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2. 5. 3. 05:30 풍경 기행

중독.

좋은 의미 보다는 부정의 의미가 가득 담긴 말.

사전적 의미:

술이나 마약 따위를 계속적으로 지나치게 복용하여 그것이 없이는 생활이나 활동을 하지 못하는 상태, 빠져 계속적으로 지나치게 복용하여 그것이 없이는 생활이나 활동을.. 뜻(6개) 더보기

그러나 운동 중독.

이건 중독 되어도 좋은일 인 듯 하다.

남들은 지속을 못해 안달인데, 즐기다 못해 중독이라면 기쁜일이다.

많은 시간을 해서가 아니라 매일 꾸준히 빠지지 않고 운동하는 습관도 중요 하지만

온몸에 땀이 흘러 바닥에 고일때까지 운동을 하고 확 씻어 버리면, 완전한 자유로움을 느낀다.

다이어트후 유지하면서 운동이 지겨울때도 있지만 이제 하루의 일과중 가장 먼저의 일과가 된것이 운동이라 떼어 놓을 수 없는 생활이다.

매일 빠지지 않고 운동을 한다는건 대단한 끈기와 인내라고 자부한다.

스트레칭과 근력 운동을 끝내고 실내 자전거를 탔다.

땀이 비오듯 쏟아 진다는 말이 딱 이럴때 쓰는거다.

자전거를 치우는데, 흥건히 고인 나의 땀~!

방울 방울 모여 떨어진 물자국.  스윽~ 미소가 지어지는 쾌감.

이런걸 느끼는 사람은 절대 운동을 그만 둘 수 없을 것이다.

낮이나 밤이나 운동과 다이어트 생각 하는 사람들.

운동을 습관처럼 즐겨라.

꼭 이말을 해주고 싶다.

운동. 별거 아니다. 얕잡아 보길.

커다란 목표는 절대로 사양.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작은것 부터 시작이 반이다.

한숨 쉬지 말고, 언제 빼나 걱정 하지 말고 출발 하자. 다이어트는 금방 누가 해주는게 절대로 아니니까.

하루에 10g만 빠져도 그게 어디?

더이상 찌지만 않아도 그게어디야?

시작해서 습관을 들이면, 더이상의 다이어트 고민은 끝이다.

 

 

 

 

 

 

이정도는 운동을 해야 개운하고 상쾌한 하루를 여는 풍경.

땀흘리기 좋은 계절이 다가오네요.

집에서 운동하면 이래서 좋아요.

실컷 땀흘리고 운동하고 바로 씻고, 나갈수 있는것~ㅎㅎㅎ

계속되는 풍경이의 고군분투 운동 생활기였습니다.

 

5.2일 저녁 풍경이네 밥상-----물론 저 혼자 먹는 밥상은 아니고.ㅋㅋ 3인가족용이었습니다.(현미찰밥,풍경이표 닭구이,왼쪽부터 칡나물,오이소박이,적채샐러드,새우마늘종 볶음이었습니다. ^^

 

산행 가는 관계로 돌아오는대로 답방 드릴게요. 이웃님들 행복한 하루 보내셔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11. 8. 19:38 산 그리고 사람
표충사 뒷산 병풍처럼 둘러진 산 꼭대기 즈음에
900고지 이상 되는곳에 암자하나 있었네.
모르고 갈때는 그냥 임시 방편으로 설렁 설렁 지은집 하나 있겠지 했는데
막상 눈앞에 나타난 암자는
돌로 다듬어 튼실하게 마무리한 집이었네.
난생처음 암자에 들어 공양 한그릇 얻어 먹고
인심 후한 노스님 커피까지 내어주시네.
모르고 갈때는 무섭고 이상했는데
그곳도 사람사는곳은 마찬가지네.
지인이 꿈에 선몽하여 간 곳이라 하니 신기하기도 하네.
진불암 오르기전 스님께 전화해서 가지고 올라갈것은 없는지
물어 챙겨올라 갈때까지 그렇게 높은곳인줄 몰랐네.
깊은 불심으로 찾아가는 지인 ....그 모습이 아름다워 보였네.
불길처럼 타오르는 단풍이 우리를 맞았네.

'산 그리고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괴산 중대봉-문경 대야산  (26) 2011.11.14
못다한 단풍이야기  (11) 2011.11.10
가을폭포-층층폭포  (20) 2011.11.07
겨우살이-더부살이  (20) 2011.11.05
지리산 피아골 단풍 아쉬워라~ 가을  (30) 2011.10.31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4. 11. 10:02 풍경 기행
꼬마 돌단풍이 우리집에 와서 자란게 꼭 4년째인데
올해 처음으로 꽃이 피었네요. 작고 귀여운 돌단풍꽃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