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5. 1. 28. 13:00 풍경 기행

티스토리에 초대합니다.

초대장 10장 선착순 배포하겠습니다.

나의 발자취를 나의 삶을 온전히 나누고 기록하며

자신을 성숙하게 하는 블로그를 운영하실분만 손번쩍 드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12. 31. 16:12 풍경 기행

티스토리로의 초대.

요즘 유행처럼 번지는 SNS 휴대전화 쇼셜 네트워크가 있다면

컴퓨터에서는 개인의 기록을 웹상에 블로그로 운영 하지요.

한번쯤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여행 이야기, 또는 책 이야기, 영화 이야기, 산행 이야기, 요리 이야기,육아 이야기, 청소년 이야기 등등 많은 카테고리의 이야기거리들이 있습니다.

나누고 싶은분, 나누어 주실분 티스토리로 초대합니다.

새로운 다짐으로 2013년을 맞아 블로그  해 보실 분 손!!!!

꼭 초대장 필요하신분 비밀 댓글로 남겨 주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5. 23. 06:00 풍경 기행

 

다음 뷰에 뜨고나서 풍경이 블로그

티스토리메인 화면에 올랐을때

5월 21일 다음 메인에 뜬 뒤

외출 하다가 휴대전화로 블로그를 보았는데, 메인에 뜬것 같다는 댓글이 보였습니다.

헉?  내가 왜?

특별한걸 올린게 없단 생각으로 포털 사이트 다음(daum)을 검색해보니 veiw에 20년 된 부부의 문자

라고 떠 있더라구요.

 

그렇구나~ 무심코 지나면서, 처리 할 일들을 마무리 하고 돌아왔는데

매일 방문자가 많아봐야 5,000 작으면 100여명이던 풍경이 블로그였습니다.

블로거로 5년차였지만, 특별할것도 없는 일상의 산이야기,야생화이야기, 요리이야기 ,영화, 아이들이야기 등등

소탈한 생활이야기를 올리던 공간에 갑자기 10만 대군이 몰려들줄 몰랐습니다.

깜짝 놀랄일이지요.

아니? 부부 문자가 어때서? 나만 그런가?

남편에게 전화를 했어요. " 여보~당신하고 내 문자 다음 메인에 떴어요? ㅎㅎ"

다음 뷰에 떴던 문자 사진

남편은 막 웃으며 메인에 뜰게 뭐가 있어?   하더니 저녁에 이야기 하자는 거예요.

영화라도 한편 보러 가려던 풍경이.....남편의 야근으로 무너졌습니다.

" 여보 느낌이 어때요? 메인에 떠서 공개 됐는데?"

남편은 " 그냥 일상이잖아, 그게 뭐가 이상해? "

당신 문자가 베스트를 만들었다는 말로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처음으로 악성 댓글이란것도 경험해 보고 색다른 하루였습니다.

그럼 그동안 방문해 주신 고마운 이웃 블로거님들에게 푸짐한 비빔밥 한그릇 올릴까 합니다.ㅎㅎ

사진이라 죄송하지만요~ 의미가 있는겁니다.

군대간 아들 5월 20일 생일이었습니다.

다행이 아들에게 전화가 와서 통화를 했어요.

" 아들 생일 축하해~ 건강하고, 사랑한다. 아들~ 다음주 휴가 나오면, 엄마가 나물이랑 미역국, 다시 해줄게.

엄마 생일이랑 같이 하자~ "

"네, 엄마 고맙습니다. 건강하세요. 저는 잘 있으니까, 다음주에 뵈요 "

군대간 아들 생일을 그냥 보내려니 안쓰러워서 나물이랑 미역국이랑다 끓였는데......같이 먹을 수 없어 안타까운 마음에

나물이랑 모두 넣고 비빔밥 인증샷을 남겼습니다. 성인의 날 성인식도 해야는데, 군대가서 아무것도 받지 못할 아들을 위해 이쁜장미를 담아 보았습니다.

한그릇 드시면 기운나게 생긴 비빔밥, 서로 서로 어울려 행복하게 사는 풍경이 모습 이쁘게 봐주세요 ^^

그럼 오늘도 행복하루 보내시길요. 이웃님들 고맙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4. 29. 07:00 풍경 기행

글쓰기가 어렵다. 글이 안써진다.

뭘쓰지?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몇번 하다가 쇠퇴하는 블로거들을 많이 봐 왔다.

어렵다고 느끼는건 누군가 방문해 주지 않는다거나, 시간이 많이 걸린다거나

사진을 뭘쓰지?  등등의 고민을 하다가 그만두기 쉽상이다.

약간의 글을 써야 하긴 하지만 신문기사 내듯이 육하원칙을 써 가며 글을 발행해야 하는건 아니니 부담감을 덜 가지면 좋겠다.

얼마전 군에 있는 아이에게 편지를 쓸때, 남편은 한장의 편지를 쓰면서 30분이상 잡고 있었다.

글 전체를 생각하여 머리에서 정리하며 쓰니까 그렇다.

만약 블로그를 쓰면서 30분 넘게 글을 못 쓰고 앉아 있다면 얼마나 답답 하겠는가?

글쓰는일은 두려운 일이 아니다.

그렇다고 풍경이가 글을 잘 쓴다는 이야기가 아니니 결코 오해 하지 마시길~

글은 습관이다. 표현이나 어휘력은 다른 블로그 글들을 읽으며 늘 수 있다.

자꾸 쓰다 보니 나도 모르게 어느새 10분 이내에 글을 마무리 하고 있을것이다.

지인은 글을 어떻게 써? 하며 묻는다. 뭐에 대해 써야해?

블로그는 개인의 개성을 담는 공간이다.

사진으로 말 할 수도 있고, 음악으로 채울수도 있고, 짧은 수필, 시, 생활이야기, 육아, 여행, 취미,요리, 전문 분야의 지식을 담을 수도 있지 않은가?

자신에게 맞는 자신이 하고싶은 자신이 만들어가고 싶은대로 하면 될것을 뭘 그리 어렵고 힘들게 생각 하는지 모르겠다.

찾아보며 생각도 하게 되고 새로운 것도 알게 되고, 배우고 더 풍부한 생활을 하지 않는지?

오히려 여성에게 더 유리한게 블로그인것 같다.

최소한 남성보다는, 뷰티,미용, 다이어트,요리, 맛집,생활,육아 의 이야기들이 휠씬더 풍성하니까.

남성은 여성들보다는 단조로운것 같다.

물론 여행을 즐기시거나 취미생활 이야기 하시는 분들은 아주 풍성한 포스팅을 하는걸 본다.

부러워도 하고 나라면 이렇게도 즐겨 보겠다. 이다음에 어딜 가면 이건 꼭 해보겠다 등등 나만의 계획도 생긴다.

도전해 보실 분 초대장 신청해주세요.

비밀글로 체크하시고 이메일 남겨 주세요.

선착순으로 드릴게요~

스팸메일은 노노노~

두려말고, 시작하자.

티스토리의 무한 공간, 새로운 세계에 빠져 봅시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