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4. 11. 15. 06:00 풍경 기행/나도한마디

 요거트기 구매기.

홈쇼핑에서 판매하는 기구를 보면서 예전에 쓰던 요구르트 기구가 생각이 난다.

10여기의 유리병에 우유와 불가리스를 섞어 부어놓고, 전기를 꽂아 12시간씩 걸리는기계.

요즘은 잘 꺼내지도 않았었다.

텔레비전을 보다가 홈쇼핑에서 요거트기를 구매했다.

세상 참 좋아졌다.

전기없이 요거트 만드는 기구가 있으니 말이다.

한꺼번에 많은양을 만들 수 있으니 편리하다.

우리집에서 요구르트나 요플레가 가장 필요한때가 식구중 누군가 다이어트를 할 때다.

다이어트를 할때 요구르트 종류를 먹으면 스트레스가 훨씬 줄고, 장도 편안하기 때문에

많이 이용해 왔다.

이번에 구매한 요거트기는 전기없이 8시간 정도면 요거트가 만들어진다.

네모난 것 통에 팔팔 끓인 물을 묻고 속통을 넣고, 거기에 둥근기둥모양의 통에 불가리스와 우유를 붓고

뚜껑을 닫아 주고 속뚜껑과 겉뚜껑을 닫아 놓는다.

잠자기전에 부어놓으면 자고나면 만들어지는 요거트.

거기에 생과일과 꿀을 곁들여 먹으면 아침 식사 대용으로도 가능하다.

편리하고 분홍통도 맘에 든다. 한번에 거의 800~1000m 정도 만들 수 있는데, 4인가족 하루치는 되는듯하다.

홈쇼핑에서 구매를 했는데, 성공적인 구매인것 같다.

식구들 건강을 챙길 수 있는 요거트, 맛있게 잘 먹을 수 있을 것 같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4. 10. 18. 06:00 풍경 기행/나도한마디

"풍경아 잘 지내니? 있잖아, 우리 동창들이 한해동안 가꾼 고구마를 보내주려고 해. 집 주소좀 보내라 "

10월3일~4일은 동창회를 하면서 묵은밭은 경장해서 일년동안 키운 고구마도 캔다는 연락이 왔었다.

하지만, 방송통신대에 다니고 있는 필자는 4일에 출석 수업이 있어서 동창회를 갈 수 없었다.

미안하지만 갈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고는 며칠이 지났는데 친구에게 전화가 온것이다.

"정말 고구마를 보내줄려고?" 고구마가 잘 생기지는 않았지만, 같이 나눠먹자 하면서 택배를 보내겠다고 했다.

며칠후 정말 고구마 한상자가 배달이 되었다.

우정의 선물. 점점 나이들수록 친구들이 참 따뜻하다는 생각이 든다.

역시 고향의 친구들 덕분에 느끼는 푸근함이다.

어디서 이런 따뜻한 선물을 받아 볼 수 있을까?

고구마를 바로쪄서 사진을 찍고 친구들에게 고맙다고 잘 먹겠다고 사진도 한장 첨부해서 메세지를 보냈다.

정말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고구마, 정이 담긴 고구마를 우유와 함께 아침으로 먹었다.

따뜻한 친구들이 있다는 생각에

쌀쌀하게 깊어지는 가을날이 춥지만은 않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4. 9. 22. 13:30 풍경 기행

헌혈은 사랑을 나누는 큰 선물! 수혈용 혈액 부족으로 참여 부탁드립니다.

부산 혈액원/신분증 지참 이런 문자가 9월17일날 왔다.

물론 헌혈하러 가려고 마음 먹고 있었지만, 6시 퇴근후 헌혈의 집을 가려면 늦어서 헌혈을 할 수가 없었다.

주말오후에 수업받으러 학교 가기전에 헌혈의 집에 들려서 가면 되겠다 싶어서 일찍 집을 나섰다.

새벽에 수영을 2시간 해서 살짝 걱정되긴 했다.

피로해서 헌혈을 할 수 없다고 하면 어떻게 하지?

만약 전혈이 안되서 혈장 헌혈을해야되면 어떻게 하지? 그럼 다음에 하는수밖에.

해운대 헌혈의집에 들러서 문진후 혈액 테스트를 해보니 무리없이 전혈이 가능하단다.

다행이다.

무사히 헌혈을 할 수 있어서 말이다.

뭔가 마음 먹으면 꼭 하고야 마는 성격이다보니, 마음 먹었을때, 제대로 하지 못하면 내내 찜찜하다.

