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2. 4. 7. 06:00 풍경 기행

이번 주말엔 기장의 제 3회 미역 다시마 축제가 열리기 때문에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총선을 앞두고 있는 마당에 홍보의 장이 되진 않을까 하는 마음도 든다.

먹거리 실컷 맛보고 즐기셨다면 고요한 절집에 들러 차 한잔 하셔도 좋겠고 잘 다듬어진 야생화 감상에 빠져 봐도 좋겠다.

진사 홈페이지에서 사진 발췌.

 

연꽃이 피는 계절에 가장 아름답지만 소소한 즐거움을 느끼는 야생화 감상, 이렇게도 키우는구나, 아~ 저렇게도 장식을 하는구나.

감상에 빠져서 들여다 보면 시간 가는줄 모르게 된다.  몇차례 은진사 사진을 올린적이 있는데 역시 갈때마다 좋다는 생각을 한다.

물론 풍경이는 불자가 아니라서  어떤 행위를 하는건 아니지만 그냥 야생화 보러 잠시 잠시 들러 보곤 한다.

그냥 말 없이 야생화 보는 재미를 느끼는곳 이번주 떠나 보실래요?

 

 

 

 

 

 

 

 

 

 

 

 누구나 참여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야생화 교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무려 기온이 33도까지 올라가는 오늘 6시간의 산행을 마치고
산행 다녀오던길에 궁금해서 들러보았다.
은진사.
지난번 폭우가 쏟아지던날 가보았는데
초록 연꽃잎만 무성하더니....
오늘보니 하얀 꽃봉오리가 동동동 떠있다.
푸른잎 사이에 봉긋 봉긋 솟은 꽃봉오리들....
너무나 아름다워서 그냥 한참을 쳐다보다 돌아왔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09. 6. 9. 06:33 떠나고 싶어요 여행
5월중순에 있었던 기장군청 야생화전에서 팜플랫을 나누줬었는데, 정리하다보니 눈에 띈다.
모처럼 시간이 났을때 가봐야지 했다.

그래서 간 곳이 은진사였다. 가는길은 약도에 잘 나와 있어서 찾기 편했다. 아는길이기도 하고.
일단 절 입구에 4000평쯤이라는 연꽃잎이 신선하다. 들어가는 입구부터 야생화가 반긴다.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가볼만한 곳이라 생각한다.
웬만한 식물원못지 않게 야생화가 다양하고 옹기와 접목한 화분들이 정겹고 예쁘다.
작은 정원같은 그곳에 한참을 머물다.
정답게 커피도 한잔 건네 주신다.

난 크리스천이고 절에 대해 아는게 없는 사람이다.
은진사에서는 그런건 아무 문제 없이 그저 야생화가 좋아서 머물수 있는곳, 아름다운 곳이다.
잠시 휴식이 필요하다면.......그곳에서 야생화를 보면 될일이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