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2. 7. 05:30 풍경 기행

2월2일 토요일자 국제 신문 일면 기사에 송정에서부터 달맞이길 목재덱이 연결되어서 끊임없이 걸을 수 있는 녹색길이 연결되었다는 보도가 있었습니다.

삼포길로는 몇번 걸었지만, 봄이면 만개한 벚꽃을 보며 걷고 싶었던길.

화사한 그길을 인도가 없어서 걷지 못함을 내내 아쉬워 했는데, 드디어 길이 연결되었습니다.

바로 걷기 도전.

2월 4일 입춘날

새벽에 봄비처럼 촉촉하게 내린 비때문에 하늘은 약간 흐릿했지만 걷기엔 더없이 좋은 날씨입니다.

기온이 너무 차지 않고 적당해서 아주 좋았습니다.

송정 해수욕장 입구에서 하차해서 걷기 시작 합니다.

1003번을 타면, 한정류장을 더 걷게 됩니다. 39번을 타면 송정 1주공아파트입구에서 하차후 내리면 수월합니다.

송정 터널을 쪽 방향으로 인도가 준비되어 있으니 따라 걸으면 됩니다.

송정 터널을 건너는 구간을 지나면 바로 건널목이 있어요.

보행자 수동 건널목이라 버튼을 누르고 건너면 되는데,이날은 작동되지 않고 있었습니다.

벚나무를 원혀 그대로 보호하면서 만들어진 목재 덱. 걷기 편안합니다.

봄이 되면 얼마나 신나게 걸을까요? 발걸음 가볍게 걷습니다.

남편과 걷는 오붓한 길. 데이트 코스로 딱이네요.

가끔씩 혼자나 둘이 걷는 분들이 계셨어요.

인적이 드물어서 혼자 못간다고 남편에게 떼쓰듯 동행을 요구 했는데 그럴 필요가 없었나 싶기도 합니다.

작년에 낙엽지듯 쓰러져 있는 풀숲 사이로 쑥이 손가락 한마디쯤 자란곳. 양지바른곳엔 어느새 봄이 싹트고 있네요.

새벽에 내린 비 덕분에 송알 송알 맺혀 있는 나무끝 물 방울도 싱그러워 보입니다.

가끔 쉼터로 만들어진 의자도 있으니까 적당한곳에서 쉬기도 할 수 있꾸요 잘 정돈 되어 있네요.

그런데 걷다 보면 청사포로 내려가는 다리가 보일텐데요. 이곳에서 잠깐 멍해질 수도있습니다.

다리위로는 걸을수 있는 공간이 없어요. 당황 하시지 말고 길을 건너서 우측으로 다리밑으로 지나 오른쪽 방향으로 올라서면 걷기길이 이어 집니다.

저는 내려섰다 올라오기 싫어서 좁은 다리 난간으로 걸어서 지나 왔습니다. 차량때문에 위험할 수 있으니 주의하셔야 합니다.

이구간을 지나면 나무덱구간은 거의 끝나 가는것 같습니다.

뽀송한 고무길로 이어지기도 하고요, 인도로 이어지기도 합니다.

 달맞이의 유명한집 알렉산더 앞길에는 차도 옆으로 말고 왼쪽을 흙길이 연결되어 있어요.

이길은 맑은 날은 걷기 좋지만, 비가 온뒤엔 약간 질척함이 흡이긴 합니다.

그래도 끊기지 않고 걸을 수 있으니 좋아요.

어울 마당을 지나 해월정이 있습니다.  해운대 관광 안내소도 있고요, 잠시 화장실도 들를수 있겠습니다.  삼포길로 이어지는 문탠로드도 연결되어 있어서 체험할수 있습니다.

자 계속 걷습니다. 이제는 예전부터 만들어져 있었던 나무덱 구간입니다. 거의 끝나갑니다.

미포에 다다르기전에 점심을 챙겨 먹습니다. 30분 정도 식사후 다시 길을 걷습니다.

미포까지 2시간쯤 걸렸습니다. 미포에서 해운대 해수욕장 백사장까지 이어서 걷습니다.

이왕 해운대 나왔는데 그냥 갈 수 없잖아요?

내친김에 스펀지까지 걸어 메가 박스에 갔습니다.

영화     MAMA를 보았답니다.ㅎㅎ 이렇게 하고 싶으거 할수 있는날, 행운의 날이지요?

행복한 녹색길 체험 해파랑길 걷기 달맞이길 구간 체험기였습니다.

여러분도 벚꽃피는 봄날 걸어 보세요. 힘들지 않게 걸을수 있을겁니다. 송정에서 해운대까지 2시간 30분이면 충분 합니다.

삼포길 문탠로드보다는 1시간정도 짧습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2. 5. 05:30 풍경 기행

남편과 해파랑길 달맞이 구간을 걸어 봤는데

봄은 이미 와 있었다.

살을 에이듯 추운 겨울이었어도, 시간은 또 우리곁에 영원이 머물지 못한다.

지난해 자랐던 마른풀아래 살며시 찾아든 봄, 이미 봄이 머물고 있었다.

