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7. 6. 21:25 풍경 기행






오이 소박이 좋아 하긴 하는데,

먹을때마다 붙어 있는 오이 떼어 내느라 좀 귀찮다.

그래서 이번엔 아예 똑 똑 짤라서 깍두기 같은 오이 소박이를 담가 본다.

아삭~ 씹히는 식감이 저절로 입맛 살리는 오이 소박이.


간단하게 담가 봅니다.

재료 :  오이 10개. 부추 한줌, 매실액, 갈치 속젓,고춧가루, 깨소금 또는 있는 젓갈 하심 될듯~

오이 소박이 담구기.


오이가 담길 정도의 양의 물에 굵은 소금을 한줌 풀고 물을 끓여 줘요.

오이는 식초물에 담가두었다가 굵은 소금으로 문질러 씻어줘요.

오이는 열십자 모양으로 잘라 깍두기 썰기 해요.

 깍뚜기 썰기 한 오이를 그릇에 담아 소금 넣고 끓인물을 부어줘요.10분정도 유지

부추는 5cm 길이로 썰어 줍니다.

오이는 소쿠리에 건져서 물기를 빼줍니다.

이제 무치기만 하면 끝이죠?

멸치액젓이나, 까나리, 갈치 속젓 아무거나 있는거 사용하셔요.

오이와 부추, 액젓, 매실액, 깨소금, 고춧가루만 넣고 버무려 줘요.

통에 담아 냉장 보관해요.

유난히 아삭 아삭 식감 좋은 오이 소박이 완성~~~~

입맛없는 여름철 맛나게 식사 할 수 있을듯~

기분 좋은 하루 보내셔요. ^^


소금 한줌 넣어  끓인물~ 썰어 놓은 오이에 바로 부어줘요.

사라진 여름철 입맛! 바로 돌아 옵니다.ㅋㅋㅋ




무쳐서 바로 통에 담아 냉장 보관해요. 아삭~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2. 17. 05:30 맛있는 레시피

아침에 수영을 다녀와서 뒹굴 거리다 보니 텔레비젼에서 요리를 하는게 나오고 있었어요.

바로 말씀도 재밌게 하셔서 귀에 쏙쏙 들어오게 하는 이혜정 요리 연구가시더라구요.

내용은 아나운서나, 탈렌트들이 자신이 해서 망쳤던 요리를 이혜정님이 다시 하면서 요리 설명을 해 주시는거예요.

그중에서 귀가 번쩍 눈에 띄는 것이 닭볶음탕 레시피 였습니다.

풍경이 가족이 좋아하는 닭고기 레시피니까요,

바로 나가서 닭한마리 사왔답니다.

이혜정님은 닭다리만 있는걸 사용 하시던데,

저는 기장 재래시장에 나가서 생닭한마리를 껍질을벗겨 구입했습니다.

재료.

닭다리를 사용하면 좋지만,  껍질 벗긴 닭한마리,감자(풍경이는 이것도 고구마로 대신함),대파하나, 양파, 청량고추

고추장, 고춧가루, 설탕,후추약간, 생강, 매실액

레시피는요

1.일단 닭을 씻어서 물기를 빼 우유를 부어 놓습니다.

2. 껍질을 벗긴 감자 또는 고구마를 크게 잘라 잘린 단면의 모서리를 돌려 깍기 해줍니다.

3. 깊은 후라이팬에 기름을 두루고  우유에 담근 닭을 키친 타올로 닦아서 굽습니다.

전체를 뒤로  노릇하게 구워줍니다.(저는 닭고기 건지고 나서 그 기름을 딸구어 버렸습니다.)

4. 구워진 닭고기는 건져 놓고  감자 (고구마)를 팬에 볶습니다.

5. 닭고기와 감자(고구마)를 섞어 조금 더 볶습니다.

6. 고추장세큰술, 고추가루 세술, 청주, 후추가루,생강즙,설탕, 매실액, 진간장 약간를 섞어 양념을 만들어 줍니다.

7. 6의 양념 절반쯤을 닭고기에 넣고 볶습니다.

8. 나머지 양념과 물을 더해 부어 줍니다.

9. 파와 청량 고추를 넣고 20분 정도 푹 익혀 준후 접시에 담아 낼때 통깨를 뿌려 줍니다.

이혜정님은 요리는 자신감이다 라고 했습니다.

우리 식구들의 입맛에 따라 약간의 변형도 가능 하겠지요?

풍경이는 강황가루를 더 첨가 했답니다.

빨갛게 먹음직스러운 닭볶음탕.

이혜정님 레시피대로 따라 해봤습니다.

맛은 아주 좋군요. 좋아 하는 닭고기 한입 뜯으며 행복해 하는 풍경이 상상이 되시죠?ㅎㅎ

행복한 하루 만드셔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8. 27. 05:30 맛있는 레시피/조림

생맥주집에 가면 사요리라는 안주. 전 항상 봐도 노가리 같은데, 그게 몇개 안되는데도 값은 제법 하지요?

건어물 집에 가면 냉동고에 보관 하면서 파는 안주들이 있어요.

그런데, 이번엔 풍경이는 노가리를 사다가 안주로 말고 반찬으로 만들었어요.

재료    :  노가리 한봉지.1만원~12천원 , 땡초 세개, 간장, 참기름,

            후추, 마늘,양파, 고추가루,매실액,올리고당.

