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4. 11. 15. 06:00 풍경 기행/나도한마디

 요거트기 구매기.

홈쇼핑에서 판매하는 기구를 보면서 예전에 쓰던 요구르트 기구가 생각이 난다.

10여기의 유리병에 우유와 불가리스를 섞어 부어놓고, 전기를 꽂아 12시간씩 걸리는기계.

요즘은 잘 꺼내지도 않았었다.

텔레비전을 보다가 홈쇼핑에서 요거트기를 구매했다.

세상 참 좋아졌다.

전기없이 요거트 만드는 기구가 있으니 말이다.

한꺼번에 많은양을 만들 수 있으니 편리하다.

우리집에서 요구르트나 요플레가 가장 필요한때가 식구중 누군가 다이어트를 할 때다.

다이어트를 할때 요구르트 종류를 먹으면 스트레스가 훨씬 줄고, 장도 편안하기 때문에

많이 이용해 왔다.

이번에 구매한 요거트기는 전기없이 8시간 정도면 요거트가 만들어진다.

네모난 것 통에 팔팔 끓인 물을 묻고 속통을 넣고, 거기에 둥근기둥모양의 통에 불가리스와 우유를 붓고

뚜껑을 닫아 주고 속뚜껑과 겉뚜껑을 닫아 놓는다.

잠자기전에 부어놓으면 자고나면 만들어지는 요거트.

거기에 생과일과 꿀을 곁들여 먹으면 아침 식사 대용으로도 가능하다.

편리하고 분홍통도 맘에 든다. 한번에 거의 800~1000m 정도 만들 수 있는데, 4인가족 하루치는 되는듯하다.

홈쇼핑에서 구매를 했는데, 성공적인 구매인것 같다.

식구들 건강을 챙길 수 있는 요거트, 맛있게 잘 먹을 수 있을 것 같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6. 14. 09:40 풍경 기행

 

 

쥬스!

아침을 가볍게 하는 쥬스.

만드는것도 간단, 맛은 끝내주는 쥬스이지요.ㅎㅎ

이름이 거창한가요?

재료는 블루베리, 바나나, 우유 세가지뿐입니다.

달콤하고 시원한 쥬스.

아침을 깨우는데 직효입니다.

새벽 일찍 아르바이트 나가는 아들, 이 쥬스 한잔이면

가볍게 이부자리 털고 일어납니다.

맛도 있고 든든한 블루베리 바나나 쥬스.

요즘 해독 쥬스다, 다이어트 쥬스다 많이 유행 하고 있습니다.

어떤것이든 내몸이 받아 들이면 좋은 것이지요.

저는 블루베리 바나나 쥬스 추천합니다.


만드는 방법도 초 간단 해요.

그냥 세가지 넣고 믹서기 돌려버리면 끝이니까요.

어때요? 쉽고 간단하게 가벼운 아침 맞으실 준비 되셨나요?

기분 좋은 하루 보내셔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2. 17. 05:30 맛있는 레시피

아침에 수영을 다녀와서 뒹굴 거리다 보니 텔레비젼에서 요리를 하는게 나오고 있었어요.

바로 말씀도 재밌게 하셔서 귀에 쏙쏙 들어오게 하는 이혜정 요리 연구가시더라구요.

내용은 아나운서나, 탈렌트들이 자신이 해서 망쳤던 요리를 이혜정님이 다시 하면서 요리 설명을 해 주시는거예요.

그중에서 귀가 번쩍 눈에 띄는 것이 닭볶음탕 레시피 였습니다.

풍경이 가족이 좋아하는 닭고기 레시피니까요,

바로 나가서 닭한마리 사왔답니다.

이혜정님은 닭다리만 있는걸 사용 하시던데,

저는 기장 재래시장에 나가서 생닭한마리를 껍질을벗겨 구입했습니다.

재료.

닭다리를 사용하면 좋지만,  껍질 벗긴 닭한마리,감자(풍경이는 이것도 고구마로 대신함),대파하나, 양파, 청량고추

고추장, 고춧가루, 설탕,후추약간, 생강, 매실액

레시피는요

1.일단 닭을 씻어서 물기를 빼 우유를 부어 놓습니다.

2. 껍질을 벗긴 감자 또는 고구마를 크게 잘라 잘린 단면의 모서리를 돌려 깍기 해줍니다.

3. 깊은 후라이팬에 기름을 두루고  우유에 담근 닭을 키친 타올로 닦아서 굽습니다.

전체를 뒤로  노릇하게 구워줍니다.(저는 닭고기 건지고 나서 그 기름을 딸구어 버렸습니다.)

4. 구워진 닭고기는 건져 놓고  감자 (고구마)를 팬에 볶습니다.

5. 닭고기와 감자(고구마)를 섞어 조금 더 볶습니다.

6. 고추장세큰술, 고추가루 세술, 청주, 후추가루,생강즙,설탕, 매실액, 진간장 약간를 섞어 양념을 만들어 줍니다.

7. 6의 양념 절반쯤을 닭고기에 넣고 볶습니다.

8. 나머지 양념과 물을 더해 부어 줍니다.

