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8.10.12 11:11 맛있는 레시피/무침
10 월7일진주 유등축제를 보러 여행갔을때, 점심 식사하러 진주중앙시장을 갔어요. 유등축제는 밤이니  점심을 먹고나서 여유롭게 시장을 돌아다녔어요.점심을 먹었지만, 풀빵도 사먹고 이곳저곳 어슬렁거려  봅니다. 어떤할머니가 파는 고들빼기가 짧고 탐스럽게 있는 겁니다. 지나쳤는데 자꾸 생각이나서 돌아가서 고들빼기 2단을  샀습니다. 여행중에 짐 만들기싫어서 잘 안사고 싶은데,  또 여행지 특산물을 보면 사고싶어진답니다. 여행당일 집에 늦게 도착해 고들빼기는 던져두고 잠들었어요. 새벽에 눈뜨자마자 손질시작!  2단 다듬는데 무려 2시간 30분이나 걸렸어요. 대충 씻어 소금물에 담가 눌러놓았어요.1주일담가놓을 작정이었지만 내일 산행 반찬으로 가져가기 위해  오늘10 월12일 고들빼기 김치담기를 시작합니다. 5일 소금물에담가두었던 고들빼기를 씻어요. 잔모래가 나오기 때문에 씻고씻고~~반복! 모래가 안 나올때까지~.  부안에다 주문한 새우육젓을 다지고 갈치액젓도 넣고요. 풀대신 밥을 갈았어요. 쪽파도 다듬어 씻고 3등분 썰었어요. 생강은 껍질을 벗겨 밥 갈때 같이 갈고요. 간 마늘, 볶은깨, 추석에 엄마가 주신 매콤한 고추가루도 준비하고요. 작년에 담가둔 수제 매실액도 준비. 설탕도 약간.
자~~이제 전부 합쳐서 쉣킷 쉣키~~ㅎㅎ양념을 버무리니~신이시여. 정녕 이 고들빼기 김치를 제가 담았나잇까?ㅎㅎ넘나 맛있는 고들빼기 김치가 완성 되었어요. 가을철별미 김치  고들빼기 김치, 입맛돌지 않나요?  맛있는 하루 보내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5.06.11 13:47 맛있는 레시피

 

기장군에서는 집집마다 마스크 10개씩 포장해서 배달하였습니다.

메르스 예방대책으로 개인위생이 중요하게 지적되는 요즘, 궁여지책으로

외출할 때 마스크는 필수품이 되고 있는데, 온 국민을 메르스 공포에 빠뜨리고 있는 지금, 우리는 더욱 면역력을 길러 건강을 챙겨야 할때입니다.

 

각설하고 요즘 해 먹기 좋은 해물 들깨 머위탕.

해먹고 싶어서가 아니라 엄마한테 택배 온 머윗대를 어쩔수 없어서 해 봤습니다.

오랜만에 풍경이 요리한번 했습니다.

재료 : 머위대, 들깨가루, 새우, 바지락살, 오징어, 청양고추, 천일염, 진간장 약간. 마늘.쌀가루등 전분약간.

해물과 들깨가루, 그리고 머위대를 넣어서 탕을 끓이면 온갖 영양소가 골고루 들어간 보양식이 됩니다.

힘들지 않은 요리법으로 가족건강도 챙겨보세요.

우선은 머윗대를 삶아야지요. 머윗대를 물에 잠길정도로 넣고 30정도 끓여요. (엄마한테 온거는 굵어서요~~)

생으로 머윗대 껍질을 벗기면 손에 시커멓게 물이 들지만 삶아서 껍질을 벗기면 괜찮습니다.

그리고 먹기좋게 잘라주세요. 왜 고구마 줄기 손질하실줄 아시죠? 방법은 똑 같습니다.다만 고구마줄기는 생으로 손질한다는게 다르지만요.

그다음 껍질 벗긴 머윗대에 잠길까말까 하는정도의 물을 붓고 준비하신 해물, 고추, 들깨가루 몽당 집어 넣고 끓이셔도 됩니다. 간편하게.

그런다음 보글보글 끓으면, 전분가루나 쌀가루를 약간만 넣어주세요.

따끈 따끈한 머위탕의 맛을 더해줍니다.

청양고추는 해물 들깨머위탕을 깔금하게 해주는 중요한 포인트.

참 쉽죠?

우리 잘 챙겨 먹고 건강해져서 메르스 공포 떨쳐 보아요. ㅜㅜ 생각만해도 저도 무섭습니다.

 

 

 

 

 

 

 

 

기장군에서 가가호호 배달한 마스크

기장 군수님은 새벽에 군을 살피고 다니시면서 군민들과 새벽인사를 많이 하십니다.

어느날 기장 생활체육센터에 새벽에 수영을 하러 갔더니, 군수님이 악수를 청하시며 손을 내미십니다.