노가리는 꼬리를 자르고 반으로 싹뚝 싹뚝 잘라줍니다.

물에 한번 씻어서 바로 냄비에 앉혀요.

양념을 준비해요. 커다란 볼에 양파는 대충 얇게 썰어 넣어 줍니다.

고춧가루, 참기름, 후추, 매실액,올리고당,땡초고추는 어슷썰기,마늘,간장을 잘 섞은 다음

간장 양의 2배 물도 넣어 줍니다.

양념을 잘 섞은 다음 냄비에  골고루 뿌려 줍니다.

센불에서 조리면서 끓으면 국물을 떠서 뿌려 주며 조려 줍니다.

불을 줄이면서 은근히 조려 줍니다. 20분이면 완성입니다.

이게 굉장히 부드러워서 코다리나, 북어에 비할바가 아니예요.

휴가나온 아들때문에 만든 밑반찬 노가리 조림.

가족의 칭찬을 부르는 맛입니다.

뼈도 잘 발라지고 먹기도 편해요.

 밥도둑 반찬 한가지 완성이요~

 건어물 집에서 바짝 마르지 않은 노가리를 냉동고에 넣어두고 팔아요. 집에서 녹여요.

 양념을 준비해요.

 모든 양념은 다 섞어서 준비 합니다.

 냄비에 노가리를 반 잘라서 씻어서 준비 했어요.

 노가리 위에 준비된 양념을 넣고 졸입니다

 

 

 

 납작한 노가리 양쪽을 손으로 꼭 누르면 저렇게 벌어집니다. 뼈도 잘 발라져요.

이렇게 해서 통에 넣어두면 며칠은 끄덕없는 밥도둑 반찬 노가리 조림

 

 

'맛있는 레시피 > 조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호박과 눈맞은 소고기 장조림  (38) 2012.06.17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8. 25. 05:30 맛있는 레시피/무침

다이어트를 하면서 가장 먼저 사람들은 운동과 병행한 식단을 짭니다.

또 그게 현명한 방법이기도 하구요.

영양과 섬유질 포만감까지 느낄 수 있는 단호박은 그래서 더욱 다이어트 식단에 빠질 수 없는 메뉴이기도 합니다.

이번엔 맨날 쪄서 먹고, 쪄서 우유와 갈아서 먹고 하던 단호박을

살짝 무쳐 봤습니다.

물론 그맛이 좋습니다.

이것만으로도 한끼 식사는 거뜬히 해결 할 수 있습니다.

재료 : 단호박 한개, 간장,고춧가루 약간,깨소금, 참기름

재료가 간단한 만큼 만들기도 쉽습니다.

단호박을 깨끗이 씻어서 반으로 쪼개 일단 쪄 줍니다.

다음 먹기좋게 한입 크기로 잘라줍니다.

다음은 양념 참기름, 간장, 고춧가루 약간,깨소금을 넣고 무쳐 줍니다.

반찬으로 먹어도 되고, 다이어트 식사로도 가능한 단호박 무침입니다.

참 간단 하지요?

오늘 바로 만들어 보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7. 17. 06:00 맛있는 레시피

장마가  끝나면 가장 먼저 주부들의 걱정은 채소값 폭등일 것입니다.

몇일 비가 오고나서 하루 반짝 해가 나니 어찌나 반가운 날씨 인지요~

운동하고 돌아오는길에 배추 두포기를 아무생각 없이 사 들고 왔네요.

김치, 장마철엔 주부들의 가장큰 고민거리가 될 수 있습니다.

쉽게 한번 담아 보았습니다.

여름김치는 포기 김치로 안하고 겉절이 식으로 담습니다. 이웃님들은 어떻게 담으실까요?

풍경이는 이렇게 담았습니다.

일단 배추는 썰어서 물기를 축인다음 소금에 절여 둡니다.

풀은 저번에 저녁노을님 포스팅 하신대로 일단 물을 끓인다음 밀가루를 물에 개어 부으니 금방 완성 됩니다.

양념 준비는요~

자색 양파 1개, 홍고추 30개,생강 한쪽, 이렇게는 생수를 약간 넣고 몽땅 갈아줬습니다.

쪽파는 3-5cm 로 잘라서 준비.

갈치 속젓,새우육젓,배즙 한봉지,고춧가루,매실액,설탕약간, 깨소금.

양념들은 한꺼번에 모두 섞어 고추가루가 불려지도록 놔둡니다.

배추는 한시간 정도 절였더니 어느정도 숨이 죽습니다.

서너번 씻어 건져 둡니다. 물기가 빠지도록.

이제 배추와 양념 섞어 주기만 하면 됩니다.

매콤 달콤 장마철 김치 완성입니다.

맛있는 하루 보내셔요. 이웃님들~~~장마철 우울해 하시지 말고 힘내세요 ^^

 

 

 

 

 

 

 

 

 

 

준비된 양념을 모두 섞어서 고추가루가 불려 지도록 둡니다.

 배추와 양념을 고루 섞어 주세요.

양파와, 배즙, 매실액이 들어가니까 더 감칠맛 나게 맛있는 김치 완성~~~~

풍경이표 김치 완성~ 저 완전 부자된 기분이네요.ㅋㅋ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