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9. 16. 07:34 맛있는 레시피
<

☆ 특별한 추석 김치 만들기-고들빼기 김치

명절이면, 음식들이 거의다 기름에 굽거나 튀긴것들이 많아서

속이 더부룩 하거나, 헛배가 부른 경우가 많습니다.

또 잦은 술자리와 가족들간의 화합을 계기로 안주를 챙기게 되고하는

상황이 자꾸 재현되지요.

주부들은 추석이 다가오면서 두통에 시달리는 명절 증후군을 앓기도 하는데요,

이번엔 특별한 김치, 고들빼기 김치를 소개합니다.

만들기도 무지무지 쉽지만, 조금은 손이 가는 고들빼기 김치.

쌉싸레한 맛이 입맛을 돋우고 개운하게 합니다.

또 스트레스개선및 소화기능을 돕는 효과가 있어서 지금 추석때 담그면

아주 좋은 김치가 될것 같습니다.

필자는 1박2일 여행을 앞두고 퇴근하다가 사온 고들빼기 2단.

내일이면 길을 나서야 하는데, 이걸 왜 사왔을까?

굉장히 후회가 되기도 하지만, 남편이 좋아 하니까 애써 힘든 시간을 이겨내 봅니다.ㅋㅋ

고들빼기는 뿌리부분에 흙이 잘 씻기지 않으면 김치 담았을때 서걱대는 모래를 씹을 수 있으니

잘 손질해서 여러차례 씻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습니다.

또 뿌리와 잎의 연결부분에 까만테두리가 있어서 지저분해 보이기 쉬우니, 일일이 칼로 제거해 주어야 합니다.

그다음은 너무 짜지 않은 소금물에 1~3일 담가서 쓴맛을 제거해야 합니다.

9월14-15 강원여행이 있기에,13일 밤에 서울로 올라가야 하는상황,

목요일 12일에 고들빼기를 다듬어서 소금에 절여 둡니다.

갔다와서 담아야지~ 룰루랄라 여행을 떠났습니다.

여행 후유증이 다 뭡니까?

얼른 고들빼기 김치 담아야지요.ㅋㅋ

양념은 아주 간단해요.

일반 김치 담그듯이 하시면 되는데, 저희 어머님의 비법은 진간장과 설탕이었습니다.

고들빼기 김치는 쓴맛이 강하기에 어머님이 진간장 1 설탕 1 비율로 양념을 해서 담그신답니다.

아~ 그동안 우리에게 주셨던 고들빼기 김치가 그렇게 담으신거구나,

양념을 급히 만들어서 무쳐 봅니다.

고추가루, 진간장, 설탕, 마늘,깨소금을 넣고 섞어 줍니다.

골고루 무쳐서 통에 담아 두면 추석 끝날때까지 염려 없겠지요?

맛있는 고들빼기 김치 완성입니다.

별다른 양념없이도 특별한 반찬 한가지 완성입니다.

특히 고들빼기 김치에는, 대추나 양파, 또 오징어채, 당근을 넣어도 색다른 맛이 납니다.

밤중에 강원도에서 돌아와 담그느라, 재료를 못챙겨 아쉽지만, 그래도 지금담은 고들빼기 김치.

질기지 않고 아주 맛있게 담가져서 다행이랍니다.

맛있는 추석 보내셔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7. 17. 05:30 맛있는 레시피

보이면 입맛 당기고 입맛 당기면 꼭 만들어 먹어야 하는 풍경이.

어느날 텔레비젼을 보고 있는데, 유명한 맛집 묵밥이 소개되고 있었습니다.

지난번 친정 엄마가 만들어 보내주신 도토리 가루를 까맣게 잊고 있었는데,

그 유명한 맛집 묵밥이 어찌나 맛깔 스럽던지요.

부산에서 묵밥 파는곳이 잘 눈에 띄지도 않지만, 일단 먹어보면

그 묵의 쌈싸래한 특별한 맛이 없고 젓가락으로 집을 수 없을만큼 뚝뚝 끊어지는 끈기없는 묵이 대부분이라

100% 도토리가루 묵이란 믿음이 없었어요.

엄마가 보내주신 도토리 가루야 백퍼센트니까, 묵을 끓여 묵밥을 만들어 먹어야겠어요.ㅎㅎ

대게 도토리가루와 물은 1대 5~6 정도 하면 대략 맞아요.

나무주걱으로 계속 저어줘야 바닥에 누러붙지 않아요.

탱글 탱글한 묵이 완성 되었어요.

육수를 시원하게 만들어놔야 먹을때 또 시원한맛을 더해주니까 준비해야겠어요.

대파, 양파, 황태, 새우,멸치를 넣고 푹 끓여 주어요. 간장으로 간해요.

나중에 먹을때 묵은김치를 총총 썰어 넣을 거니까, 국물은 짜면 안되요. 심심하게 만들어둬요.

건더기는 걸러서 육수만 냉장 보관해요. 사르르 얼면 더 시원해요~

입맛 잃은 여름철, 별미!

묵밥 한그릇이면 한끼 식사 뚝딱~! 오감이 살아납니다.