시간이 허락될 때, 이렇게 무리없이 헌혈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

삼십분만 투자하면 헌혈, 어렵지 않게 할 수 있을 것이다.

기분이 좋아서 그런지 오후에 수업도 졸리지 않고 똘망 똘망 잘 받을 수 있었서 다행인 주말,

기쁨이 두배인 하루다.

 

 

 

 

헌혈 선물, 귀여운 양말을 선택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요즘은 sns를 통해서 소통을 많이 한다.

나이가 많건 적건 스마트폰의 보급이 널리 되다 보니 일어나는 현상이다.

카카오톡, 밴드,카카오 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등 다양한 소통의 장이 있다.

소규모의 모임의 장을 연결하는데 유용하게 사용하는 밴드.

동창들 모임도 하나 만들어져 있는데,

어느날, 복숭아 먹고 싶은 사람 카톡하라고 한다.

나~ 복숭아 엄청 사랑한다.

그랬더니, 그 글을 썼던 친구한테  전화가 왔다. 

톡에다가 주소를 찍으란다.

그래서 복숭아 한상자 햇사레가 우리집에 배달이 되었다.

어찌나 달고 맛있는지, 게눈 감추듯 복숭아 10개짜리 한상자를 해치웠다.

시간이 갈수록 복숭아 생각이 더 간절하다.

다시 친구에게 전화를 해서 니가 농사를 지은거냐 등등 꼬치 꼬치 캐물어서 드디어

복숭아 출처를 알아내어 주문까지 완료했다.

그리고 처음 복숭아를 보내줬던 친구에게 나도 답례로

기장 특산물을 선물로 보냈다.

이렇게 오고가는 정. 이게 우리 민족의 뿌리깊은 인정 아니겠는가?

세상사 공짜가 없다지만, 친구들 생각해주는 이런 동창들이 있어서 숨쉬고 살아가는데

편안함을 느끼며 여유까지 선물해 주는건 아닌지.

친구덕분에 남편에게 으쓱 으쓱 하면서 맛나게 오늘도 복숭아 한알 까서 베문다.

 

 

햇사레 복숭아

풍부한 햇살을 받고 탐스럽게 영근 의미를 지닌 햇사레는 햇사레 과일조합공동사업법인의 복숭아 브랜드 입니다.

복숭아가 하도 커서 제가 주먹을 대봤어요.ㅋㅋㅋㅋㅋㅋㅋ제 주먹이 작네요. ㅜㅜ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4. 8. 29. 13:01 풍경 기행/콘서트

콘서트가 요즘 나온 신인들이 출연자들이다보니

관람을 하러온 연령대도 대폭 낮아져서

거의 청소년 분위기.

나이든 사람이 별로 없어서 좀 쑥쓰~

그렇지만 음악은 누구나 즐기는것.

열심히 듣고 즐기고 느껴보는 장이 되었다.

소심한 오빠들의 공연, 버벌진트, 딕펑스 등 모두 나이가 좀 있는 연령대에게는

생소한 가수들이지만,

노래는 정말 잘 하는 가수들이다.

소심한 오빠들은 제일 먼저 출연해서 작년에는 아나운서가 진행을 맡아서 했었는데,

올해는 소심한 오빠들이 출연과 엠씨를 병행 했다.

젊은 세대들

국제신문사와 부산광역시가 주최하고 엘지, 부산도시가스,고리원자력 본부,KDB산업은행,KT 가 협찬했다.

2014 국제 환경에너지 산업전이 백스코 전시관에서 열리고 있는데 8월27일 ~ 8월 29일 (금)까지 이다.

ENTECH2014년 8회째 개최되는 전시회로 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으로 환경과 에너지 분야의 통합 전문 전시회라고 한다.

콘서트도 좋지만, 우리가 환경과 에너지를 생각하는 콘서트이므로

우리가 실천할 수 있는 작은일부터 시작해 보는것도 좋겠다.

출연진, 버벌진트는 자신이 1회용 젓가락 사용을 안한다고 한다.

1회용 컵 대신 텀블러를 사용하고, 안쓰는 제품들은 코드를 뽑아 놓는등의 작지만 우리가 실천할 수 있는것들을 알아 보는 기회도 가졌으면 좋겠다.

 

 

 

 

 

 

 

 

 

버벌진트와함께 출연한 샨체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3 4 5 6 7 ··· 59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