정말 분노하게 된다. 자연 그대로 놔둬 주면 안되는걸까? 심각하다.

괜한 풍경에 화가 치밀지만 여기에서 분통 터뜨리고 앉아 있는들 무엇이 변하겠는가?

지나는 나그네는 갈길을 갈뿐.....참 분하다!

도솔암을 지나다 보니 귀여운 제비꽃들이 많이 자리하고있다.

호랑산 방향으로 걷는다. 진례산과 영취산으로 구분해서 부른다고 하는데

두 봉우리 정상엔 영취산으로 표기 되어 있다. 호랑산까지는 아니고

자내리 고개로 내려서서 다시 임도를 타고 원점으로 돌아 왔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