맛있는 하루 보내셔요. ^^



도토리 가루 1 : 물 5~6 가루를 물에 잘 섞어서 계속 저어주며 끓여야 해요.


주걱으로 들어보아 주르륵 흐르지 않고 딱 붙어 있을때 불을 꺼요.

그릇에 담아 식혀 주어요.



묵밥 만들 육수를 끓여요.  멸치, 새우, 황태,양파, 대파를 넣고 간장으로 간을 해서 끓여요.

육수는 시원하게 보관해서 묵을 썰어 같이 먹어요.

총총썬 묵은김치와 먹는 묵밥, 한끼 식사 뚝딱입니다.

더위에 지쳐 입맛 잃는 시간, 묵밥 한그릇이면 오감이 깨어나요~


더운 여름 묵밥 한그릇~ 별미 어떠세요?


김치 냉장고에 육수를 두었더니, 살얼음이 사르르르~~ 너무 시원한 묵밥!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7. 10. 05:22 풍경 기행




요즘 여름철이 되니, 냉동실에 무얼 넣으려 해도

잔뜩 들어 있는 음식물 때문에 얼음조차 얼릴수가 없었어요.

좀 비워야 되겠다 싶은 생각이 절로 들지 뭐예요.

특히 휴가온 아들 무얼로 별미를 만들어줄까? 하는 생각도 컸지만요.

냉동실 문짝에 놓여 있던, 대추와 밤이 젤 먼저 눈에 띄는 거예요.

이참에 저걸로???

그렇죠, 요즘 떠먹는 피자 많이 만드시잖아요?

저도 도전해 본것이지요.

식빵을 양면을 굽고 한입 크기로 썰었어요.

밤은 갈아서 준비하고요, 대추는 돌려깎기 해서 동글 동글 썰었어요.

먹다 남은 옥수수 냉장고에 들어 있던 아이도 재활용 해야지요.

바나나도 동글동글 썰어 주었어요.

양파는 얇게 썰었습니다.

그냥 빵위에 재료를 골고루 놓고, 케찹을 뿌린후 피자 치즈를 얹어서 구워 주는 것이지요.

뚜껑있는 팬에 했더니, 팬이 얇아 그런가 밑에는 타는것 같은데, 위엔 치즈가 안녹았지 뭐예요.

급 작전 변경.

접시에 담아 렌지에 돌렸지요.ㅋㅋㅋ

급 완성된 핏자, 새로운 맛의 세계입니다.ㅋㅋ

냉동실 뒤져 보셔요~ 재료 많지요?

이렇게 만들어 보세요~~~꼭이요. 


제사 지내고 냉동 보관하던 밤, 갈았습니다.

대추, 옥수수, 양파, 밤 갈은것, 준비했어요~

냉동 보관하던 대추입니다

냉동 보관하던 밤입니다.

먹다 남은 옥수수입니다.

바나나는 동글 동글 썰어 주었어요.

식빵 양면을 팬에 굽어 줍니다.

먹기 좋게 하기 위해 구운 식빵 잘라줬어요.

재료를 모두 식빵위에 뿌려 주었습니다.ㅋ

치즈 덥고~

피자 완성~ 젓가락으로 먹기 좋았습니다.ㅋㅋ

어떠셔요? 냉동실에 보시면 이보다 더 많은 재료가 있으실걸요~~ 바로 도전?ㅎㅎㅎ


맛있는 하루 보내셔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6. 20. 05:30 풍경 기행


 

시골과 도시의 중간쯤이랄까?

기장은 그래서 살기 좋은 도시다.

군민 체육시설등등 수영장만해도 기장군내에 네개가 있다.

차성 아트홀 등등 문화 혜택을 누릴 수 있는곳도 있다.

그 뿐인가, 계절마다 다양한 해산물과 농산물이 즐비하다.

입맛대로 골라먹으면 된다.

뭍 사람들은 왜 기장에 사냐고? 시내로 이사 나오라며 기장에

붙 박혀 살다시피 하는 나를 반쯤은 놀리듯 한다.

하지만, 나는 기장이 좋다~ 이십년 살다보니 너무나 정들어서 더 그런가 보다.

서두가 너무 다른곳으로 흘러가는 느낌이네~

왜 이런 서두가 길었을가? 아~ 뽕잎 이야기 하려다 그리 되었네.

요즘은 야산이나 농사 짓지 않고 내버려 두는 농경지 둔덕에 야생 뽕나무가 꽤 있다.

기장엔 이런것들이 있어서 직접 채취해서 말려 뽕잎 가루를 낼 수 있으니 더 없이 좋은 고장 아닌가?

오늘 소개할 [뽕잎가루 수제비!]

풍경이는 비만 오면 따끈한 국물 생각이 나는걸까?

그렇다고 내가 술고래도 아니고,,,여튼 국물 뜨끈하게 끓여주면 남편이 좋아 하니까

비오는 날은 국물 끓일 궁리를 저절로 하게 된다.

됐고~ 뭘 넣었냐고 하신다면...

