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7. 15. 05:30 풍경 기행

아들 휴가 나올때마다, 남편은 늘 진해까지 아들을 데려다 줍니다.

좀더 아들과 같이 있고 싶은 부모마음 때문이지요.

이번에도 길게 8일 동안 휴가나왔던 아들 일주일 꼬박 휴가를 보내고 13일 복귀를 했습니다.

어김없이 남편은 아들과 동행을 했구요....풍경이는 일주일 내내 아들이 좋아 할 만한 음식을 열심히 만들어 먹였구요.

진해에 도착을 했습니다.

아들 뭐먹고 싶어?

저녁 같이 먹을래?

" 맘대로~ 먹어도 되고 안먹어도 되고요.." 하는 아들의 시쿤둥한 반응.

저녁 일곱시가 다 되어가는 시간, 뭐라도 먹이고 싶은 남편은  너 좋아 하는걸로 먹자 합니다.

부대앞에 8시까지 가면 된다는 아들, 그동안 무한도전을 보고 싶답니다.

무한도전을 무한 사랑하는 울 아들, 휴가나오면 컴퓨터로 무한도전 그동안 못봤던 회를 전부 돌려 봅니다.

그러니, 지금 무한도전을 하는시간 많이 보고 싶은가 봅니다.

풍경이 휴대 전화로 DMB 시청을 하는 아들, 음식점에 가면 시끄럽고 하니 햄버거 먹을까?

네~짧게 대답 하는 아들. 

싫어 하지만, 어쩔 수 없이 1995 셋트 세개를 시켜 진해 바닷가 선착장에 차를 세웁니다.

아들은 무한도전 시청하랴, 햄버거 먹으랴 바쁘고,

엄마 아빠는 애타게 아들을 바라보고... 이런 아빠 마음 알까요?

바다를 바라보며 햄버거 먹는 우리가족..ㅋㅋ 소풍 나온 기분도 들긴 하지만,,,,

남편은 페스트 푸드를 정말 싫어 해요. 저도 별로 안 좋아해요...칼로리 계산하며 도대체 이거 먹음 운동을 얼마나 해야 하는거야? 하는 계산을 하고 있었던 엄마.

절대로 페스트 푸드점 안가는 남편, 아들이 먹고 싶다니, 두말없이 " 너 먹고 싶은거 먹자" 는 남편.

싫어 하지만 햄버거 먹는 남편입니다.

아들이 뭔지, 자식이 뭔지, 이렇게 무한 사랑을 보냅니다.

햄버거 먹고 무한 도전은 끝나고 아들은 복귀를 하고, 우리는 부산으로 돌아옵니다.

사랑한다 아들~ 남은 기간 힘내서 군복무 잘하자~~~~~~~아자아자!!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5. 20. 13:00 풍경 기행/나도한마디

아들아~

군 입대하고 계절이 다섯번째 바뀌는중이다.

이제 곧 여섯번째 바뀌는 여름으로 한번 더 바뀌겠지.

아들이 군에서 맞는 두번째 생일 이구나.

매번 엄마 생일 앞에 있었는데, 올해는 엄마 생일 날짜보다 이틀 뒤구나.

엄마 생일을 보내면서 아들 생각도 많이 났어.

오늘 아들 생일을 맞고 보니, 더 아들 생각이 나네.

좋아 하는 음식, 집에 있었으면 선물 사달라고 조르지 않는 아들 때문에

더 마음이 쓰여 뭔가 선물을 고르고 있겠지.

안그래도 어제 엄마가 쇼핑을 나갔는데, 엄마 생일에 이벤트로 해준 아빠의 용돈 꽃다발에 있는 돈으로

결국은 아빠 등산 바지를 샀단다.

그리고 아들거 뭔가를 하나 사주고 싶었지.

그러나 망설여 지더라.

맘에 들지 안들지....걱정이 되서 말이야.

엄마가 사주면 그냥 말 없이 입어주고 신어주고 하지만, 결국은 아들의 스타일이 아니라도 말없이 입고 신는 다는걸 알거든.

군 생활 하면서 자주 외박과 휴가를 오지만,

그래도 오늘은 생일이니까 더 아들이 보고 싶네.

