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5. 10. 28. 05:12 영화in screen

인생은 항상 실시간 현황입니다.

삶의 한치앞도 모르기에 우리는 늘 불안하고 두려워하기도 합니다.

요즘 정년퇴직나이가 조금 연장은 되었습니다만, 인생의 여정에서 퇴직은 굉장히 씁쓸한 경험일 것입니다.

여기 이영화. 헛헛한 가슴에 온기를 불어 넣는 따뜻한 영화 인턴입니다.

정년퇴직을 하고 시니어 인턴 프로그램에 따라 인터넷 쇼핑몰회사에 들어온 벤.

젊은 오너는 벤을 달가워 하지 않고 자신에게 갖는 벤의 배려까지도 오지랖으로 보고

줄곧 벤을 다른 부서로 옮길 생각만 하지요.

그러나 벤의 변함없는 성실함과 따뜻함, 배려를 깨닫고 그를 필요로 하게 되었지요.

벤에게 조언을 구하고 인생선배로서 벤의 경험가치는 정말 큰 자산입니다.

사람의 일이란 알 수 없는 것. 분명 그렇지만 그렇다고 해서 흐트러지고 막 살아서야 되겠습니까?

인턴, 이영화를 보면 어떻게 살아야 할지 생각하게 됩니다.

정년퇴직, 씁씁한 단어가 주는 슬픔이 있다면 이 영화 인턴의 벤처럼 언제나 내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성실함이 큰 덕목임을. 따뜻하고 은은한 영화가 이가을에 딱 어울립니다.

오늘도 행복한 영화보기 하세요~

인턴 The Intern , 2015 제작
요약
미국 | 코미디 | 2015.09.24 개봉 | 12세이상관람가 | 121분
감독
낸시 마이어스
출연
앤 해서웨이, 로버트 드 니로, 르네 루소, 냇 울프 더보기
줄거리
프라다 입은 악마를 벗어난 '앤 해서웨이', 수트 입은 70세 인턴 '로버트 드 니로'.. 더보기
누적 관객수
3,192,176 명 (2015.10.26,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4. 7. 2. 11:33 영화in screen
김성훈 김성훈 애정결핍이 두 남자에게 미치는 영향(2006) 100자평 쓰기
주연
이선균 이선균 (Seon-gyun Lee) 고건수 역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조진웅 조진웅 박창민 역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출연
신정근 신정근 반장 역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정만식 정만식 최형사 역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신동미 신동미 여동생 역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김동영 김동영 도형사 역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주석태 주석태 (Joo Seok-tae) 남형사 역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허정은 허정은 민아 역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박보검 박보검 이순경 역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이재원 이재원 조능현 역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장인섭 장인섭 음주단속 검문 순경 역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특별출연
김강현 김강현 영철 역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남경읍 남경읍 경찰 고위간부 역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송영규 송영규 감찰팀장 역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이지훈 이지훈 무기/화학류 보관실 순경 역 명대사 쓰기 100자평 쓰기
각본
김성훈

 

-다음영화검색에서 퍼옴.-

끝까지 간다.

감독 김성훈

이보다 더 최악이 있을까?

아내의 이혼통보.

엄마가 돌아가신날,

비리가 들통나 내사자들이 내 사무실을 덮친다??

설상가상 달려가다가 사람을 친다?

 

주인공의 직업은 형사.

엄마가 돌아가셔서 장례를 치루다말고

들통난 비리를 해결하러 경찰서로 달려가야 하는데,

급하게 달리다보니,,,,,,,튀어나오는 사람을 어쩔수가 없다.

 

어떻게 할 것인가?

부서진 차량은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

이보다 최악이 또 있을까?

차라리 신고를 했으면 더 수월하게 갔을거 같은데,

비리경찰이라 구린데가 많아서 그런지 신고도 못하고 교통사고도 자체 처리를 해버리시고,,,

그때문에 누군가에게 협박을 당하기 시작한다.

감히 경찰에게 협박을 할 수 있는 사람은 또 누구인가?

경찰이라서 더욱 옴짝달짝 못하고 걸려든, 교통사고처리건.

어떻게 빠져나갈 것인가?

계속되는 의문과 방법론을 생각하게 만드는 영화 끝까지 간다.

불행은 겹치고 덮치고 시원한 해결방법을 찾아주고 싶게만든다.

이선균의 영화.

요즘 뜨는 히로인 조진웅.

그들의 연기가 이 영화를 살렸다.

어찌보면 참 단순한 영화이기 때문에 빠져드는 흡인력있는 연기가 아니었다면

보고싶지 않았을지도 모르겠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