" 군수님, 접촉은 노노! 메르스 때문에요." 군수님의 악수를 거절했습니다.

메르스, 접촉을 통한 비말을 통해 전염된다고 하는데, 요즘은 공기중 전염도 의심되는 상황이잖아요.

개인위생 철저.....꼭 필요한 요즘이지요?

우리 보양식 잘 챙겨 먹고 아프기없기. 이웃님들 건강하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09.16 07:34 맛있는 레시피
<

☆ 특별한 추석 김치 만들기-고들빼기 김치

명절이면, 음식들이 거의다 기름에 굽거나 튀긴것들이 많아서

속이 더부룩 하거나, 헛배가 부른 경우가 많습니다.

또 잦은 술자리와 가족들간의 화합을 계기로 안주를 챙기게 되고하는

상황이 자꾸 재현되지요.

주부들은 추석이 다가오면서 두통에 시달리는 명절 증후군을 앓기도 하는데요,

이번엔 특별한 김치, 고들빼기 김치를 소개합니다.

만들기도 무지무지 쉽지만, 조금은 손이 가는 고들빼기 김치.

쌉싸레한 맛이 입맛을 돋우고 개운하게 합니다.

또 스트레스개선및 소화기능을 돕는 효과가 있어서 지금 추석때 담그면

아주 좋은 김치가 될것 같습니다.

필자는 1박2일 여행을 앞두고 퇴근하다가 사온 고들빼기 2단.

내일이면 길을 나서야 하는데, 이걸 왜 사왔을까?

굉장히 후회가 되기도 하지만, 남편이 좋아 하니까 애써 힘든 시간을 이겨내 봅니다.ㅋㅋ

고들빼기는 뿌리부분에 흙이 잘 씻기지 않으면 김치 담았을때 서걱대는 모래를 씹을 수 있으니

잘 손질해서 여러차례 씻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습니다.

또 뿌리와 잎의 연결부분에 까만테두리가 있어서 지저분해 보이기 쉬우니, 일일이 칼로 제거해 주어야 합니다.

그다음은 너무 짜지 않은 소금물에 1~3일 담가서 쓴맛을 제거해야 합니다.

9월14-15 강원여행이 있기에,13일 밤에 서울로 올라가야 하는상황,

목요일 12일에 고들빼기를 다듬어서 소금에 절여 둡니다.

갔다와서 담아야지~ 룰루랄라 여행을 떠났습니다.

여행 후유증이 다 뭡니까?

얼른 고들빼기 김치 담아야지요.ㅋㅋ

양념은 아주 간단해요.

일반 김치 담그듯이 하시면 되는데, 저희 어머님의 비법은 진간장과 설탕이었습니다.

고들빼기 김치는 쓴맛이 강하기에 어머님이 진간장 1 설탕 1 비율로 양념을 해서 담그신답니다.

아~ 그동안 우리에게 주셨던 고들빼기 김치가 그렇게 담으신거구나,

양념을 급히 만들어서 무쳐 봅니다.

고추가루, 진간장, 설탕, 마늘,깨소금을 넣고 섞어 줍니다.

골고루 무쳐서 통에 담아 두면 추석 끝날때까지 염려 없겠지요?

맛있는 고들빼기 김치 완성입니다.

별다른 양념없이도 특별한 반찬 한가지 완성입니다.

특히 고들빼기 김치에는, 대추나 양파, 또 오징어채, 당근을 넣어도 색다른 맛이 납니다.

밤중에 강원도에서 돌아와 담그느라, 재료를 못챙겨 아쉽지만, 그래도 지금담은 고들빼기 김치.

질기지 않고 아주 맛있게 담가져서 다행이랍니다.

맛있는 추석 보내셔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07.14 05:30 맛있는 레시피

초복이라 삼계탕 맛나게 드시고 주말을 보내셨겠지요?

저역시 8일동안 휴가 나왔던 아들, 휴가 마지막날, 복귀해야 하는날이라

무엇이든 잘 먹이고, 건강하게 지내길 바라는 마음에서 삼계탕 보양식을 해주기로 했답니다.

닭은 전날 장봐다 뒀는데, 새벽에 일어나 보니,,,헐~~ 집에 물이 안나옵니다.

ㅜ,ㅜ 이런 됀장~ 하면서 일단 수영장가서 운동을 하고 왔지요.

어라....아직도 물이 안나와...ㅜ,ㅜ

슈퍼로 달려가서 생수를 3L 사왔습니다. 삼계탕 다 끓이고 나니 물이 나오더란....이거 뭐 머피의 법칙도 아니고 말이지요...

아끼고 아껴서 일단 닭 씻고요, 전복 솔로 박박 문질러 씻어 두고요.

닭은 생수 약간 부어 끓여서 첫물을 버렸지요.

전날 약초물 다려 둔것으로 쓰기로 했습니다. 약물로 삼계탕을 끓여 봅니다.

