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부끄러운 고백.

엄마딸로 46년을 살면서도 엄마가 꼬막정식을 이렇게 좋아 하시는줄도 몰랐네요.

친정엄마랑 모처럼 나선 여행길.

낙안읍성에 도착했을때가 이미 점심시간이었어요.

엄마 뭐 드시고 싶어요?

" 전라도 지방이니까, 우리 꼬막정식 먹으까?"

당장에 "꼬막 좋지!" 하시는 엄마.

주변에 식당들을 보다가 남도사또밥상에 들어가 봅니다.

식당 내부에는 중국에서 온 관광객들이 가득.

정말 시끄럽던걸요.

주인이 밖에서 드시길 권해 줍니다.

차라리 산들바람 솔솔부는 밖이 좋았어요.

꼬막정식이 차례로 나옵니다.

엄마는 꼬막회무침도 좋아 하셨고, 꼬막숙회도 좋아 하시더라구요.

일찍 결혼해서 엄마랑 따로 산지가 이미 이십년이 훌쩍 넘어서

엄마가 뭘 좋아 하는지조차 모르던 불효 막심한 딸래미입니다.

이렇게 꼬막정식 한상에 기뻐하시며 맛있게 드시는 엄마.

4년전 갑자기 아버지를 잃었을때 정말 정신없이 아버지를 보내드리고   훌쩍 흐른시간.

친정엄마와 함께 할 시간이 얼마나 남았을까?

앞으로 좀더 착한딸, 엄마마음을 함께 해주는 딸래미가 되어야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낙안읍성 들리실때는, 남도사또밥상 꼬막정식도 괜찮은 메뉴인듯 합니다.

행복한 휴일 보내셔요.

새콤 달콤한 꼬막회무침

차림표도 간단한것 같습니다.



꼬막전

된장 맛있었어요.


남도사또밥상 061-755-2928








남도사또밥상



posted by 산위의 풍경

3월1일.

물론 삼일절입니다.

그리고 풍경이에겐 색다른 의미의 날이기도 합니다.

오늘 입학합니다.

방송통신대학교에 입학합니다.

새내기입니다. 좀 나이 많은 새내기 입니다.

배우고 싶었던 열정만큼이나 망설임으로 끝없이 자신과 싸우고 싸워서

열정이 이겼나 봅니다.

용기를 내어 원서를 내고, 합격 통지를 받고 등록을 한걸 보면요~!

뭔가 모를 목마름으로, 끊임없이 도전하고 쟁취하던 자격증들.

배워서 자격증을 따고 취업을 하는데 이용하고,

그러나 그래도 목마른 그 무엇.

항상 무언가를 배우고 싶고, 더 늦기전에 나를 채우고 싶은 허영심 많은 풍경이.

이제 지식의 허영심을 채우려 46살에 또다시 새내기가 되어 봅니다.

나쁘게 말하면 지식의 허영심이구요,

좋게 말하면 음,,,, 갈구하는 배움의 열정이라고 할까요?

어찌됐던 이제 스무살의 새내기로 살아가 보렵니다.

온갖 자격증을 따면서도 무언가 모를 부족함, 더 배우고 싶은 욕심.

그래서 선택한것이 방송통신대학교입니다.

주말을 이용한 출석 수업, 평일에는 퇴근해서 웹강의를 들으면 되니까 무리가 없을것 같아요.

그나저나 가장 걱정인것은 블로그가 걱정이네요.

공부를 하려면 아무래도 시간에 쫓길텐데 말입니다.

많이 갈등하고 고민했던 이유중의 하나였어요.

배우고 싶어서 대학에 진학을 하면서도

블로그는 어쩌나? 하는 걱정이 컸거든요.

좀더 성숙하고 알차지도록 할게요.

봄입니다.

인생의 봄은 지나간지 오래인듯 싶지만

스무살의 꿈 많던 아가씨처럼 마흔여섯이란 나이를 넘어서

인생의 봄을,

스스로 만들고 가꾸어 보려고 합니다.

지금 또 봄비가 내리네요. 촉촉한 대지의 생명을 깨우듯.

저의 잠들고 멍했던 영혼을 깨워서

당차고 알차게 가꾸어 보려고 합니다.

부끄러운 고백을 합니다. 46살의 새내기입니다.

많이 응원해 주세요. 이웃님들.

저의 새내기 생활 축복해 주실거지요?

무럭 무럭 자라나도록 격려해 주시고, 양분처럼 충고도 해주시고요. 잘 부탁 드립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