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4. 5. 14. 10:01 영화in screen

감독 : 창 감독

출연 : 류승룡(여훈),유준상(송반장),김성령(영주),조은지(수진역),조여정(희주역),이진욱(태준)

특별출연 : 진구(영훈역)

표적 영화 어때?

매스컴에서 하도 표적과 역린을 비교하길래 물었더니

반응이 시쿤둥합니다.

왜? 그렇게 재미없어?

먼저 역린을 봤던 터라 역린도 그렇게 호평이지 않아서 좀 속상했었거든요.

 역린과 표적에 모두 출연한 여배우가 있습니다.

바로 미시 여배우 김성령(영주역)입니다.

이번엔 능력있는 여형사로 출연을 했어요.

나이가 들수록 더욱 빛이 나는 여배우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멋진일이지요.

나이가 들었다고 스포트라이트에서 벗어나 조연으로 물러나고

또 관심밖으로 밀려나기 일쑤인 연예계마당에서

점점 더 관심의 정점을 찍고 있는 여배우니까요.

영화 표적은 아무이유없이 쫓기는 주인공이

자신이 왜 쫓기고 있는지를 알아가는 중심이동이랄까요?

거기엔 광역수사대라는 경찰의 부조리가 함께 하고 있는 줄거리입니다.

송반장 역을 하고 있는 유준상의 부조리한 형사 역할.

갑자기 경찰이 왜저럴까?

개연성이 떨어지긴 합니다.

경찰씩이나 된 사람이 그것도 팀을 이끄는 반장이라는 사람이

자신의 화를 못 참고 동료 형사를  총으로 쏜다니.....이게 이야기가 되나?

상식도 안되는 사람이 경찰이 되어서 저런 행동을 해오고 있는데

들키지 않고 아무도 저사람에게 불 복종 할 수 없다고?

영화라서 정말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실제 저런 이야기가 있다면 그 얼마나 무섭고 두려운 이야기겠어요.

틱 장애 연기를 안 진구의 연기.

이영화에서 가장 고생했을 배우중의 한사람일듯 한데요.

틱장애는 자신도 모르게 몸을 흔들거나, 욕설을 하거나...

주변사람들이 놀랄수도 있을것 같은 장애를 말합니다.

진구의 (영훈역)연기 뛰어났거든요.

특별출연이라는데, 가장 인상깊은 배우입니다.

엇갈리는 평이 경찰이 저럴수가 있어? 하는 부분에서 반감을 사게 되는것 같아요.

공분할만한 경찰상. 표적에서 확인해 보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3. 31. 05:40 영화in screen

신하균 주연.

감초 연기 조은지와 김상호씨가 출연 했습니다.

그리고 이제 막 피어오르는 새싹 이민호도 출연 했지요.

신하균은 고등학생때 사고를 쳐서 아들을 낳은 문제 아빠지요.

아들이 벌써 고 2

아빠를 닮아 문제 학생, 항상 삐뚤어질테다 자세입니다.

누군가 건딜기만 하면 곧 폭발 할것 같습니다.

내면엔 누구도 환영해주지 않은 자신의 출생이라고 비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정말로 아빠는 자신을 사랑한다는걸 모르고 있네요. 안타깝게도.

낮에는 카센터에서 밤에는 콜 기사로 일하는 아빠는 우연히 태운 손님 때문에

살인자로 몰려 도망자가 됩니다. 경찰에 찾아간 아빠는 경찰서에서 지문 감식과 주차장 CCTV사진 때문에 쫓기는 상황이 되고

이 상황을 경찰서에 출입하던 박기자 조은지는 인터넷에 띄우게 됩니다.

경찰도 쫒고, 정체모를 검은 양복도 쫒고  거기다 정체 모를 살인마도 쫓고.

대체 어디로 가야 이 위험한 상황을 벗어 날까요?

문제아지만 똑똑한 아들.

아빠의 행적을 추적하다가 살인자로 몰리게 만든 손님이 탄곳.

그곳에 CCTV를 확인하고 그 증거를 국정원 직원에게 넘기며 아빠를 구하려 했습니다.

그런데, 그게 호랑이 굴로 들어간 꼴이 되었네요.

도망치던 아빠, 아들때문에 그물에 걸린 새처럼 자신을 위험한 곳으로 갈 수 밖에 없습니다.

아들도 구하고 이 위험한 상황을 벗어나야 할텐데요.

그렇다면 국정원직원들은 또 왜 개입이 된걸까요?

이 영화는 우리나라 만의 특정한 상황때문에 더 설득력이 있는것 같습니다.

바로 군 무기 선정 로비건에 대한 것이지요.

비리에 연루된 상황.

절대로 밖으로 새어 나가면 안되는 정보.

그것때문에 알지도 못하는 아빠는 쫒기게 된 것이지요.

예고편을 볼때는 뭐야?  TV 프로그램 제목도 있는데, 따라한거야?

하면서 런닝맨 재미 있겠어? 하는 비관론적이었지만

실제로 가서 시사회 영화를 보고 나니 제목이 왜 런닝맨인지 알것 같아요.

잘 짜여진 탄탄한 각본 때문에 코미디 휴먼 드라마를 본것 같네요.

영화 한편 선택 하시고 싶다면 이영화 런닝맨 추천해 드릴께요. ^^

 

☆☆☆☆

 

 

 

 

 

 

 

 

 

 

배우들이 싸인한 영화 포스터 추첨중~!

 

'영화in scree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병헌/ 그의 매력이 모두 발산되는 영화/지.아이. 조  (19) 2013.04.18
영화 시사회/ 전설의 주먹  (10) 2013.04.10
장고 : 분노의 추적자  (16) 2013.03.28
스토커  (13) 2013.03.15
잔인한 느와르 영화 "신세계"  (9) 2013.02.24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