재료 : 뽕잎가루, 밀가루, 계란한개, 양파 반쪽,감자 세개,멸치,다시마,건새우,구멍어묵,파프리카,홍합

우선은 국물 먼저 올려두고 밀가루 반죽해야지.

국물엔, 건새우, 다시마 , 멸치를 넣어서 시원한 국물을 만들자.

그다음은 반죽할 차례 .

밀가루와 뽕잎가루 계란을 넣고 약간 질게 반죽을 한다.

냉장고에 잠깐 숙성 시킬동안 감자 껍질을 벗기고, 구멍 어묵과 양파도 까서 준비를 해야징.

감자는 빨리 익도록 조금 얇게 썰어서 국물이 끓을때 홍합과 함께 넣어주고

이제 살살 수제비 뜨기를 해야지~

두손에 물 묻혀서 반죽이 달라붙지 않도록 죽죽 늘여 주면서 떠 넣으면 되지.

보글 보글~ 수제비를 다 떠서 넣고 끓으면 썰어 놓은 양파를 넣고 구멍 어묵도 넣지.

이제 그릇에 떠서  알록 달록 예쁜 파프리카를 고명처럼 얹으면 끝!

뜨끈하게 시원한 국물을 먹으며 수제비 한입 아~~~

너무 시원하고 맛있는 뽕잎가루 수제비 완성이오~

건강에 두말할 나위 없이 좋은 뽕잎가루 수제비.

뽕잎은 야산에서 채취해서 직접 말려 가루를 낸 것이니 더욱 좋다.

뽕잎의 효능은 두말 안해도 몸에 좋다는것은 누구나 알터, 더이상 거론하지 않기로 한다.

 

멸치, 다시마,건새우, 홍합, 양파를 넣고 국물을 내었으니 뽀얀것이 시~원하다.

 
뽕잎을 살짝 쪄서 그늘에 말렸더니 초록잎 그대로다, 갈아서 채에 바친다~

 뽕잎가루와 계란 , 밀가루를 반죽한다. 소금도 약간 넣어준다.

 약간 질다는 느낌으로 반죽해서 냉장고에 숙성시키면 쫀득한 수제비를 맛 보게 된다.

 알록 달록 파프리가 색깔을 더해서  더 건강에 좋을듯~

 비오는 날에 제격 뜨끈한 국물, 뽕잎가루 수제비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5. 24. 09:25 맛있는 레시피

 


곰취.하면 삼겹살 노릇하게 구워 한입 싸먹는 쌈을 쉽게 떠올릴거예요.
저역시 늘 그렇게 먹었고 초간장에 장아찌를
담곤 했는데. 초간장에 담근 곰취 장아찌는 나중에 다시 포스팅 할게요.

 색다른 맛으로 즐기는 곰취김치를 소개합니다.

강원도의 지인에게서 직송 받은 곰취, 2kg를 준비해서 1kg은 초간장 장아찌로 변신 시키고

1kg의 곰취는 새로운맛, 곰취 김치로 변신 시켰습니다.

곰취 김치 담그는 비법,어렵지 않아요.

깻잎 한장 한장 양념 발라 보셨죠?ㅎㅎ

이것도 양념으로 한장 한장 무칠 건데요, 생고추를 갈았기 때문에 국물이 자박 자박 하니까

양념 무치기 쉬워요. 냉장 보관하면 곰취의 초록잎이 그대로 있는 김치예요.

그럼 곰취 김치 만드는 비법 공개합니다. 두둥~

재료 : 곰취 1kg, 양파두개, 무 한개, 빨간고추적당량, 멸치액젓이나 갈치액젓, 매실액 약간, 마늘. 

 

 ☆ 향기로운 곰취로 만드는 김치 담는 비법.

1. 곰취는 식초에 담갔다가 깨끗이 씻어 준비합니다.

2. 양파와, 무는 가늘게 채 썰어 준비 합니다.

3. 빨간 고추는 모두 갈아서 준비합니다.

4.양파와 무 채썬것, 빨간고추 갈아둔것, 마늘과 멸치액젓(또는 갈치액젓), 매실액을 모두 섞어 줍니다.

5. 깨끗이 씻어둔 곰취를 한장씩 양념을 무쳐 줍니다.

6. 한끼에 꺼내먹기 좋도록 분량으로 뭉치를 만들어 김치통에 담아 냉장 보관 합니다.

만들기 어렵지 않지요?

초록잎이 그대로 살아 있고, 향기로운 곰취 씹히는 맛이 좋아요.

나물이나 쌈으로만 드셨다면

두고두고 먹기 좋은 곰취로 만든 김치.

오늘 도전해 보실래요?

 

 

 빨간고추는 모두 갈아줍니다.

 곰취는 식초에 잠깐 담가서 깨끗이 씻어 물기를 빼줍니다.

 채썬 양파와 채썬 무, 갈은 고추, 마늘, 매실액, 액젓을 모두 섞어 줍니다.

 자박 자박 물기가 많아서 곰취 한장 한장 무치기 좋아요.

 

강원도에서 직송한 곰취, 김치로 다시 태어 났어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