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요즘 체험 프로그램이 아주 인기 있는데요,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사랑받는 " 아빠 어디가" 다음 방영되는 " 진짜 사나이"도

모든 남자들의 필수코스, 군대이야기를 체험하며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라 아주 인기있습니다.

얼마전 해군편이 방송이 되었는데요.

친정 언니가 전화가 와서 " 요즘, 해군이 나오는데, 니 아들 생각이 많이 나더라" 하더라구요.

남자들에게 인기 있는 프로그램이란 소리는 들었지만, 차마 볼 수가 없었습니다.

군에 가 있는 큰아들, 생각이 많이 나서말입니다.

" 언니, 난 아예 그 프로그램 안본다 그래서... 아들생각 더 날 것 같아서."

더군다나 배에서 생활하면, 답답한 그 좁은 공간, 또 파도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니, 아들생각이 너무나서 채널을 돌렸거든요.

1월5일.

드디어 24개월 군복무를 마치고 큰 아이가 전역을 했습니다.

"아들, 수고했어. 몇시쯤 집에 올거니?" 하고 물으니 아들은 " 선임들이 온다고 해서 만나면 좀 늦을거 같아요." 하고 답을 합니다.

" 그렇구나.....엄마 아빠는 그날 산행간다. 괜찮니?" 했더니...." 아들을 버리시는군요 ㅋㅋ"

하는 아들의 장난스런 대답, " 아니아니, 버리다니, 절대로 아니야, 안그럼 엄마는 안가고 기다릴게~ "

했더니, 어차피 집에 늦게 도착 할거니까, 산행 다녀오시라는....

흐뭇합니다.

여리디 여렸던, 아들.

잘 먹어도 살도 안 찌던 아들, 군생활 하면서 통통하게 살도 찌고, 충실하게 군생활 잘해서

제대하면서 상도 하나 떡~ 받았더군요. 어렸을때부터 상장하고 친하더니, 군에서 두개나 받아 올줄은....ㅋㅋ

아들오기 하루전에 택배로 아들의 물건과 상장이 먼저 배달되었습니다.

이제, 자랑스런 해군. 전역한 아들입니다.

맘놓고 " 진짜 사나이" 볼 수 있을것 같습니다. " 신고 합니다. 2014년1월5일, 아들의 전역을 신고 합니다."

그동안 군에 가 있는 아들 걱정 할 때마다 응원해주신 이웃님들 덕분에 잘 지낸것 같습니다. 고맙습니다. ^^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8. 28. 05:30 풍경 기행

 

 

 

 

 

지난 주말에 군에 있는 아들이 외박을 나왔어요.

2박 3일. 진해에서 근무 하니 자주 오는 편이랍니다.

또 열심히 아들이 먹고 싶다는걸 만들어 주었지요.

" 아들 뭐 먹고 싶어?" 

" 음~ 칼 국수!"

" 그래 그럼 나가서 먹자, 칼국수 맛있는집 있다. "

" 싫어요, 엄마가 해줘."

이 더위에.....

아들이 칼국수 먹고 싶단 한마디에

얼른 밀가루 반죽하고, 홍두깨로 밀어서 면을 만듭니다.

황태와 꽃게로 국물을 내서 고추장을 풀고 얼크니 칼국수를 만들었어요.

조금 더 밀어야 하는데, 도마가 좁아서 그냥 했더니, 면이 좀 두껍네요.

그래도 엄마가 해줬다고, 두 그릇 뚝 딱 해주는 큰아들.

작은 아들은 면발이 너무 굵어서 맛이 없다며 타박을 합니다.

그러거나 말거나 군에 있는 큰 아들이 잘 먹어줘서

땀흘리며 국수가락 만든 보람이 있네요.

아들애 먹고 싶다는 칼국수 조공 바치듯 얼른 만들어 주는 엄마마음,

아마 군생활 하는 아들 둔 모든 엄마 마음일겁니다.

그럼, 오늘도 행복하세요~

 

칼 국수만 먹으면 헛헛 할까봐 얼른 새우소금구이도 해 줍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7. 8. 06:36 풍경 기행





해군 복무하는 아들,  외박을 나오거나 휴가를 받아 나오기 때문에 자주 얼굴을 볼 수 있어 좋았는데

이번에는 근 두달만에 나왔어요.

