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사천 와룡산 산행은 4월21일에 다녀왔는데, 이제사 포스팅하려니 새삼스럽네요. 사실, 휴대전화 오작동으로 사진이 만장 가까이 날려져서 SNS에 올렸던 사진만 남아 자기애가 충만한 사람으로 보여질 것 같습니다. 사천 와룡산은 남편이 가는 산악회에 수영동호회의 동생을 데리고 갔다왔어요. 용주사쪽에 올라 천왕봉(상사바위) ㅡ도암재ㅡ새섬바위ㅡ민재봉ㅡ백천사 방향으로 산행합니다. 예전에 무서워 떨던 곳을 씩씩하게 걸어가면서 감개무량 합니다. 보여지진 않지만 이렇게 자꾸 반복 하다보면  성장하는구나하는 깨달음이 생기네요. 바다 조망도 끊임없이 되고 오르락 내리락 변화 무쌍한 산행길은 마음을 놓았다 졸였다하는 쫄깃한 맛이더라구요. 천왕봉~ 새섬봉 지나는 길은 암릉구간으로 묘미를 즐겼지요. 그다음은 아직 남아있던 진달래 구간으로 아주 예뻤어요. 민재봉 오르는 길의 철쭉도 장관일텐데, 아쉽지만 아직 피지 않았어요. 하산하는 길 소나무 그늘의 평상은 아주 예술이었습니다. 한숨 자기 딱 좋은데 하산해야지요. 백천사는 늘 사람들이 많군요. 백천사  아래쪽에 산악회 버스를 찾아 짐을 벗어놓고 백천사에 있는 카페에서 커피도 한잔 마시면서 산행 마무리를 했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경주는 우리나라 역사상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곳입니다. 역사적으로나 문화적 뿌리가 깊은 곳이지요. 봄볕이 따뜻해질 무렵, 이곳을 다녀왔는데, 이제서 글을 씁니다.
문득 경주 금오봉을 가겠다는 생각으로 동생과 둘이서 길을 나서봅니다.
남산코스야 여러곳이 있겠습니다만 코스도 비교적 짧으면서 경치도 좋고 걷기도 좋고, 아마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국문과 학생들은 이곳을 방송으로 보게 되거나 이미 보았을 것입니다.바로 김시습의 발자취를 찾아가게 되는 곳이기 때문입니다. 용장골은 용장사터가 남아있는곳이고 김시습이 금오신화를 지은곳이라 추측되는 곳으로 전해집니다. 그래서 붙여진 이름인지, 계곡을 건너는 다리 이름이 '설잠교'설잠은 김시습의 법명입니다.
새색시처럼 곱디 고운 연한 철쭉이 화사하게 피어 있는 용장골은 걷기에 참 아름다운 곳입니다.
수려한 경치도 걷는데 지루하지 않게 하고 용장사터 부근엔 매애불상과 삼층석탑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작년 가을쯤에 교수님과 탐방을 갔던곳이라 익숙한 곳입니다. 경주 남산은 산 전체가 불교문화 산실이라고 보아도 무방할 만큼 곳곳에 불상과 석탑, 유적등이 산재 해 있고, 정말 발에 채이는 게 불교유적이라 할 만큼 많은 문화유산을 품고 있는 곳입니다. 산행도 힘든코스가 아니니까, 도전하기 쉬운 코스입니다.
가깝지만 자주 가지 않던 경주 금오봉 명산100  인증하고 왔습니다. 그리고 나서 예전엔 학생들의 성지순례지처럼 배움여행으로 많이 찾았던 경주 불국사를 가봅니다. 또 추억이 한바가지 햇살처럼 내려앉습니다. 저기서 단체 사진찍고, 저기서도 찍고 그랬는데...하면서 연두빛 고운 불국사 사찰 내, 부처님 오신날이 가까워오니 석가탑, 다보탑에도 연등 장식이 되어 있었습니다. 불국사를 뒤로하고 이른 저녁을 먹고 부산으로 돌아가기로 해서 유수정 쌈밥집에 갔어요. 석쇠불고기를 시켜 맛있는 식사로 경주 여행겸 산행을 마무리 합니다.

경주 남산 용장사지 마애여래좌상 보물 913호

용장사터 3층석탑

금오봉 명산100 인증

경주남산 탐방로

우리의 점심

경주 남산 용장사곡 석조여래좌상 안내문ㅡ 보물187호 통일신라 8 세기 중엽 ㅡ

트랭글 앱ㅡ등산코스가 자세히 기록된다.

불국사 입장료 5천원

백운교 청운교, 많이 들어봤을 불국사

불국사 석가탑

불국사 다보탑

사리탑조차도 예술성이 뛰어난 작품같다.

사리탑 안내문

posted by 산위의 풍경

날이 덥네요.

꽃처럼 화사한 맘으로 행복하루 보내셔요!

꽃이 있어서 기분좋은날입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작년엔 내맘대로 십리 벚꽃길이라 이름 붙이고 벚꽃이 흐드러지게 핀곳을 실컷 감상했는데

올해는 뭐한다고 시기를 놓쳐서 잎새가 무성한 시기에 걷게 되었습니다.

모두들 시간이 안 맞아서 혼자 나서는길.

일다는 새로 새긴 사라 수변공원을 한바귀 돌고 나서 수변 공원입구에서 오른쪽언덕길로 올라섭니다.

이길로 올라서야 산성산을 갈 수 있거든요.

푸르게 푸르게 어느새 잎새들은 무성한 잎을 달고서 봄날의 추운 날씨를 이겨내고 있더군요.

부울 고속도로 다리사이를 지나서 걷습니다.

개인 사유지라서 철망이 있습니다.

