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7. 17. 05:30 맛있는 레시피

보이면 입맛 당기고 입맛 당기면 꼭 만들어 먹어야 하는 풍경이.

어느날 텔레비젼을 보고 있는데, 유명한 맛집 묵밥이 소개되고 있었습니다.

지난번 친정 엄마가 만들어 보내주신 도토리 가루를 까맣게 잊고 있었는데,

그 유명한 맛집 묵밥이 어찌나 맛깔 스럽던지요.

부산에서 묵밥 파는곳이 잘 눈에 띄지도 않지만, 일단 먹어보면

그 묵의 쌈싸래한 특별한 맛이 없고 젓가락으로 집을 수 없을만큼 뚝뚝 끊어지는 끈기없는 묵이 대부분이라

100% 도토리가루 묵이란 믿음이 없었어요.

엄마가 보내주신 도토리 가루야 백퍼센트니까, 묵을 끓여 묵밥을 만들어 먹어야겠어요.ㅎㅎ

대게 도토리가루와 물은 1대 5~6 정도 하면 대략 맞아요.

나무주걱으로 계속 저어줘야 바닥에 누러붙지 않아요.

탱글 탱글한 묵이 완성 되었어요.

육수를 시원하게 만들어놔야 먹을때 또 시원한맛을 더해주니까 준비해야겠어요.

대파, 양파, 황태, 새우,멸치를 넣고 푹 끓여 주어요. 간장으로 간해요.

나중에 먹을때 묵은김치를 총총 썰어 넣을 거니까, 국물은 짜면 안되요. 심심하게 만들어둬요.

건더기는 걸러서 육수만 냉장 보관해요. 사르르 얼면 더 시원해요~

입맛 잃은 여름철, 별미!

묵밥 한그릇이면 한끼 식사 뚝딱~! 오감이 살아납니다.


맛있는 하루 보내셔요. ^^



도토리 가루 1 : 물 5~6 가루를 물에 잘 섞어서 계속 저어주며 끓여야 해요.


주걱으로 들어보아 주르륵 흐르지 않고 딱 붙어 있을때 불을 꺼요.

그릇에 담아 식혀 주어요.



묵밥 만들 육수를 끓여요.  멸치, 새우, 황태,양파, 대파를 넣고 간장으로 간을 해서 끓여요.

육수는 시원하게 보관해서 묵을 썰어 같이 먹어요.

총총썬 묵은김치와 먹는 묵밥, 한끼 식사 뚝딱입니다.

더위에 지쳐 입맛 잃는 시간, 묵밥 한그릇이면 오감이 깨어나요~


더운 여름 묵밥 한그릇~ 별미 어떠세요?


김치 냉장고에 육수를 두었더니, 살얼음이 사르르르~~ 너무 시원한 묵밥!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1. 10. 05:30 맛있는 레시피

 

 

 

 

 

 오징어 링투김이 눈에 띕니다.

 담은게 가지런하다고 ...ㅋㅋ 나이든 아줌마  풍경이도 칭찬에 즐겁습니다. ㅡㅡ

 깜박하고 깔개를 안가져와서 모르는분한테 신문지를 얻어 깔았어요.ㅋㅋ

 

2013년 1월5일 광주 무등산 도시락

산행 나서려면 우선 도시락이 가장 걱정입니다.

이젠 하도 도시락을 싸니까, 내맘대로 만들어 봅니다.

별거 있습니까?

가서 맛있게 먹으면 되지요.

같이 동행하는 산꾼들이 맛나게 드셔 주니 저도 기분 좋습니다.

입맛에 맞을까? 하는 걱정도 되긴 하는데, 산행이 힘들다 보면 맛없어도 맛나게 드셔 주는지도 모릅니다.

여튼 깨끗하게 다 드셔 주셨습니다.

4인용 도시락 싸기 별개 없습니다.

한치 조림, 오징어링튀김, 파래전말이,김치, 보온 도시락 두개, 뜨거운물보온병.

산행 도시락 준비 좀 번거롭지만, 산에가서 맛나게 먹을 생각하면 그저 신나서 만든답니다.

 

 아이들도 저 오징어 링튀김 너무 좋아 합니다.

만들기 너무 쉬워서 다들 아실거예요.

오징어 링튀김 : 오징어를 구매할때부터 통으로 손질해 달라고 합니다. 저녁에 링으로 썰어서 뜨거운 물에 데쳐 건져 줍니다.(새벽에 튀겼답니다.)

                      썰어서 튀김하면 먹음직 스럽습니다.

파래전 : 파래를 컵쥬서기에 갈았어요. 거기에 땡초(청량고추)를 잘게 썰어 넣고 계란한개, 부침가루반,밀가루반 해서 얇게 부침니다.

             돌돌 말아서 썰어 담아 줍니다.

한치조림 : 두꺼운 한치를 칼집을 내어  길게 조각을 냈어요. 오징어 튀김한 그 오징어 다리들도 같이 조렸습니다.