서울 지역은 12년만에 내린 폭설이라는 보도가 있던 2월4일 부산 풍경은 봄날~

제대로 입춘이다.

어느새 봄이 우리곁에서 호흡하고 있는것을 우리는 깨닫지 못하였나보다.

아무리 추운 겨울인들 따뜻하고 포근하게 감싸는 봄을 이기지는 못할터,

살며시 숨어서 숨쉬고 있는 봄을 만끽할 일이다. 봄~! 입춘이다.

 부산 달맞이길 해파랑길 나무데크 구간이 이어져서 걸어본 입춘날  봄을 온몸으로 느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4. 19. 06:00 풍경 기행
기장군 장안읍 월내리 월천교부터 시작한 걷기. 월내~임랑~문동~칠암~문중~이동~일광~기장. 햇살은 뜨거운데, 바람은 선선한 느낌이다. 바다 바람이라 아직 찬기운이 좀 남았다. 바닷길을 걷다보니, 여러차례 당산 나무같은 제를 지내는 나무를 만날 수 있었다. 아무래도, 배를 운용하는 어촌들이 많다보니, 그런 신앙이 많이 남아 있는듯 하다. 수령이 엄청 오래된 나무들도 많다. 찻길로 걷는것보다 바닷길 곳곳을 누비다보니 걷지 않으면 볼 수 없는것들을 보는 즐거움도 있다. 개인 사유지라 통과를 못하는곳들도 있다. 그런데, 해파랑길 이대로 좋은가? 아름다운 경치를 보고 걸으면 와~ ! 하는 탄성이 나오는데, 건물들 뒷편으로 가면 온갖 쓰레기들이 덤으로 보여져서 그건 안 좋다. 바다의 도시 부산의 대푯길이 될줄 알았는데, 멀리서 보는 바다는 신비롭고 아름답고 뭔가 대망을 꿈꾸는 그런 이미지들을 생각한다. 걸어보니, 낚시하던 뒤 찌꺼기들은 물론이거니와 어구들, 또는 생활 하수및 산업용수, 그리고 파도에 밀려온 이런 저런 쓰레기들이 넘쳐나고 있었다. 부산의 아름다운 해파랑길을 걸어보고자 했던 풍경의 마음과는 달리 멀리서 보던 그 아름다운 바다가 이미 아니었다. 스티로폼이나, 슬리퍼, 음료수병, 술병, 깨진유리, 못쓰는 해초덩이들, 산업 용수가 배출 되는곳의 썩은 이끼등등 너무 지저분한것들이 많이 눈에 띄어서 아름다운 부산이 아니라 쓰레기 더미 부산을 보여주는듯한 민망함까지 들 정도다. 지저분한 곳은 담고 싶지도 않다. 누구를 탓하랴. 나 하나쯤 괜찮겠지? 하는 이기심들 하나 하나가 만들어낸 부끄러운 현장이 아닌가 싶다. 작은 어촌 마을들의 연결 연결 걷는 그 아름다운길을 꿈꾸는 뚜벅이 여행객에게 이런 모습은 절대로 보여주고 싶지 않다. 마치 내집에 손님을 초대해 정리되지 않은 더러운곳을 들킨듯 화끈 거리는 현장이다. 내집처럼 이란 마음으로 조금만 노력 했으면 좋겠다. 청소년들의 봉사 점수를 일괄된 장소에서 주다보니, 넘쳐나는 학생들이 봉사 할곳이 없다고 생각할때가 다반사다. 아무래도 바다를 둘러싼 부산의 특성상 밀려드는 오물더미들도 많다. 일일 공공 근로나, 학생들의 봉사 점수를 주면서라도 제발 해결책이 생겼으면 한다.걸으면서 아름다운 부산, 아름다운 기장으로 기억하고 다시 찾는 명소가 되었으면 좋겠다. 넓은 바다, 아름다운 바다는 분명 부산의 큰 자원인데 해파랑길로 이어지는 관광코스가 될터인데 이대로는 너무 부끄럽단 생각이 끊임없이 들었다. 아름다운것만 기억되길 바란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5. 11. 14:35 떠나고 싶어요 여행

비가옵니다.
세차게 내리다 졸졸거리기도 하고....
해운대 성심병원앞에서 버스를 내립니다.
바로길을 건너 문탠로드길로 들어섭니다.
빗소리가 타타탁 제법 세차게 떨어집니다.
바닷가 길 쪽으론 바람이 어찌나 센지 우산살이 부러집니다.
우비를 꺼내 입어서 그래도 다 젖지는 않습니다.
사진찍기가 힘듭니다. 비도 들이치고 바람도 불고...몇장찍었습니다.
비도 오는데 날궂이 제대로 했습니다.
생일 기념으로 걸은 삼포길이었습니다. ^^
해파랑길....이름도 예쁩니다.
청사포 마을은 아래로 내려다 보입니다.
걷다보면 송정 해수욕장이 저 멀리 보이기 시작 합니다.
빗속에서 선명히 보이지는 않아도 그곳이 익숙한 송정인줄은 금방 알겠더군요.
드디어 삼포길을 다 걸었네요. 3시간도 채 안걸립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