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안적사 주차장에서 올라가는 코스로 시작되는 산행입니다.

주차장 입구에서 바로 우측으로 올라가는 길.

가섬암-의상암-갈림길-벽방산-안정치-은봉암, 안정사-주차장 순입니다.

의상암에 있는 느티나무, 1000년을 추정한다고 해요.

들어가ㅡ는 입구의 안내판은 1400년의 부처님 도량이라니

오래된 암자입니다. 의상암을 지나면서 부터는 본격적인 산행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생각보다 날이 더워서 땀꽤나 흘렸습니다.

오랫만에 산행을 하니 땀 흘리면서 점점 개운해 지는 몸.

맑아 지는 머리.

능선으로오르면 통영의 시원한 바다가 보입니다.

오밀 조밀한 작은 섬들이 떠 있는 바다에 홀릭하게 될거예요.

벽방산까지 올랐다가 벽방산 정상석에서 왼쪽으로 하산길을 잡습니다.

10분정도 내려서면 산죽 숲이 있는데, 아마도 옛 절터인 모양입니다.

거뭇한 기왓장이 여럿 구르고 있던데....이곳에서 식사하고 내려 갑니다.

내려서는길은 안정치까지 무난하게 내려서고 안정치에서 왼쪽으로 꺽어 바로 우측 하산길입니다.

느슨하게 때론 가파르게 걷는길이지만 안적사까지 시간이 30-40분이면 도착이니까 짧은 코스입니다.

세시간도 안걸린 짧은 산해 왜?

오늘은 남편 산악회 시산제가 있는 날이라 같이 참석을 하게 됐습니다.

일년동안의 무사 산행을 기원하는 축제같은 것이지요.

짧게 산행을 마치고 시산제를 올렸습니다.

 

 

안개가 껴서 시야가 깨끗하진 못하다.

안개 때문에못내 아쉬운 통영 앞바다 조망

 

posted by 산위의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