약물은 맥문동, 구기자, 꾸찌뽕잎 다린물이랍니다.

삼계탕이야 누구나 다 할줄 아는 요리지만, 이번에는 특별히 더 신경써서 했어요.

재료 : 닭 두마리, 전복 8마리,꾸찌뽕나무, 꾸찌뽕잎, 구기자, 맥문동, 찹쌀, 마늘, 인삼,황기,대추

일단 구찌봉나무와 잎, 황기, 맥문동 구기자는 따로 달여서 물을 끓였어요.

더위에 좋다는건 다 넣어서 만든 보양식 삼계탕

닭은 첫물 버리고 위에 다린물을 앉혀 끓입니다.

인삼과 전복, 마늘도 넣어 주고요, 끝으로 전복도 넣었지요.

국물이 끝내주는 꾸찌뽕 전복 삼계탕이 완성 되었어요.

점심으로 아들에게 주었더니 뿌듯해요.

아들은 닭고기 보다 전복을 더 잘 먹는군요. 국물도 잘 먹고요~

더운 여름 무사히 군복무 잘 하길 비는 엄마마음, 아들도 알겠지요?


더위도 멀리 멀리 떨쳐 내시고 멋진 휴일 보내시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06.07 13:10 맛집/해운대 맛집

국밥집.

풍경이가 기피하던 음식점 1순위였습니다.

그런데, 이제 찾아가서 먹게 되는집이 생겨서 소개해 드립니다.

해운대구 중동에 있습니다.

24시 부산국밥집입니다.

이집 처음 갈때, 비가 오는 날이었는데, 솔직히 땡기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사무실 식구들 모두 같이 가는날이라서 어쩔 수 없이 나서긴 했어요.

" 국밥 먹을줄 알아요? " 하고 물으시는 이사님.

" 아뇨......한번도 안 먹었는데요. 냄새만 안나면 먹을 수 있을것 같아요."

했더니 이사님께서 " 한번 먹어봐요. 못 먹으면 다른거 사줄게요. ^^" 하시길래

무조건 따라갔지요 뭐~ 다들 먹는데 ....

 홀이 크기 때문에 사람도 많고, 비가 오니까, 약간 냄새가 나는듯 하더라구요.

"  저는 순대국밥이요~ " 시켰어요.

뽀얀 국물이 곰국같이 나와요.

후춧가루를 팍~ 넣어서 먹었더니, 뭐 먹을 만 해요.

그다음번엔, 또 사무실 손님이 오셔서 갔는데, 그 손님이 그걸 드시겠다니, 또 우르르 갔지요.

지난번 보다 훨씬 낫더라구요.

오늘은 바람이 살랑 살랑 부는 해운대 날씨.

몸이 으슬 으슬 한것이 뜨끈한 국물이 먹고 싶은겁니다.

사무실 식구들이 있음 차로 가믄 되는데...우띵 아무도 없네요.

먹고 싶은건 꼭 먹어야 하는 풍경이.

택시를 타고,,,,홀홀~(택시타고 점심 먹으러 가긴 처음이얌. ㅡㅡ;;)

24시 부산국밥집에 갑니다.

용감하고 씩씩하게 혼자 앉아서 순대국밥을 시킵니다.

부실한 몸을 위해 맛보기 수육도 하나 시켜 봅니다.

국수사리는 가져다 먹을 수 있게 셀프 리필바가 있어요.

깍두기나, 고추, 쌈장,김치,마늘 등이 리필되요.

 맛은 훌륭했어요.

국밥 먹을줄도 몰라서 늘~ 기피했던 풍경이.

찾아가서 먹게된 국밥집. 24시 부산국밥집이었습니다.

뜨끈한 국물 먹고 싶은 분 손!!! 24시 부산 국밥집을 추천해 드립니다. ^^

 

뽀얀 국물로 나온데다, 제가 부추 겉절이를 팍 넣었습니다.

회사에 들어갈 영수증이니까, 맛보기 수육은 자비로 처리해서 계산에서 뺐습니다.ㅋㅋㅋ

홀이 넓은데, 빈자리쪽만 찍었습니다. ^^ 항상 분비는 집이거든요.

 

쟁반에 요렇게 가져다 줍니다. 숟가락,젓가락, 컵, 새우젓은 테이블에 셋팅되어 있습니다.

셀프바.....국수사리, 고추, 쌈장, 김치, 깍두기,마늘 리필 됩니다.

맛보기 수육 \7,000원 괜츰하죠?ㅎㅎㅎ혼자 실컷 먹어요.

 

해운대 하이마트 옆에 있습니다. 주차장 꽤 넓어요.ㅋㅋ

곰국같이 뽀얀 국물, 뜨끈하게 먹고 싶어서 택시타고 달려간 풍경이 ㅡ,ㅡ;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3 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