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4. 12. 9. 23:43 풍경 기행/콘서트

남편의 54번째 생일입니다.

생일 축하합니다.

오늘이 가기전에 이글은 꼭 써야 할것 같아서 남깁니다.

사랑하는 남편, 항상 건강하고 행복하고 즐겁게 삽시다.

아버지 생신이라고 이벤트한 아들때문에 정말 기쁘고 즐거운 생일 저녁을 보냈답니다.

" 아빠, 물질적 선물은 제가 아직 아빠한테 용돈받아 쓰는거니까 아빠돈 받아서 아빠한테 쓰는거란 생각이 들어서,

그건 이담에 제가 돈벌어서 하기로 하고, 그래서 생각한것이 이것이었어요"

아들이 말한 이것은 뭐일까요?

마지막 남은 과목 시험준비로 강의를 듣고 있는데

남편이 급히 오더니 " 여보 여보~ 아들이 사고친거 같아!" 뜨끔없는 한마디에 가슴이 철렁, 놀랬어요.

" 왜요? 무슨일 있어요?"

하고 물었더니 남편의 광대는 하늘로 승천할 기세로 치솟고 있었습니다.

" 응, 아들래미 친구들 후배들이 아버지 생신 축하 한다고 문자가 계속온다 !"

잠시후 아들이 집에 들어오는데 " 너는 뭐한거야?" 하면서 아들을 맞는 남편.

아버지 좋아하는 막걸리 두병 사들고 들어와서 부자가 한잔 하더라구요.

어릴때 이야기도 하고, 자랄때 박물관 많이 데리고 다니셨던거 많이는 기억 안나는데, 의왕시에 철도박물관 데리고 간건 기억난다면서

아빠랑 한참을 이야기 하더군요.

들어오면서 아빠가 " 넌 뭐한거야 하셔서 아빠가 화난줄 알고 살짝 긴장했는데, 아빠 광대가 여기까지 올라가 있어서 안심했어요."

친구와 후배들, 군대선임, 성당누나 , 형님 등등 사십통이 넘는 축하 메세지가 계속 들어오더라구요.

아들에게" 너 인생을 잘 살았나보다! 니가 부탁해서 이런 문자를 다 보내주다니 , 주변에 좋은 사람들이 많구나 아들"

"아버지 마지막으로 내 문자가 없다면 아쉽겠지요 예전에는 존경하는 인물하면 에디슨과 이순신을 꼽았는데 어느순간 제삶에서 가장 존경하는 사람은 아버지가 되었어요. 그만큼 아버지의 사랑과 정을 느낀것 아닐까요 항상건강하시고 어머니와 행복한삶 보내셨으면 좋겠습니다. 54번째 생신 축하드리고 사랑합니다. 그리고 잠잘때 씨끄러우니 밤에는 조용히 해주세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들의 재밌는 카톡도 왔구요.

지금도 남편은 계속 휴대폰을 보면서 광대 승천시키고 있습니다.

즐겁고 유쾌한 아들의 이벤트 덕분에 남편 생일 저녁 흐뭇한 시간입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