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5. 3. 23. 12:45 맛있는 레시피

 학교 행사때문에 나갔다가 휴일 늦은 시간 집에 돌아오니 일거리가 필자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휴일 시댁에 혼자 다녀온 남편이 시어머님이 챙겨주신 민들레를 다듬고 있는겁니다.

어머님이 김치를 담든지, 즙을 내어 먹던지 하라시며 싸 주셨답니다.

하루종일 행사로 피곤해서 돌아왔는데, 덜컥 일거리가 있으니까 살짝 짜증이 날라 하더군요.

그렇지만, 아내를 돕겠다고 저리 다듬고 있는 남편을 보니 짜증도 못내겠고, 또 민들레 김치 담가주면 맛있게 드실걸 아니까

얼른 담아야 겠네요.

남자 손길이 그렇지 아침에 다듬어 놓은 민들레를  보니 다시 다 손봐야 하네요.

뿌리와 얼었던 잎을 다 제거 하고 몇번을 씻어내야 했지요.

그리곤 출근전 얼른 김치를 담아놓고 가려고 부지런을 떨었습니다.

씻은 민들레를 준비해 놓고 이제 양념을 준비합니다.

갈치속액젓, 올리고당, 마늘약간, 고추가루, 깨소금. 진간장 약간.

입맛에 따라 젓갈량을 달리 하면 되겠네요.

맛있는 민들레 김치가 완성되었습니다.

봄철 입맛도 깔깔하니 밥도 잘 안 땡기는철.

쌉싸름한 민들레 김치가 입맛을 확 살리는것 같아요.

저녁에 밥상에 올려주면 남편이 아주 신나하겠어요.

맛있는 민들레 김치 입 벌어지며 좋아할 남편얼굴 떠올리면서 부지런 떠는 아침이었습니다.

입맛잃은 봄철, 입맛 살리는 맛있는 민들레 김치 어떠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12. 17. 15:02 풍경 기행/나도한마디

 2013.12.15

헌혈 등록 회원으로 가입도 하고,

NO.5 다섯번째 헌혈을 하고 왔습니다.

올해의 스스로약속했던 일을 꾸준히 잘 실천 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헌혈.

건강한 사람이야 소중함을 모르지만, 절박한 사람에게는 작은 도움이나마

함께 할 수 있다는 마음에 시간이 될때마다 참여를 했습니다.

퇴근시간이 늦어져서 못가고, 주말엔 또 항상 시간에 쫒기고,

지난주는 토요일 자격 시험이 있어서 다른 계획들은 다 접어두고, 헌혈해야지 마음 먹었습니다.

휴일 수영과 등산을 하고나서 해운대 헌혈의 집을 찾았습니다.

학생들이 봉사 활동도 많이 참여하고 있어서 기쁩니다.

휴일인데, 헌혈 참여자가 많네요. 다행입니다.

가장 진한 사랑나눔, 헌혈 아니겠습니까?

가까운 이웃을 돌아 볼 수 있는 여유로운 연말, 행복한 연말 연시되시길 바랄게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모처럼 한가한 휴일을 맞게 된 풍경

새벽엔 수영을 다녀왔습니다.

헤헤~

 

아침 식사를 하고 뭐할까?

전날 설악산 산행을 다녀와서 다리는 묵지근 한데 말입니다.

남편은 " 그냥 도심에서 지내보자. 감천 문화마을이나 한바퀴 하고 오자" 하네요.

" 좋아~!!" 출발~

오~ 감천 문화마을이 아주 인기 있는 관광 상품이 되었네요.

외국인들도 삼삼오오 골목길을 누비고 있구요,

아이들을 데리고 가족들이 다니는 관광객도 보이고, 단체관광을 오신분들도 있군요.

와,,,,,대단한 감천 문화마을이예요.

문화 마을을 돌다가 빵 터졌어요.ㅋㅋㅋ

기발하다!

우리가 음식을 먹고 마지막으로 할일은 배설입니다.

그럼 그 배설을 담당하고 비워주던 변기의 최후는?

ㅋㅋㅋ이정도의 최후라면 끝내주는 최후겠죠?

 

 

 

 

 

 

 

 

posted by 산위의 풍경

휴일이라

가족 단위 나들이 객이 많은 휴일 입니다.

다시 찾은 해운대 문탠로드.

지금 딱 걷기 좋아요.

날씨도 좋은 봄날

벚꽃이 활짝 피어 맞이해 줍니다.

마음도 가볍게 , 기쁘게 걸을 수 있겠지요?

예쁜 벚꽃길, 같이 걸어 보실래요?

다음주가 절정을 이룰것 같습니다.

멋진 벚꽃길~ 여유롭게 천천히 걸어 보아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3. 10. 05:30 풍경 기행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