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5. 12. 7. 11:14 풍경 기행/나도한마디

안녕하세요?
잠수타던 풍경이가 돌아왔습니다.
이웃님들은 아시겠지만 늦깍이 공부하고있는 풍경이 시험기간이라 침묵의 시간을 오래가지게 되었습니다.

 방송통신대학교가 요즘 시험기간이거든요.
집안일 열심히 도와주는 남편의 든든한 지원을 받는데도 힘들고 지쳐가고 있었습니다.
매일 매일 출근하고 공부하고 집안일을 한다는게 그리 쉬운일이 아닙니다.
고백하자면 전에 보다 훨씬 못먹고(시간이 없어서 음식도 많이 못함),

 많이 못놀고(여행좋아라하는 풍경인데 말입니다), 영화도 못보고..등등 많은걸 생략하고 시험공부에 매진했는데,

시험날이 다가올수록 내머리속의 지우개는 너무 작동을 잘 하는겁니다.
시험공부를 하며 너무스트레스를 받았습니다. 어느날과 마찬가지로 퇴근후 도서관에 가려는 풍경이에게 남편이 초콜릿을 내밉니다.
그 다음날도, 그 다음날도 .
"당신이 너무 피곤하고 스트레스 받으면 단거 땡긴대서,단거 먹고 힘내요"
하며 내미는 초콜릿. 시험날까지 매일 하나씩 사다 주더군요. 피곤하고 짜증나고 힘들때 내밀어 주던 초콜릿.

그것은 남편의 사랑입니다. 아무리 진상짓을 해도 이럴땐 그 미움이 한방에 날아가버리고 또 살게되는 부부인가봅니다.
고맙습니다. 초콜릿. 당신사랑으로 무사히 시험 마쳤습니다.
풍경이 오랫만에 돌아와서 또 이렇게 팔불출이 됩니다. 좋은하루 보내세요 이웃님들, 빈집지켜 주셔서 감사합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5. 8. 12. 13:54 풍경 기행/나도한마디

페이스북을 뒤적이다가 예당농원 햇사레 복숭아가 딱 보이는겁니다.

작년에 맛보았던 햇사레 복숭아, 사진만 딱 보아도 군침이 감돌더군요.

바로 입금 하고 주문을 했습니다.

집에 도착한 복숭아, 오자마자 바로 뜯어서 맛을 보았습니다.

달콤한 과즙이 줄줄줄.

껍질을 깍는동안 과즙이 넘칩니다.

너무 맛있어서 기절하실지도 모른다 하시던 예당 농원 복숭아.

말씀처럼 정말 당도가 높고 맛있었습니다.

어제 보니 또 황도 수확하신다고 올려져 있길래 또 주문 2박스 했습니다.

더위를 이기는 과일 복숭아만한것이 또 있을까?

폭염속 더위에 어지럽고 지치는데, 복숭아 드시고 원기 회복하세요.

복숭아 하면 필자는 가장 먼저 아버지가 떠오릅니다.

복숭아는 아버지의 사랑이었고 추억입니다.

아버지도 복숭아를 무척 좋아 하셨고, 딸들 좋아 하는 복숭아 많이 따 먹으라고 집 주변에

과실 나무도 많이 심으셨었거든요.

복숭아를 보니, 아버지의 사랑이 그리워 지네요.

아버지 생각나게 하는 여름과일 복숭아, 오늘도 실컷 먹어야 겠네요 ^^

 

 

더운 여름 산행때도 얼린 물병과 이렇게 휴대용 아이스 박스에 복숭아를 가져가서 먹을 수 있어요. 더위에 지치지 않게 해주는 복숭아.

t

시원하고 달콤한 복숭아를 산위에서 먹는맛, 정말 꿀맛입니다.

 

 

 

 

 

 

 

 

 

 두박스 주문했는데?ㅎㅎ 상처난거 한박스 더 보내주셨어요.

상처난거는 다 깍아서 잼 만들었어요. 달콤 달콤 너무 맛있어요. ^^

주문한 황도 복숭아

 

 

 상처난 복숭아 보내주신거 잼 만들었어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5. 7. 2. 10:40 풍경 기행

 

티스토리 초대장 배포합니다.

자기만의 개성있는 블로그을 운영하실분, 초대장을 드립니다.

비밀 댓글로 이메일 주소 남겨 주세요 ^^

행복한 나만의 공간,  예쁜 블로그 공간을 만들어 보세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5. 2. 11. 08:10 풍경 기행/나도한마디

 

몇년쓰던 휴대전화를 노트4로 바꿨습니다.

노트를 사용하려는 이유는 한자 찾기가 수월해서입니다.

국문과를 다니다보니, 한자가 툭툭 튀어 나오는데

음이라도 아는 한자는 금방 변환해서 찾을수가 있는데, 음도 모르고 뜻도 모를 때는 정말 답답합니다.

그렇다고 매번 옥편을 가지고 다니지는 못하니 부수로 찾는것도 한계가 있더군요.

갤럭시 노트4는 펜으로  써서 찾아 볼 수 있으니 공부하는데 도움도 되고 좋더라구요.

그런데 사용하다 보니 부가적으로 더 좋은 기능들도 있네요.

바로. S 헬스.

만보계를 작동시켜 놓으면 하루에 내가 얼마나 걸었는지 바로 바로 체크가 되네요.

출근하기전 수영을 한시간씩 하고 출근하는데, 그래도 부족했나 봅니다.

그동안 영 ~운동부족이었는데, 이걸 보니까 자극이 되서 자꾸 더 걷게 되더군요.

이런 작은 노력이 건강을 유지하는데 보탬이 되겠지요?

일단 사무실에서 외근을 나갈때는 몇 정거장 정도는 그냥 걸어다닙니다.

날씨가 춥지만 걸으면 열이나니까 괜찮아요.

열심히 건강을 위한 노력. 여러분은 어떤 노력을 하고 계신가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5. 1. 28. 13:00 풍경 기행

티스토리에 초대합니다.

초대장 10장 선착순 배포하겠습니다.

나의 발자취를 나의 삶을 온전히 나누고 기록하며

자신을 성숙하게 하는 블로그를 운영하실분만 손번쩍 드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