고슴도치 엄마 마음이야 아들이 뭘 먹고 싶어 할까

 하면서 또 이것 저것 반찬을 만들기 마련입니다.

아들 군대 보낸 엄마들의 안타까운 공통된 마음 아닐까요?

이번에는 좀 길게 휴가를 나왔어요.

군 복무 하는 친구들과 휴가를 맞춰서 나왔다고 하더군요.

친구들이 거의 군대 있으니, 그렇게 하지 않으면 친구들 보기가 힘들겠지요.

어쨌든 아들왔다고 기쁘고 반가운 엄마 마음은 잠시뿐입니다.

이것 저것 정성껏 만든 반찬들 마다하고, 아들은~ " 엄마 라면 끓여 주시면 안되요?"

헉!

엄마의 정성어린 밥상,이런건 필요 없나봅니다.

담에 휴가 올때는 아무것도 만들지 말아야지~하는 속좁은 엄마맘이 듭니다.ㅋㅋ

아들애가 해달라는데로 해줘야지 어쩌겠어요.

신라면 한봉지 후딱 끓여 줍니다. ㅜㅜ

에라이~~~~~

후루루룩  후루루룩 후딱 라면 한그릇 먹어 치우는 아들입니다.

보고 싶었다 아들~ 건강하게 남은 군생활도 잘 하자! 해군 필승!



친정 엄마가 보내주신 감자로 만든 감자전

숙주나물

오이 소박이

소고기버섯 볶음


라면 끓여 주세요~한마디에 신라면 한그릇~

아들 왔다고 끓였는데.....닭개장


소고기 버섯 볶음



훈제 오리고기


황태 마늘쫑 볶음


비트



라면 한그릇~ 라면을 너무너무 좋아 하는 아들, 휴가나올때마다 라면 사랑이 지나치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진해 벚꽃 축제가 해마다 열리지만, 매번 제대로 볼 기회가 없네요.

작년 군항제 기간에는 군 복무중인 아들애 귀대 시키느라 달렸던 기억만 새록 새록.

요즘도 아들을 데려다 주러 갈때 마다 그길을 지나가며 이야기 하곤 합니다.

" 아들~ 우린 평생 못잊을 거야? 그치?" 하면서 말입니다.

이번에도 역시나 아들 귀대 시키느라 따라갔던 진해.

이제 벚꽃이 피었을텐데 좀 보고 가자는 풍경이의 조름에 당해낼 재간이 없는 울 남편님.

장복산 공원으로 안내 합니다.

헐~

아직 봉오리만 살짝 살짝 아직 개화를 안했어요.

" 자기야 전에 자기 친구분 집있는데 거기 어디지~~ 왜 있잖앙. 개천 있고 양쪽으로 막~~ 벚꽃 펴 있던데 "

남편이 안내해준 여좌천.

바로 그곳이었습니다.

진해 여고 앞길로 쭉 이어지는 진해의 벚꽃 명소가 아닐런지요.

아직축제 전이라 조명도 밝혀 주질 않는 좀 어두운 밤에 꽃구경 실컷 하고 돌아왔습니다.

야밤에~ ㅎㅎㅎ

평안한 하루 보내시길 기도 합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6. 6. 05:30 풍경 기행

5월 30일자 국제 신문 줌마 칼럼 "군에서 날아온 편지 한통" 을 읽고  반기를 들어본다.

옛날엔 한집에 형제가 보통이 5-6명이었다.

경제적 상황이 나아지며 잘 살아보자는 미명아래 가족계획이다 계몽이다 해서

이제 집집마다 1-2명  게다가 요즘은 아예 낳지 않겠다는  넝쿨째 굴러온 당신 드라마에서

김남주 케릭터 같은 며느리가 있는 시대다.

그러니 집집마다 한둘, 키우는 아이들 누구나 귀하고 이쁘게 키우고 싶은 심정 똑 같을게다.

그렇지만 세상 천지 어느 엄마가 군 생활 힘들게 보내고 싶겠는가?

칼럼 내용은 영국에서 주로 자란 청년이 남들 피하고 싶어 하는 국방의 의무를

 하는데, 기특하다. 입대해서 날아온 편지가 한국 젊은 남자애들이 찌질하다는 내용이었다. 이부분이 상당히 불쾌하다.

