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4. 8. 13. 05:30 영화in screen

위화도 회군으로 돌아온 이성계는 조선을 세우고 명나라에서 국쇄를 받으려 하지만

돌아오던중 국쇄는 바다에 빠지고, 국쇄를 삼킨 고래는 모두의 표적이 된다.

사실대로 왕에게 알릴 수도 없고 이를 어쩐다?

수군들은 빠른 배를 가지고 있는 해적들에게 이일을 맡기고,

그즈음, 해적질하다가 멀미난다고 산으로 들어갔던 해적 유해진은 김남길 일당과 조우.

위화도 회군에 못마땅했던 장사정은 산으로 들어가 산적질을 했는데,

이또한 띨띨한 산적이로세.

산적이 왜 바다로 갔을까?

오즉하면 소제목이 바다로 간 산적일까?

그렇다면 해적이 주인공이 아니고 산적이 주인공?

이영화의 주인공은 분명 손예진과 김남길이다.

거기다 해적의 대단주로 출연한 이경영도 있는데,

이상하게 영화를 보고나면 유해진만 남는다.

어느 칼럼에서 보니, 이영화가 유해진의 영화냐고 했던 글을 보았다.

해적의 손예진은 언제나 냉정하지만 따스함을 지닌 소단주.

잘 이끌것 같지만 허당산적두목 김남길은 조선의 국쇄를 고래가 먹었단 풍문을 듣고 듣도 보도 못하던 고래를 잡으러 바다로 향한다.

곳곳에 작은 에피소드들이 시간 보내기 딱 좋은 영화다.

해적보고나면, 이게 그렇게 많은 예산을 들인 영화였어? 그런 생각도 듭니다.

요즘 두글자 제목이 한국영화의 대세인듯 합니다.

군도, 명량, 해적, 해무,터널 등등

터널을 제외한 네가지 영화는 모두 보았어요.

영화 마니아이기도 하지만, 2학기에는 대중영화의 이해, 교과목도 편성되어 있어서 영화 좋아하는 필자의 핑계거리가 생겼습니다.

열심히 보고, 열심히 배우고 그렇게 스스로를 키워가는 풍경이가 될게요.

나만의 순위

1.명량..........................가슴 뭉클한 감동이 있는영화 명량. 성웅 이순신의 카리스마.

2.해적...............................웃고 즐기고 시간보내기 딱 좋은 소비성 영화

3.군도............................... 하정우, 강동원의 영화지만 맥이 끊기는 플롯이 맘에 안듬.

4.해무.......김윤석을 믿고 봤는데, 실망스러워요. 영화보는 내내 지루해 죽을뻔 했던 영화

메가티즌 VIP 쿠폰을 다 써가고, 멤버쉽 포인트도 다 써가고,,,ㅎㅎ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12. 27. 05:30 영화in screen

감독 : 정기훈

출연 : 고수, 한효주, 김성오, 쥬니,진서연

이영화로 말씀드리자면 즐거운 웃음이 있습니다.

무작정 슬픈 구렁으로 빠질 뻔 할 수도 있습니다.

감동도 있습니다.

옵션으로 재미까지 있네요.

청순 여신 한효주의 털털한 연기 변신이 너무 과하지 않으면서 자연스러워 보이는게 편안해서 좋았답니다.

고수는 딱 강일 같은 스타일처럼 보이기도 해요.

김성오. 그는 정말 연기 잘하는 배우! 어디서나 자신의 배역에 200% 만족을 주는 배우라서 좋습니다.

응급실에 온 환자를 폭행 당한 와이프로 보고 괜찮다며 퇴원시켰는데, 그 사람이 뇌사에 빠지는 바람에 뇌사자남편으로부터

고소를 당한 의사 고미수.

뇌사자 남편은 아내를 저지경으로 만든 의사를 가만두지 않겠다며 119대원 강일을 들이 받습니다.

난폭한 남편 때문이라는 명분을 만들기 위해 폭행당한 소방대원 강일을 찾아가는 고미수.

그녀는 무조건 강일을 자신의 편으로 만들기 위해 접근하지만, 강일은 돌맹이 처다보듯 꿈쩍도 하지 않는데요.

굴욕당하는 고미수 (한효주).

고소당한 건 때문에 정직당하고.

고수에게 접근하기 위해 드디어 의용 소방대원까지 자청합니다.

현장 갈때마다 기절하는 고미수. 그때마다 구해주는 강일.

싸우다 정든다더니 이들이 딱 그짝입니다.

작은 에피소드들이 웃음을 팡팡 터뜨려 주기도 하구요.

상처한 고수.  그의 아내가 위급할때 다른 구조현장에서 인명을 구하다 보니 아내를 잃게 되었거든요.

그때문에 한명의 사람도 포기 할 수 없는 강일. 그래서 더욱 위험한 현장을 떠나지 못하는 강일.

그의 모습에서 또 119 소방대원들의 애환도 약간은 엿 볼 수도 있구요...그래서 감동이기도 하구요.

이영화~ 너무너무 사랑 스러운 영화네요. 한편 보세요~ 꼭이요 !

 

 

 광해에서의 뭔가 낯선 어설퍼 보이는 한효주가 있었다면 반창꼬에서의 한효주는 연기짱, 제대로 변신했네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