언감 생심 부대에서 미역국이나 먹었을까 싶고,

열심히 공부할 나이에 군 생활 하면서 마음이 얼마나 델까 싶다.

하지만 씩씩하게 적응해 주면서 엄마 아빠를 안심 시키는 아들이 자랑스럽네.

사랑한다. 아들. 스물두번째 생일 축하해.

7월에 휴가 오면 엄마가 꼭 생일 선물 사줄께~ 기대해. ^^

힘든 일과가 오늘만은 지나갔으면 좋겠구나. 사랑하는 아들이  활짝 웃는 하루 되기를 바란다.

남은 기간 군 복무도 잘하자. 아들~ 사랑해. ^^

 

해군 상병 엄마가~ 아들에게!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5. 7. 06:47 영화in screen

해군에 복무중인 아들은 휴가나 외박을 올때마다 항상 바쁘더군요.

엄마, 아빠랑 보내는 시간보다는 나가서 친구들과 보내는 시간이 많더라구요.

이번에도 그러겠거니 기대도 안했는데,

5월3일 퇴근길, 풍경이랑 약속이 있어 나온 남편차에 또 한사람이 타고 있어서 의아 했습니다.

"누구?" 하면서 보니, 반가운 우리 첫째, 해군 복무중인 아들이네요.

" 어머~~~ 현진아 어쩐일이야? ㅎㅎ 반갑네"

남편은 " 어, 엄마랑 같이 밥 먹는다고 나온대서 데리고 왔어" 합니다.

" 그래?  뭐 먹을까? 현진아~"

" 난 딱히 배가 안 고픈데 엄마, 아빠 드시고 싶은거 드세요"

그래서 전에 소개했던 남자 마늘보쌈에 가서 저녁을 먹었어요.

외식하자면 한사코 뿌리치던 아들이 왠일인지 모르겟네요.

지난번 휴가 나왔을때 담엔 현진이랑 꼭 영화 보고 싶다~~!!라고 했떠니

오늘 영화를 보자네요.ㅎㅎㅎ 저 계탔습니다.

그래서 아들과 함께 본 영화 아이어맨 3

일편과 이편을 다 봤었기 때문에 별로 보고 싶지 않았지만, 아들이 그 영화를 보고 싶다네요.

" 음~ 현진이 보고 싶으면 봐야지, 보자 "

뒤늦게 나갔다 들어와 식구들 아무도 없으니 연락이 온 막내.

" 엄마~ 어디야?"

" 응, 우리 형이랑 밥 먹고, 영화 보려고 하는데 너도 볼래?"

형이 본다면 저도 같이 보겠노라 하는 이집 막내.

다 같이 영화를 봤던게 언제였는지....아들들 어릴때 " 니모를 찾아서" 이후 처음인것 같다.

아무도 시경쓰지 않았던 남루한 남자가 억하 심정을 품고 아이언맨을 헤치려 몇년을 힘을 길렀던...

가엾은 이야기.

아이언맨은 자신의 집이자 연구소인곳을 파괴 당하며 쫒기게 됩니다.

그나마 한벌 남은 슈트마저 제 기능을 못하고,

이대로 아이언맨이 끝나는건가  싶지만 그럼 영화가 시작을 했겠습니까?

자신을 알아봐 주지 않는다고 원망 할게아니라 저렇게 좋은 기술을 좋은곳에 썻으면  진짜 영웅이 되었을텐데,

나쁜놈으로 나오는 사람들은 항상 그렇죠?

편집증처럼 정말 자기가 하려던 한가지밖에 추구하지 못한다는거...

아이언맨을 없애겠다는 일념.

그러나 아이언맨이 쉽게 당해 주겠냐고요~

파괴되었던 집에서 온갖 슈트들이 날아 올줄은.....

그럼 처음부터 그 슈트들 다 불러오지....ㅋㅋㅋ 하는 생각을 하며 맘 편하게 봤던 영화.

아들이 엄마에게 해주는 깜짝 이벤트처럼 온가족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이라 행복했던 날이었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4. 3. 05:14 맛있는 레시피

아들이 휴가를 옵니다.

휴가와 외박을 교차로 오다보니  주변 사람들이 또오나?를 연발하니까

부담스러워 해요.

아들이 휴가를 오면 엄마가 준비할일들.