9. 파와 청량 고추를 넣고 20분 정도 푹 익혀 준후 접시에 담아 낼때 통깨를 뿌려 줍니다.

이혜정님은 요리는 자신감이다 라고 했습니다.

우리 식구들의 입맛에 따라 약간의 변형도 가능 하겠지요?

풍경이는 강황가루를 더 첨가 했답니다.

빨갛게 먹음직스러운 닭볶음탕.

이혜정님 레시피대로 따라 해봤습니다.

맛은 아주 좋군요. 좋아 하는 닭고기 한입 뜯으며 행복해 하는 풍경이 상상이 되시죠?ㅎㅎ

행복한 하루 만드셔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8. 25. 05:30 맛있는 레시피/무침

다이어트를 하면서 가장 먼저 사람들은 운동과 병행한 식단을 짭니다.

또 그게 현명한 방법이기도 하구요.

영양과 섬유질 포만감까지 느낄 수 있는 단호박은 그래서 더욱 다이어트 식단에 빠질 수 없는 메뉴이기도 합니다.

이번엔 맨날 쪄서 먹고, 쪄서 우유와 갈아서 먹고 하던 단호박을

살짝 무쳐 봤습니다.

물론 그맛이 좋습니다.

이것만으로도 한끼 식사는 거뜬히 해결 할 수 있습니다.

재료 : 단호박 한개, 간장,고춧가루 약간,깨소금, 참기름

재료가 간단한 만큼 만들기도 쉽습니다.

단호박을 깨끗이 씻어서 반으로 쪼개 일단 쪄 줍니다.

다음 먹기좋게 한입 크기로 잘라줍니다.

다음은 양념 참기름, 간장, 고춧가루 약간,깨소금을 넣고 무쳐 줍니다.

반찬으로 먹어도 되고, 다이어트 식사로도 가능한 단호박 무침입니다.

참 간단 하지요?

오늘 바로 만들어 보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8. 5. 05:54 맛있는 레시피/튀김

완주 연석산 산행을 다녀올때였어요.

일행중 대장님이 여기오면 꼭 먹어볼 음식이 있다는 거예요.

산행을 마치고 들른집이 화심 순두부 집이었어요.

굉장한 자부심을 가지고 만드는곳 같아 보였어요.

손님은 끊임없이 쉴새 없이 밀려 들어오는데, 전문가들답게 턱턱 일처리를 잘 하고 계십니다.

눈에 띄는건 입구에서 도너스를 팔고 계신거예요.

살찐다고 안 먹던 풍경이. 두부도넛츠라는 소리에 냉큼 집어 먹었어요.

기름이 지극거리지 않아 단백한 맛이 느껴 졌어요.

음~ 담에 이거 한번 만들어 봐야지.

며칠있다가 집에서 밀가루에 베이킹 파우더를 넣고, 계란과 두부 , 소금 약간 넣고 반죽을 했는데,

참담하게 실패했습니다.

게다가 기름이 튀어서 화상까지 입었지요.

물러설 풍경이 아니예요. 한번 해보고자 했던 음식을 포기 할 순 없습니다.

팔에 화상이 거의 나아갈 무렵. 다시 도전해 보기로 합니다.

이번엔 도너스 가루를 사왔어요.

우유와 계란, 두부를 넣고 반죽을 했어요.

아뿔싸, 우유를 너무 많이 부어서 반죽이 질어요.

ㅡㅡ: 도너스 가루를 한봉지만 사왔는데, 대략난감.

밀가루를 넣었어요. 도너스 가루의 1/4정도는 넣은것 같네요.

이제 반죽이 되었어요.

도마에 기름종이를 깔고 반죽을 밀대로 밀었어요.

도넛츠 모양을 만들어야죠.

유리컵으로 원형을 누르고, 그안에 작은 구멍은 병뚜껑으로.ㅋㅋ 가내 수공업 도너스 개봉 박두.

이번엔 기름도 튀지 않고 살짝 부풀어 오르면서 성공입니다.

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맛있는 화심 손두부집 도너스 만들기 완성입니다.

 

 도너스 가루, 계란, 두부, 우유를 넣고 반죽해요.

 유리컵과 병뚜껑으로 만든 도너스 모양~

 모양을 떼어내면...이렇게

 올리브오일에 튀겼어요. 점점 부풀어 올라요.

 튀긴 도넛츠에 설탕을 살살살~ 기쁜 마음에 통째로 흔들다 사고~

ㅎㅎ 너무 설탕이 많이 들었갔어요. ㅜ,ㅜ

 

 

먹음직 하지 않아요? 풍경이표 두부 도넛츠

 

 작은 아이튼 핫도그 먹는 맛이라고 케찹을 발라 먹어요.

 두부 반모만 넣었어요. 점차 비율에 따라 더 넣어봐야겠네요...

 풍경이표 식혜-김치냉장고에 넣어 뒀더니 살얼음이 살살~시원합니다.

설거지거리~ㅋㅋ 이정도는 각오 해야죠?

 

 

'맛있는 레시피 > 튀김' 카테고리의 다른 글

4000원으로 만드는 나만의 탕수육 레시피  (36) 2012.08.07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