조경을 예쁘게 해놓은 나무들을 보면서 우측 좁은 길로 갑니다.

여기서 다시 임도를 만나면 우측으로 갑니다.

이제 이길을 따라가다가 다시 왼쪽으로 올라가는 양쪽의 벚나무가 마주서는 길을 걷습니다.

한적하게 걷는길, 오로지 생각은 걷는 나 자신에게만 쏠려 있습니다.

다니면서 두리번 되면 발밑에 야생화가 지천.

구슬봉이에 제비꽃에 솜방망이, 현호색에 괴불주머니 등등 많이도 있네요.

모두 모두 눈 맞혀 주면서 걷는길 .

이길을 따라 쭈우욱  40분쯤  걸으면또 철문이 나오지요. 이젠  해운대 안적사, 산성산 갈림길이에요.우측으로 올라가요

작년에 발굴한 산성 저수조가 있어요.

푸른 천막을 덮어 났지만 빗물이 고여있네요.

허물어지고 있는 발굴터....차라리 그냥 묻혀 있는게 나을뻔 했을지도?

생각난 김에 산성에서 사용했다던 우물터에도 가봤는데, 역시나 관리가 안되고 있어서 물은 더러워지고 있어요.

작년엔 군청 직원이 떠주는 물을 마시기도 했었는데....일년새 그냥 묻히고 있는게 아쉬울 따름이다.

정상에서 다시 우측으로 내려선다.

연분홍 철쭉이 곱게 피어서 맞이해주는 구간이다.

발밑엔 노랑 제비꽃들이 활짝~~ 웃습니다.

애기붓꽃들도 가까이 가까이 눈 마주치고 있고요.

아는만큼 보인다고 정말 야생화들이 많구나 싶은 생각이 듭니다.

산성을 넘어서 하산하는길.

오가는이 없는 길을 터덜 터덜 혼자 걷습니다.

꽃들에 눈마주치고 바람에 인사하는 산행.

조용하게  즐거운 잠깐의 휴식.

그런데 새벽에 수영을 너무 오래 했나봅니다.

세시간 수영하고 세시간 산행하고.....그러고 나서 어쨌냐구요?

들어가면서 약을 사들고 들어가서 세가지 약을 먹고 기절하듯이 잤지요......내내 아침까지.

지난주 일요일 산행기를 이제사 쓰는 풍경이 이번 한주는 유달시리 바쁜 한주 였습니다.

이제 주말 한숨 돌리면서 느긋하게 휴일 맞이 하렵니다. 고운 주말 보내셔요. ^^ 화이팅~~~~~~~~~~!!!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5. 14. 00:29 산 그리고 사람

휴일 뭐하셨어요?

풍경이는 어김없이 산으로 향했습니다.

이번에는 간단하게 산악회 말고, 지인들과 셋이 동행한 산행이었어요.

보통 산악회에서 가면 모산재에서 많이들 올라가지요. 차량이 많이 밀렸어요.

거북이 걸음으로 올라가도 운좋게 맨위, 황매산 평원 주차장까지 올라 갈 수 있었거든요.

현수막에는 올해부터 소형3000원, 25인승이상 6000원 주차비 징수를 한다고 안내되어 있었지만,

실제로는 주차비를 걷지는 않더군요.

황매 평원으로 올라가는 길의 철쭉은 누렇게 지고 있어서 아쉬웠어요.

고개를 들어보니, 정상쪽 방향으로는 꽃 색깔이 선명한게 아주 좋아요. 올타쿠나~ 저기가서 사진 찍어야지~ 부지런히 올라갔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올라왔지만, 한달전 여수 영취산 진달래 산행보다는 너무너무 수월한 거예요.

분산되어 있는 사람, 또 산도 워낙에 넓게 분포된 철쭉따라 이동을 하니까 많이 분비지는 않더라구요.

그래서 더 좋았어요. 신나게 사진을 담는데.....이런  됀장~~~고추장 ~ ~말미잘~

빗방울이 들기 시작하는겁니다. 아직 점심도 안먹었는데.....새벽에 출발 하기전 남편에게 " 여보 혹시 비오는다는 예보 있었어요?"

" 아니, 내일부터 비온다는것 같던데..."

비가 풍경이 온다고 마중이라도 나왔나~ 낼 온다는 비가 왜 벌써 오는거야, 투덜 투덜~

남편에게 물어보고는, 우비를 베낭에서 뺐던 풍경이 후회 막급이었지요.

왜~맨날 아무말 없이 가지고 다니던 우비는 뺐는지 말이예요.

 

 

황매 평원 주차장에서 올라가는길 지는 철쭉에 서운하다.

 

 

 

 

오늘 가장 꽃이 많이 잘 피어 있던곳.

 

 

 

 

 

 

 

 

 

 

 

 

 

 

 

 

 

내리는 빗방울이 잠시 원망 스러웠지만, 그래도 점심은 먹어야죠!

잠시 빗방울이 잦아든 짬을 이용해, 후딱 점심을 먹었는데, 또 비가 내립니다.

이러다 산행을 못할라나? 했지만 다행히 큰비는 아닙니다. 산행은 계속되었지요.

원없이 철쭉을 보며 뱅뱅 돌다 보니, 예전 촬영지까지 내려가 있지 뭡니까?

차량은 황매산 평원 주차장에 있는데....다시 다른사람들 다 내려오는 시간에 등산 시작 하는 사람처럼 올라갔습니다.

비가 오다가 그쳤다가, 변덕을 부리지만, 꽃을 보는 즐거움에 힘든것도 잠시 잊겠더라구요.

휴일날 심심하게 보내신 블로그 이웃님이 계시다면, 황매산 철쭉 보여드릴게요. 감상하세요~

오늘도 행복하세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