우선은 휴대전화를 살려둬야 하지요.

군정지 해 놓은 휴대전화를 휴가기간동안 사용 할 수 있도록 말입니다.

그다음은 군것질 거리 대령이지요.

군 생활은 아무래도 자유롭지 못하니 먹고 싶은게 있으려나 싶어서

다양한 군것질 거리를 마련해 둡니다.

입맛에 맞는 반찬 준비하기.

아무래도 군대에서 매일 다른 반찬과 영양식이 나오겠지만

그래도 20년 넘게 먹어온 엄마 손맛이란게 있지 않겠습니까?

주로 고기 반찬, 장조림, 삼겹살,불고기, 삼계탕등을 좋아라 합니다.

그담은 당연히 라면입니다.

어찌나 라면을 좋아 하는지 라면 CF라도 하면 좋겠네요.ㅋ

면종류를 상당히 좋아 해요. 돌아가신 외 할아버지를 닮은듯.....그리운 아버지도 면종류 되게 좋아 하셨는데...쩝!

각설하고 오늘은 소고기 장조림을 할건데요~

애들이 따로 해놓으면 잘 안 먹는 꽈리 고추와 브로콜리를 같이 넣었어요.ㅋ

고기만 먹기 미안할걸~~ 같이 먹어줘.

고기가 익을때까지양파와 후추, 오미자주, 매실액을 넣구요

간장과 올리고당은 최종적으로 넣었어요.

브로콜리와 꽈리고추가 후딱 익도록 얼른 넣구요.

이제 고기만 찢어 놓으면 될듯 해요.

아들을 위한 준비. 이렇게 마무리 해 둡니다.

어서 온나 아들~ 보고 싶다.ㅋㅋ 실은 지난주에도 봤어요.  ^^

주변에 육군 근무 하는 아들 엄마들은 한번 휴가를 나오면 너무 돈을 많이 쓴다고 야단이던데,

저보고 용돈 얼마 주냐고 그래요.

" 나 용돈 안주는데~ 그냥 영화 보라고 이삼만원 주곤 끝인데?" 하니까 깜짝 놀래요.

ㅋㅋ 자기 아들은 한번 휴가 나오면 오십만원은 거뜬히 쓰고 들어 간다고....

휴!

다행입니다. 울 아들 씀씀이가 크지 않아서.ㅋㅋㅋ 올때마다 50만원 쓴다면 이렇게 자주 나오는데 집안 거덜 났겠죠?ㅋㅋㅋ

그럼 오늘도 웃는 하루 행복의 하루 보내셔요. ^^

 

 

재료 : 소고기. 양파, 꽈리고추,브로콜리,간장, 올리고당,오미자주,후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2. 8. 05:30 풍경 기행

2월7일.

우리집 막내가 졸업을 했습니다.

졸업식이 다가오자 양복을 선물로 사내라 합니다.

"그래, 그렇다 치자. 설도 다가오니 한벌 사주마"

그소리를 들은 군휴가 나온 큰아들이 " 그럼 양복은 내가 사줄게 " 합니다.

" 니가 무슨 돈이 있다고 동생 양복을 사줘?" 했습니다.

" 엄마, 나 통장에 월급 많이 저축해 뒀다. 그걸로 사주면 되요. "

참 대단한 녀석입니다. 군대 월급 얼마나 된다고 꽤 많이 저축을 해놨네요. 단단한 녀석.

그래서 생긴 작은 아들애 양복 한벌.

그리고 엄마는 신발 한켤레 사주면 그만이었습니다.

졸업식에 가봤습니다.

요즘은 졸업식에 교복 입고 오는 학생이 거의 없어요.

대부분 양복을 입고 옵니다.

새로운 풍속도가 생겨 난것 같습니다.

예전엔 졸업식날 밀가루를 뿌리고 교복을 찢고 난리 치더니, 이젠 양복을 입고 아주 점잖은 졸업식 입니다.

코끝이 찡해 집니다.

어쩌면 마지막이 될지도 모를 작은 아이 졸업식.

양복을 입고 듬직하게 웃습니다.

살아가는 날 내내 행복이 그아이 옆에 머물기를 바래보는 엄마 마음입니다.

축하해 주실거지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3 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