              요렇게 해서 두면 완전히 저장식품처럼 먹을 수 있어요. 간장과 매실액,마늘, 청량고추 두개, 올리고당 약간 넣고 은근히 졸여 줍니다.

              썰어서 답아둡니다.

김치 : 김장김치 썰어넣고 갔어요. 튀김이랑 전같은거 먹음 김치 먹고 싶어 지지요?ㅋㅋ

새벽 여섯시 전에 집에서 나서야 해서 3시 30분에는 일어나야 도시락 싸고 식구들 아침 챙겨 놓고 나가게 되니까

산행나설땐 항상 잠을 3시간 내로 자는것 같아요.

그래도 신나는 산행이 기다리니 피곤한줄 모르고 달려가는 풍경이 이번주는 뭘싸갈까?  벌써부터 생각중입니다. 힛~ 행복하루 보내셔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12. 20. 21:53 맛있는 레시피/무침

며칠전 산행을 가면서 쉴때 틈틈히 먹으려고 파프리카를 싸 갔는데,

산행중엔 몸이 너무 안 좋아서 먹질 못하고, 하산후 좀 안정이 되길래 파프리카를 꺼내 동행한 산꾼들과 나누어 먹고 있었지요.

그걸 본 친구 " 니 파프리카 좋아하나? "

뜬금없이 묻습니다.

" 응. 좋아 하지. 그냥 먹기 좋잖아. 비타민도 많고~! "

친구는 알았다며 주소하나 찍어 놓으랍니다.

어무낫!

" 그담날로 날아온 택배는 15키로짜리 나주배 상자에 한가득 파프리카가 온겁니다.

헉~!!

파프리카로 잔치하게 생겼습니다.

시댁에도 가져가고 동서네도 주고, 시누이 한테도 주고, 지인, 이웃~ 등등 나누어 주었지요.

제가 아무리 파프리카를 좋아해도 15키로를 한꺼번에 먹기는 역부족.ㅎㅎㅎ

나누어 주고 나서 가만!~

파프리카를 어떻게 해서 먹는다?

음~! 도토리 묵이나 쒀야겠다.

부지런히 도토리 가루를 물에 풀어 슬슬 저으며 또 도토리 묵을 만들었습니다.

오로지 파프리카를 먹겠다는 일념으로...

그 다음날 짜잔~!

파프리카 도토리묵 무침.

어때요?

이것이 웰빙, 최고의 건강 식단 아닌지요?

늦은밤, 긴긴 겨울밤 먹어도 살찔 걱정 없이 먹을 수 있을것 같죠?

겨울의 긴긴 밤, 최고의 군것질 거리 파프리카 도토리묵 무침 되겠습니다.

재료 : 파프리카 노랑 , 빨강, 배추 속잎 석장, 깻잎, 도토리묵, 간장, 식초, 올리고당,참기름,볶은깨

         고추가루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12. 8. 14:22 맛있는 레시피

고구마 떡볶이.

아~ 주말 심심하다고 뒹글거리다가

떡볶이가 너무 먹고 싶은데

떡볶이 떡은 없고, 떡국떡은 있는데...

에잇 모르겠다. 다 털어 넣고 떡볶이 만들어 먹자!

속 후련하게....달달하게 !

재료 : 떡국떡 적당량, 어묵약간, 고구마 중간것 한개, 양파,파 , 올리고당 고추장,간장.

 

냄비에 물을 약간 받아서 껍질깐 고구마를 대충 썰어 넣어요.

물이 끓을정도쯤 되면 얇게 썬 고구마도 같이 익어 갑니다.

떡과 어묵, 고추장을 넣고 저어 줍니다.

간장으로 간을 맞추고 올리고당으로 약간의 단맛을 더해 줍니다.

참기름을 살짝 넣어주면 떡이 불는것을 막아 줍니다.

 

쫄깃하고 달콤한 고구마 떡볶이 완성!

 

맛있는 주말 휴일 보내셔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11. 9. 05:30 맛집/해운대 맛집

영화를 보러 나가서 빙빙 돌다가 맨날 간단하고 빠르게 되는것만 찾아 먹기 일쑤였는데,

이번엔 식사다운 식사를 했네요.

뭐 좀 없나? 맛있는 거 없나?

두리번 거리다가 들어가본 집인데, 우연히 들어간 대박 맛집이네요.

미포에 있는 본점이 직영하는곳이랍니다.

한쪽 벽면은 스타들의 싸인으로 가득차 있는곳.

넓은 매장이 아주 깔끔한데요, 중요한것은 혼자가도 밥상 맛있게 차려 준다는거~~

아주 맘에 들었습니다.

음식 같은 싱겁게 먹는 제 입에는 약간 짠 듯 하지만,

일반분들에게는 딱 맛있는 정도 일것 같습니다.

대구탕 한그릇 먹었더니 세상 부러울게  없는 것 처럼 푸근한 마음!

해운대 세이브존 앞  속시원한 대구탕 한그릇 드시고 속 푸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