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2. 8. 5. 05:54 맛있는 레시피/튀김

완주 연석산 산행을 다녀올때였어요.

일행중 대장님이 여기오면 꼭 먹어볼 음식이 있다는 거예요.

산행을 마치고 들른집이 화심 순두부 집이었어요.

굉장한 자부심을 가지고 만드는곳 같아 보였어요.

손님은 끊임없이 쉴새 없이 밀려 들어오는데, 전문가들답게 턱턱 일처리를 잘 하고 계십니다.

눈에 띄는건 입구에서 도너스를 팔고 계신거예요.

살찐다고 안 먹던 풍경이. 두부도넛츠라는 소리에 냉큼 집어 먹었어요.

기름이 지극거리지 않아 단백한 맛이 느껴 졌어요.

음~ 담에 이거 한번 만들어 봐야지.

며칠있다가 집에서 밀가루에 베이킹 파우더를 넣고, 계란과 두부 , 소금 약간 넣고 반죽을 했는데,

참담하게 실패했습니다.

게다가 기름이 튀어서 화상까지 입었지요.

물러설 풍경이 아니예요. 한번 해보고자 했던 음식을 포기 할 순 없습니다.

팔에 화상이 거의 나아갈 무렵. 다시 도전해 보기로 합니다.

이번엔 도너스 가루를 사왔어요.

우유와 계란, 두부를 넣고 반죽을 했어요.

아뿔싸, 우유를 너무 많이 부어서 반죽이 질어요.

ㅡㅡ: 도너스 가루를 한봉지만 사왔는데, 대략난감.

밀가루를 넣었어요. 도너스 가루의 1/4정도는 넣은것 같네요.

이제 반죽이 되었어요.

도마에 기름종이를 깔고 반죽을 밀대로 밀었어요.

도넛츠 모양을 만들어야죠.

유리컵으로 원형을 누르고, 그안에 작은 구멍은 병뚜껑으로.ㅋㅋ 가내 수공업 도너스 개봉 박두.

이번엔 기름도 튀지 않고 살짝 부풀어 오르면서 성공입니다.

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맛있는 화심 손두부집 도너스 만들기 완성입니다.

 

 도너스 가루, 계란, 두부, 우유를 넣고 반죽해요.

 유리컵과 병뚜껑으로 만든 도너스 모양~

 모양을 떼어내면...이렇게

 올리브오일에 튀겼어요. 점점 부풀어 올라요.

 튀긴 도넛츠에 설탕을 살살살~ 기쁜 마음에 통째로 흔들다 사고~

ㅎㅎ 너무 설탕이 많이 들었갔어요. ㅜ,ㅜ

 

 

먹음직 하지 않아요? 풍경이표 두부 도넛츠

 

 작은 아이튼 핫도그 먹는 맛이라고 케찹을 발라 먹어요.

 두부 반모만 넣었어요. 점차 비율에 따라 더 넣어봐야겠네요...

 풍경이표 식혜-김치냉장고에 넣어 뒀더니 살얼음이 살살~시원합니다.

설거지거리~ㅋㅋ 이정도는 각오 해야죠?

 

 

'맛있는 레시피 > 튀김' 카테고리의 다른 글

4000원으로 만드는 나만의 탕수육 레시피  (36) 2012.08.07
posted by 산위의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