" 훈련은 할만한데....대한 민국 젊은 남자들 왜 이렇게 다 찌질해요? 매일 불만 불평, 핸드폰 타령, 엄마보고 싶다, 빨래 할 줄 모른다,

진짜 우는 애들도 꽤 있고...다 큰 애들이 애기들처럼요..."라고 적고 있다. 이건 자신은 전혀 다르다는 선민 사상에 빠져 있는건 아닌가?

자신은 외국에서 살다가 와서 군생활을 하니 특별하다는건가?

안해도 될일을 하고 있다는 생각을 바탕에 깔고 자신만 훌륭하다고 생각 하는가?

그 한사람이 대한민국 청년들이 찌질하다고 말하면 그 수많은 청년들이 다 그런 것인가?

찌질 하다고 칭해진 그 모든 대한의 아들들이  힘들게 땀흘리고 피흘리며 국방의 의무를 같이 하는 전우 아닌가?

폄하하지 말자. 그들의 조국에 바쳐진 시간들, 땀방울들,  그들이 떨구는 작은 눈물 방울까지도.

꿈많은 젊은이들의 열정과 패기, 자랑스럽게 군복무를 마칠 수 있도록 우리는 박수를 보내야만 한다.

그렇게 집에서 사랑받고 귀하게 자라던 그 하나하나의 아들들이 군대라는 곳에 적응하며 똑같은 모습으로 정형화되기까지

얼마나 힘 들었겠는가를!!

자신도 대한 민국의 국민으로 할일을 할뿐이다. 피할 수 있는데 한다는 생각 버려둬야 하지 않는가?

이땅에서 나고 자라 군 생활 하는 아들들은 당연한거고, 외국에서 살다가 와서 군생활 하면 자랑스러운건가?  칭찬 받는건가?

누구나 국방의 의무이기 때문에 할 뿐이다. 거기에 더 잘 하고 못 하고가 어디 있겠는가?

풍경이 아들도 지금 군생활을 하고 있다.

 평소에 제손으로 하는거라야, 겨우 제몸 씻고, 제방 정리 하는정도였던 아들이었지만

씩씩하게 군생활 잘 하고 있다. 좋은 선임들과, 부사관님들이 있으므로, 걱정 하지 말라는 아들!

운동으로 다부진 체격을 만들어 떡 벌어진 어깨로 당당히 휴가를 온 아들인데.... 입대전 생각만 하고 생일 선물로 사둔 옷이 작을 정도로 체격이 좋아 졌는데 말이다.

찌질 하다고 명칭 되어진 몇몇이 훈련소에서의 힘듬을 표하는 방식이었겠지.

그렇다고 대한민국 남자 모두가 찌질한가?

다들 힘든 시기를 보내고 군생활에 적응하고 , 국방의 의무를 다하는 대한 민국의 청년들이다.

물론 제손으로 척척 하게 만들고, 무엇이든 제가 해결하면 좋겠지만,

군대가서 해야할 일이니, 빨래시키고 바느질 시키고  그렇게 키우고 싶은 엄마가 어디 있을까?

스스로 해결 하려는 자립심만 있으면 된다.

군대도 사람이다. 아들은 말한다. " 엄마, 군대도 사람사는 공간입니다. 다 적응하기 마련이예요. "

스스로 헤쳐가는 삶의 공간이다.

너무 불안해 하지 말고, 아들을 믿길 바란다.

요즘 아들 키우는 엄마들의 가장 큰 고민과 고통이 아들...군대를 어떻게 보내지????

보내기전 억장이 무너지듯 근심 걱정이 끊이지 않겠지만,  막상 보내 보라~

품안에 있을때와는 다르게 씩씩하게 군생활 잘 할 테니 너무 미리 겁먹고, 몇년후의 일을 앞당겨 걱정하지 말자.

내 아이만이 아니라 우리 아이들이 해야할 의무니까요.

기운내라! 응원하면서 용기를 북돋아 주자. 엄마가 흔들리면 아이가 더 힘들다.

대한 민국 엄마들. 아들보다 더 용기를 내야 할때가 아들이 국방의 의무를 다할 때다.

호국 영령들께 묵념을 올리며 경건한 하루를 보내야 할 것 같다.

국방의 의무를 다하는 애국 청년들에게 깊이 머리숙여 감사합니다.

 

 

==이미지==대전일보===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